범일동 맛집 수육샤부샤부와 한우 의령소국밥이 맛있는 언덕너머한우

댓글 74

釜山의 맛집

2020. 3. 10.

저렴하면서도 맛스런 업소를 즐겨 소개해주는 지인의 권유에 따라 범일동 부산진시장 주변에서 자성대공원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고기집으로 미식모임차 갔었다, 카톡 문자로 간단히 보내 오면서 '언덕너머한우'라고 기재되어 있어서 참석하는 회원들이 즐거워 하였다, 상호만 보곤 지레 고기집으로 짐작했었고 오랜만에 한우 고기를 먹을 수 있겠다고 기대했었기 때문이었다, 일행들 모두 한우가 아니여서 실망한 눈치였다, 그러나 외식비가 줄어서 다행이었을 것이다,


부산 범일동 맛집 언덕너머한우,

차를 몰고 네비게이션의 안내를 따라 갔더니 범일동 KT빌딩 옆이었는데 도착했다는 안내를 들었음에도 식당이 보이지 않는다, 식당 맞은 편에 있는 공용주차장의 관리인에게 물었더니 바로 좌측 뒷편에 있다고 알려 준다, 간판에 상호가 빨간색으로 잘 되어 있음에도 운전자에게는 잘 띄지 않는 것 같다, 주차를 어디에 할 것인지 망설이니 관리원이 식당 앞에 주차하라고 친절하게 안내해준다, 자기 수입이 줄어 드는데도 주차 단속이 없으니 안심하라고 해주는 그분에게는 미안한 마음으로 주차를 했다,


우한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하여 식당들 마다 문을 닫거나 손님이 거의 없어서 안심하고 간다, 역시, 여기도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비어 있으니 안심하고 예약된 자리에 앉았다, 그 골목엔 아주 오랜만에 접근하였지만 식당들이 있는지를 처음 알게 되었는데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영업하는 업소들이었다,



이게 웬일??? 한우를 주문할려고 메뉴판을 보니 아예 '한우'란 글자가 보이지 않는다, 갑자기 뭘 먹어야 할지 궁금해진다, 성격좋아 보이는 여사장에게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더니 "수육샤부샤부"가 인기있다며 강력 추천한다, 이상하다, '샤브샤브'가 왜 메뉴판에 '샤부샤부'로 표기되어 있을까? NAVER는 전자가 맞다고 하고 daum은 후자를 선택해 놓았다, 지금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 필자가 의문을 갖지 못했는지 그것도 의문이 든다,


상차림,

벽에 붙어 있는 메뉴판을 보고 우리는 한우전문점이 아니고 직장인 상대의 밥집으로 정의를 내렸기 때문에 실망을 하지 않기로 작정했었다, 퇴근길에 동료들과 삼삼오오 앉아서 상사 욕하는 분위기로도 딱이었다, 기본적으로 밑반찬이 깔릴 때 반찬이 담긴 접시들을 보면 실망할 때가 종종 발생하는데 그런 곳으로 짐작했었다,


그러나, 깔끔하고도 넉넉하게 담긴 것을 보고 여사장의 하이얀 얼굴을 다시 바라 보게 된다, 반찬 하나 하나 다 맛있었고 우한바이러스가 스며 들지 못하겠다, 전부 직접 만든다고 하니 안심이 되고 믿음이 간다, 건강상의 이유로 최근부터 먹지 않게 된 미역만 빼고는 모두 싹싹 비우게 된다, 앞으로 자주 출입을 하게 될 것 같다,


수육샤부샤부,

2~3인용 / 30K, 3~4인용 / 40K,

요즘 대파 농사가 풍년이 들어 갈아 엎는다고 하던데 부산 범일동 맛집 언덕너머한우에서는 푸짐하게 들어 있다, 신토불이 농사짓는 농부들을 하수상한 시기에는 도와야 한다, 제철 미나리는 보약, 두부, 새송이, 표고, 그리고 팽이버섯 등이 국물을 맛깔나게 만들어 줄 것이다, 거기다가 스지도 푸짐하게 들어 있어서 스지 풍년이 든지 알았다,


