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산동 가성비 최고 맛집 목향얼크니손칼국수

댓글 76

釜山의 맛집

2020. 10. 27.

 

자주 괜찮은 식당을 소개하는 부맛기 회원이 서민들이 즐겨 찾을만한 업소가 있다고 언급한다, 내용을 들어 보니 등심소고기샤브샤브를 8,000 원에 밥까지 제공한다니 귀가 띄인다, 아이들 어렸을 때 도시락 두 개씩 싸느라고 고생한 내자를 위해 배려해야할 싯점이다, 가능하면 손에 물을 묻히지 않게 할려고 밥집을 찾아 헤매이는 경우가 자주 있다 보니 반가운 소식이라고 좋아 했다, 그런데 퇴근 길 집으로 경로가 아니고 복잡한 연산동이어서 아쉽다,

 

목향얼크니손칼국수,

연산동에 비슷한 상호 식당이 또 있으니 주의해서 가야 한다고 한다, 이집은 "얼크니" 다른 집은 '얼큰이'라고 한다, 이집은 '목향'이라는 아주 어감이 좋은 단어가 붙어 있어서 착각하지는 않겠다, 공진단의 재료로 쓰이는 목향인지? 아니면 은은한 향기를 품어 내는 나무의 향기를 의미할까? 8,000 원이란 가격으로 칼국수와 계란밥까지 먹을 수 있다니 최고의 가성비라고 생각된다,

 

등심,

호주산 고기를 사용한다, 워낙 가격이 싸기 때문에 아주 저렴한 고기를 사용할 수도 있지 않을까 의아심도 들었는데 아니였다, 샤브샤브용으로 썰어 나오는 경우 깔끔하지 못한 경우도 자주 봤었다, 입구에 들어 섰을 때 풍기던 깔끔함이 등심이 담긴 접시에서도 느껴진다,

 

푸성귀,

다이어트에 적합한 팽이버섯, 숙주나물, 고혈압과 동맥경화에 좋은 느타리버섯, 장의 운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미나리 등등 푸짐하게 담겨져 제공된다,

 

밑반찬,

정말 간단하게 차려진다, 안주인이 직접 담근 김치 ~ 중국삼 김치가 아니여서 좋다 ~ 단무지무침 두 가지이다, 샤브샤브 요리 자체가 반찬이기 때문에 충분하다,

 

손칼국수,

요즘 업소에서 제일 큰 부담이 되는 게 인건비와 임대료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땜에 영업 매출이 떨어져도 조물주 위의 건물주들께서는 양보를 하지 않으니 말이다, 손칼국수라면 직접 제면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 면을 사다가 끓이면 시간과 에너지 절약이 많이 되어 원가를 낮출 수 있을텐데 품질에 우선을 주는가 보다,

 

생낙지추가,

8,000 원,

등심샤브샤브 메뉴에는 세 가지가 따로 추가할 수 있다, 1. 등심, 2, 낙지 3, 야채 추가 중에 선택하거나 다 주문해도 된다, 가격은 8,000 원이며, 야채만 4,000 원이다, 낙지 추가시 쑥갓과 느타리버섯이 포함된다,

 

맛있게 드시는 방법,

연산동 목향얼크니손칼국수에서는 친절하게도 맛있게 먹는 방법을 벽에 붙어 두었다, 사실 평소 집에서 조리를 해 보는 분들은 아무 것도 아니겠지만 필자처럼 채려 주는 음식만 먹는 분들은 다르다, 며칠 전에 같은 종류의 샤브샤브 음식을 먹었어도 헷갈려 한다,

 

육수를 끓이기,

접시에 담겨 있는 신선한 상태의 느타리버섯, 숙주나물, 그리고 팽이버섯을 먼저 투척하여 육수를 끓인다,

 

간장 소스,

육수가 끓는 동안 간장소스와 와사비를 2:1 비율로 종자에다 섞어 두자, 취향에 따라 비율을 달리해도 무방하겠다,

 

다끓으면,

준비된 다음 타자인 푸짐한 푸성귀들을 넣는다, 이 장면은 순간의 실수로 빠졌으므로 상상을 하면 되겠다, 혹시 야채를 좋아 하여 추가하고 싶으면 비용은 4,000 원이다,

 