샤부용 고기,

샤부샤부란 메뉴는 얇게 썰은 고기를 뜨거운 육수에 잠깐씩 담갔다가 먹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긴 방법이 달랐다, 전골냄비속아롱사태 부위가 들어 있었고, 따로 접시에 얇게 저민 불고기꺼리에는 앞다리살을 섞어서 담아서 내준다, 무게를 물었더니 계량하지 않고 손으로 집어서 담는데 양이 일정하다고 한다, 상호에 들어있는 언덕너머한우에서 의미하는 한우고기를 사용한다,


끓으면,

우선 전골냄비 안에 들어 있는 아롱사태 부위를 먼저 꺼내 먹은 후 접시에 담긴 고기를 넣어서 살살 흔들어서 적당히 익었을 때 꺼내 먹는다, 일행들이 모두 마음에 들어 한다, 고기를 추가 주문시 10,000 원이며, 위 접시에 담긴 것보다 양이 조금 더 많다고 한다,


개인 접시,

아주 오래 전부터 각자 개인 접시를 사용하고 전골냄비 속에 개인 수저를 넣지 않도록 계몽을 해 왔었다, 그런데 아주 오래된 습관 때문에 필자도 간혹 실수를 한다, 샤스, 메르스 그리고 우환바이러스 코로나19 때문에 전세계 100개국에 입국 금지를 당하는 수모를 잊지 말자, 


소스,

이곳 소스가 달콤하고 땡기는 맛 즉, 중독성이 있는 것 같다, 고기집에서는 가능한 사진 촬영용으로 몇 점 집었던 것만 먹을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양을 초과하게 되는 것 같다, 소스 또한 여사장의 12년이란 경력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다, 서울 호텔에서 10년 근무, 그리고 프랜차이즈 업소를 8년 운영한 후 독자적인 업소를 개업한 지 2년째라고 한다,


양파 소스,

양파는 생으로 먹을 때에는 톡 쏘는 맛, 요리에 들어 있을 때는 달콤한 맛을 낸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극동지방의 다양한 요식업소에 다양한 음식에 활용되는 채소이다, 돼지고기와 함께 섭취하면 피를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또한, 혈압을 낮추는데도 좋다고 하니 함든 시기에 매출을 떨어지고 죽지 못해 사는 자영업자들 혈압이 올라 가지 않도록 자주 먹도록 하자, 가격도 저렴하지 않는가!



아롱사태,

겨자소스에 찍어 먹어 보는 아롱사태는 기름기가 적으면서 수육이나 찜으로 먹기에 좋은 부위이다, 잘 삶아져서 쫄깃한 식감이 혀를 즐겁게 한다,


양념게장,

규모가 작은 동네 밥집에서 양념게장마저 직접 담근다고 한다, 다른 반찬들과 달리 게장을 담글려면 손이 정말 많이 간다, 게껍데기를 솔로 깨끗이 씻어야 하는 일도 귀찮을 정도가 아니고 심한 노동이다, 이렇게 힘들게 만들어서 제공되는 반찬들이 상위에올라 올 때마다 업주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 



매운갈비찜,

2~3인용 / 30K, 3~4인용 / 40K,

매운갈비찜에 들어 가는 갈비는 미국과 호주산이 섞어 있다, 낣작당면과 팽이버섯이 올려져 있어서 우리의 시선을 끌어 당긴다, 가격 대비 갈비가 푸짐하게 들어 있어서 퇴근길에 동료들과 한 잔걸치는 분들이 즐기는 메뉴일 것으로 짐작이 된다,


매운갈비찜,

심각하게 매을까봐 염려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매운 음식을 싫어 하는 필자도 떡국대가 들어 있어서 느낌이 좋아 참고 먹을만했다, 그리고 소고기 국물에 녹아 베인 당면의 맛도 덩달아 먹기 좋았다, 



석쇠불고기 한판,

12,000 원,

우한바이러스 때문에 고객이 줄어 든 상태여서 주문이 안될 줄 았았는데 가능하다고 한다, 잘 다져진 석쇠불고기 한 판을 연탄불에 올려서 금방 구워 테이블에 올려 준다, 손님이 많을 때에는 주문하기가 곤란할 것 같기도 한데 여사장의 얼굴이 싫은 표정이 없어서 안심이 된다,


석쇠불고기,

잘 익은 석쇠불고기 한 판을 동그란 접시에 담아 대령한다, 부산 범일동 맛집 언덕너머한우 여사장의 비법으로 만들어진 소스에 짝어서 멋을 보자, 한 판을 여덟 조각 내어 조금씩 맛을 보게 된다, 불향이 곱게 묻어 나석 풍미를 돋운다,


철판낙지,

??,000 원,

여사장님의 추천으로 맛을 보게 된 철판낙지는 기대 이상이었다, 밥반찬으로도 훌륭했지만 이슬이 한 잔 걸치기에도 아주 적당한 안주꺼리였다,



차돌된장찌개,

6,000 원,

요리로 배를 채웠지만 탄수화물 들어 갈 자리는 남아 있으므로 몇 가지만 주문해서 나눠 먹기로 한다, 된장찌개를 좋아 하시는 분들의 몫이다,



한우소고기국밥,

7000 원,

건물 지붕에 '의령소국밥'이란 단어가 들어 있는 것을 첫 방문시에는 보지 못하고 밥그릇과 젓가락만 본 것 같았다, 혼밥차 순두부를 먹으로 가면서 곰곰히 생각하니 유명한 의령의 한우소고기국밥을 먹을 수 있다는 의미를 뒤늦게 깨달았다, 의령에서 한 그릇 먹었던 것은 생각나는데 맛은 기억나지 않는다, 여사장의 자신있는 추천으로 조금 맛을 봤는데 자신만만한 표정이 이해가 되었다, 간판을 추가로 작업하여 삽입하게 되었다,


소고기순두부찌개,

6,000 원,

필자가 혼밥할 때 주로 먹는 메뉴는 순두부찌개, 추어탕, 밀면 세 가지에 가끔 김치찌개를 먹는다, 주변 식당에서 점심 때 순두부를 먹게 되는데 거기 가격과 동일하지만 내용은 엄청 차이가 난다, 다른 분들은 밥을 주문해서 나눠 먹었지만 필자는 일행들에개 아주 조금만 떠주고 거의 대부분 혼자 먹었다, 그리고 두 번째 혼자가서 또 순두부를 먹고 왔으니 맛있음을 이해하시겠다,




실내 분위기,

퇴근 후 술 한 잔마시기에 아주 적당한 분위기로 생각된다, 실내 면적에 비해 주방이 더 넓어 보이는 것은 다양한 음식들을 만들어야 하므로 더 넓을 수 밖에 없겠다, 깔끔하고 모든 밑반찬도 직접 만들어 올리고 음식들도 맛이 있어서 그런지 세계적인 질병이 창궐하고 있는데도 손님들이 꾸준하게 출입을 하는 것 같다, 


소형 전기 장판,

예약자 중에 여성분들이 있다면 전기 장판에 전기를 넣어서 의자에 놓아 둔다, 추운데서 들어 와 앉으면 몸이 따뜻해지니 여성손님들이 특히 좋아 한다, 이런 게 바로 요식업소의 친절이고 서비스라고 할 수 있겠다, 


#언덕넘어한우, #범일동언덕넘어한우, #자성대언덕넘어한우 #부산언덕넘어한우, #범일동맛집, #범일동밥집, #범일동주점, #범일동샤브샤브, #범일동주점, #벙일동순두부맛집,


01분 거리 : KT범일타워 / 걸어서

03분 거리 : 부산진시장, 자성대공원, 범일역 2번 출구 / 걸어서,

05분 거리 : 조선통신사역사관 / 걸어서

08분 거리 : 자유시장, 자유장식 / 걸어서

10분 거리 : 선화골드금은방 / 걸어서,

10분 거리 : 소문난돼지국밥, 서면시장, 롯데백화점, 아델라7카페베이커리.

10 22 23 26 27 40 41 42 83 101 108 134 138,

#자성대밥집, #자성대술집, #사자왕추천맛집, #부산맛집기행, #부산맛집기행협력업체, #부산맛집추천, #부산진시장맛집, #범일동의령소국밥, #범일소고기국밥맛집, #자성대소고기국밥맛집,

상호 : 범일동 언덕너머한우 본점

전번 051-637-0612

주소 : 부산 동구 자성공원로 23-7, 범일동 584-20

위치 : KT범일타워 주차장 입구,

영업 : 10:00 ~ 23:00, 

휴무 명절 당일만 휴

주차 없음, 식당 앞 주차 가능, 맞은편 공영주차장 

비고 ★부산맛집기행★ 회원증 제시시 현금/카드 10% DC

비고 화장실 남녀 구분, 세면대 따뜻한 물,


범일동 맛집 수육샤부샤부와 의령소국밥이 맛있는 언덕너머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