만두모듬,

5,000 원,

투명 앞새만두와 감자찐만두 두 가지를 다섯 개씩 반반식 담은 것을 미리 주문해 놓아야 한다, 육수가 끓는 동안 한 점씩 집어서 맛을 본다, 감자찐만두 생김새가 타이베이의 딘타이펑에서 먹었던 샤오롱바오를 연상케 한다, 부산쪽에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는지 아시는 분은 댓글을 달아 주시면 고맙겠다,

 

등심 투척하기,

제대로 먹을려면 각자가 한두 점씩 고기를 샤브샤브 국물에 담궈서 흔들었다가 붉은끼가 보이지 않을 때 먹으면 맛있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 시국이 시국인 만큼 그럴 수는 없는 법, 왕창 투척하게 된다,

 

집게를 이용,

준비되어 있는 집게로 집어서 각자 자기 앞에 놓여 있는 접시에 담아서 먹게 된다, 식습관의 변화가 바람직해졌다,

 

앞접시,

일행이 앞접시에 골고루 담아서 놓아 준다, 먹는 것보다 촬영에만 전념하는 필자를 위해 항상 동행인들이 배려해 주는 게 고맙다,

 

낙지 투척,

등심부위를 다 먹은 후 낙지룰 집어 넣을려는 순간, 8,000 원에 추가 주문이 가능한 낙지의 사이즈가 생각보다 작지 않아 보여서 포즈를 취해 주기를 부탁한다,

 

앞접시에 담아,

역시 일행이 앞접시에 담아서 필자의 자리에 놓아 준다, 생낙지여서 그런지 맛깔스런 비주얼에 감탄하면서 먹는데 식감이 부드럽고 맛있다, 가성비가 업청 좋은 식당에서 첫인상도 좋았지만 맛 또한 마음에 들어 자주 찾게 될 것 같다,

 

손칼국수,

접시에 담겨져 나온 국수의 땟깔을 보니 참 곱다, 낙지도 건져 먹으면 칼국수를 넣는다, 목향얼크니손칼국수에서 만드는 면은 밀가루, 쌀가루, 감자, 그리고 옥수수 가루를 넣어서 제면한 것이어서 식감이 다르다,

 

앞접시에 담아,

네 명이 둘러 앉아서 먹는데 먹는 내내 모두 맛있다며 칭찬한다, 단돈 8,000 원에 이렇게 먹을 수 있다니 정말 고마운 일이다, 부자와 가난한 사람과의 차이가 코로나 때문에 점점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 같아 미래가 걱정이 된다,

 

볶음밥,

일행들은 두 개의 테이블에 나눠 앉았기 때문에 한 쪽에서는 볶음밥, 다른 테이블에서는 계란죽을 주문했다, 이 모든 게 샤브샤브에 포함 된 것이니 가성비가 좋다는 말이 절로 나오게 된다.

 

 

계란죽,

계란죽에는 노란 계란 두 알과 함께 김가루 등이 역시 들어 있다, 대식가의 경우 추가할 수 있는데 볶음밥의 경우는 2,000 원이라고 가격표에 들어 있다, 그런데 계란죽은 명시되어 있지는 않지만 같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

 

 

앞접시에 담은 계란죽,

목향얼크니손칼국수 여사장의 솜씨가 좋은가 보다, 배부른 상태애서 먹었는데도 계란죽이 계속 입안으로 들어 가게 된다,

 

가자미튀김,

13,000 원,

주당들을 위한 안주를 주문하면서 평소 보기 힘든 음식들을 골라서 주문하게 된다, 어제 저녁 필자의 밥상에도 올라 온 가자미는 집에서는 구이로 먹는다, 여기선 튀김 옷을 입혀서 나왔는데 구이와는 다른 느낌이 괜찮았다, 깻잎 튀김도 바삭한게 별미이다,

 

인삼튀김,

 

인삼튀김,

소싯적엔 인삼이 무조건 좋은 줄 알고 삼계탕 안에 들어 있는 것도 꼭 챙겨 먹었다, 심지어 일행이 먹지 않으면 그것마저 먹었던 기억이 나다, 어느 날 체질에 따라 맞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먹지 않게 되었다, 접시에 놓안 게 제법 숫자가 많아서 한두 점 집어서 맛을 보는데 예상외로 술 안주로도 괜찮은 같았다,

 

명태전,

 

명태전,

13,000 원,

안주삼아 주문했는데 비주류들도 집어 먹으니 금방 동이 난다, 여성 회원들은 배가 나와서 걱정이라고 하면서도 알뜰하게 챙겨 먹는다, 그러곤 나중에 필자를 원망한다,

 

가오리찜,

18,000 원,

술꾼들이 즐겨 찾는 가오리찜도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주문하자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일행들이 매우 아숴워 하길래 혹시 사진이라도 있는지 물었더니 보내 왔갈래 참고용을 게재한다, 요즘 코로나 땜에 손님이 적어서 미리 재료를 준비하기에는 부담이 되는 것 같다,

 

메뉴판,

가격표 옆에도 맛있게 드시는 방법을 적혀 있으니 참고하면 되겠다, 등심은 호주산, 낙지는 베트남 또는 태국산을 사용한다,

 

식당 외관,

목향이란 글자는 작아서 잘 눈에 뜨이지 않는다, 얼크니손칼국수가 잘 보이는 것은 시그니쳐 메뉴를 강조한 것이다, 우리는 매운 것을 선호하지 않아서 덜 매운 곳으로 주문했는데 맛이 떨어질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

 

방문객 서명,

입구에 놓여져 있으므로 각자 알아서 기재하면 된다, 손세정제는 반드시 한 번씩 바르고 들어 가는 습관을 갖자,

 

혼밥석,

개업한지 이제 두 달째라고 한다, 혼자서 식사하시는 분들을 위한 혼밥석이 입구 양쪽에 놓여져 있다, GIF File로 처리했으니 참고바란다, 식탁엔 투명 플라스틱으로 칸막이를 해 둔게 보인다, 작은 식당에서 이런 배려도 돋보인다,

 

실내 분위기,

입구를 들어 서면 아주 깔끔한 식당 내부가 길게 주방까지 한 눈에 들어 온다, 별도의 단체석은 없었다,

 

세척기,

당연히 없으면 불편하다, 홍보물을 붙여 놓았래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 봤는데 신뢰가 가는 제품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만두,

언제부터인가 만두는 인겅비와 소량으로 만들면 원가가 높아지므로 거의 대부분의 식당에서 직접 만들지 않는다, 그렇지만 특색있는 만두를 취급하는 곳이면 일부러 주문해서 먹게 된다,

 

제면,

주문하면 샤브샤브 음식을 준비하면서 육수가 끓을 동안 칼국수면을 준비해준다, 작업하는 장면을 보는 순간 독자들을 위해 바로 쫓아 가서 촬영을 했다, 직전에 쌈밥집을 운영했었기 때문인지 음식 솜씨가 좋은 것 같다,

 

 

제면 작업,

평상시 동영상을 잘 찍지 않는데 작업하시는 모습을 보니 너무 진지하여 나도 모르게 찍게 되었다, 요식업소에서 여러 가지 요인 중에서 친절하고 깔끔하면서 좋은 재료를 사용한다면 당연히 그런 점을 부각시켜 주는 게 맞다고 본다,

 

#연산동손칼국수맛집, #연산동가성비좋은샤부샤브식당 #연산동밥집, #연산동국수집,

01분 거리 : 연산역 1번 출구 / 걸어서

04분 거리 : 목화예식장 / 걸어서,

05분 거리 : 간짜장이 맛있는 하오미엔, 온천, 디구스토, 도야족발,

07분 거리 : 정참치 본점 / 걸어서,

10분 거리 : 칠보락 / 걸어서,

10분 거리 : 채선당 장전점, 태영식육식당,

#목향얼크니손칼국수, #연산동칼국수맛집, #사자왕추천맛집, #부산맛집추천, #연산동샤브샤브맛집, #연산동맛집,

 

 

상호 : 연산동 목향얼크니손칼국수,

전번 : 051-852-4334,

주소 : 부산 연제구 중앙대로1124번길 12, 연산동 675-13,

영업 : 10:30 ~ 22:00

휴무 : 당분간 휴무없음.

주차 : 3대 주차 가능

비고 : 네이버에서는 다른 전번을 알려 주는데 연결이 잘 되지 않음,

 

연산동 가성비 최고 맛집 목향얼크니손칼국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