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포카페거리 삼겹살 맛집 돈만

댓글 69

釜山의 맛집

2020. 11. 3.

 

전포동 카페거리에 어느 날 '작은화로'가 확장 이전을 한다고 한다, 그러더니 바로 붙어 있던 가게도 문을 닫는다, 그 두 곳은 지난 몇 년 동안 주인이 참 자주 바뀌던 곳이어서 주변에서 안쓰럽게 생각하고 있었다, 거기 뿐이 아니라 주변 모두기 비슷한 실정이었다, 다행이 '작은화로'가 '소연옥'으로 확장 이전하게 되면서 그 징크스를 깨어 버렸다, 그 두 곳의 공간을 합쳐서 개업한 곳이 '돈만'이었다,

 

돈만 삼겹살 전문,

아래 사진 중에서 좌측 문이 열려 있는 곳이 '작은화로'가 영업하던 곳이었다, 가게 두 개를 합쳐서 개업한 곳이 바로 오늘의 주제인 '돈만 삼겹살전문점'이다, 전포 카레거리의 포토존으로 유명한 '카페기븐' 앞을 자주 지나 다니다 공사하는 것을 목격한다, 어떤 업소로 또 바뀌는지 궁금해진다, 공사 기간 중에 앙증맞은 바이크가 항상 주차되어 있었다, 그래서 젊은 여성이 운영하게 되는가 보다라고 짐작했는데 막상 뚜껑을 여니 대반전이었다,

 

기본 상차림,

돼지고기 전문점의 상차림은 유사한가 보다, 상추, 파조리개, 양파, 잘게 썰은 무김치, 배추김치, 하얀 무, 마늘, 멸치젓갈,

리고 명이나물이 가득 채워진다, 특이하게 네 가지 막장, 와사비, 데리야끼, 그리고 매운 음식을 좋아 하는 분들을 위하여 불닭소스가 제공된다,

 

백탄,

화력이 좋은 숯불은 백탄을 사용한다, 예전엔 저렴한 고깃집에서는 야자탄 등 다양한 열탄들로 고객들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요즘은 좋은 고기를 사용하는 업소에서는 화력이 센 라오스산 백탄을 사용하는 게 대세인가 보다, 가마 속에서 수분, 유황 등의 가스 성분 등을 연소시켰기에 가스에 중독될 염려가 없어서 좋다,

 

뼈삼겹살,

3인분 x 9,000 원,

국내산이며, 기본적으로 첫 주문은 170g x 3인분씩 차려진다, 추가 주문은 일인분씩도 주문이 가능하다, 워낙 두껍게 썰어서 그런지 3인분 510g이 안되어 보이는 것 같다,

 

초벌구이,

돈만 삼겹살전문점에서는 주문을 하면 초벌구이를 한후 테이블에 올라 온다, 주문을 한 후 뼈삼겹살이 담긴 접시를 갖고 오면 사진을 찍을려고 쳐다 보고 있었다, 그런데 주인장이 가져 오지 않고 돌아 서서 주방의 불판에 올리고 있었다, 잠깐 외치며 테이블에서 사진을 찍은 후 초벌구이를 하라고 요청했다, 

 

뼈삼겹살,

뼈삼겹살이라면 뼈에 붙어 있으니 삼겹살이 아니고 돼지갈비라고 해야 맞는가 아닌가? 궁금해서 뒤져 보게 된다, 돼지갈비는 삼겹살 윗 부분이며 식당에서 판매하고 있는 돼지갈비는 갈비살 약간+목살 부분이다, 심한 곳은 갈비+전지살을 돼지갈비로 판매하는 곳도 있다, 업체나게 홍보하고 있는 모 유명한 체인업체에서 말썽이 생긴게 바로 이런 부분이었다,

 

진짜 돼지갈비?

따라서, 뼈삼겹살이 돼지갈비에 가깝다고 설명하신 분의 글을 보고 고개가 끄떡여진다, 뼈삼겹살로 무한리필 제공하기는 어려울 것임은 당연하겠다, 따라서, 우리는 국내산 뼈삼겹살 아니 돼지갈비 두 가지를 모두 맛보게 되었다, ㅋㅋㅋ,

 

 

미오글로빈,

초벌구이를 한 후 먹기 좋게 잘라서 테이블로 가져 왔다, 절단 부위에 붉은 빛갈을 본 순간 해운대 '미식가의우동'에서 읽었던 설명 내용이 기억난다, 돼지고기에 함유되어 있는 성분이 조리시 발생되는 열에 의해서 메트미오글로빈으로 전환될 때 그런 경우가 있다고 했다, 그리고 그게 좋은 고기를 상징하므로 안심하고 드시라고 적혀 있었다,

 

기본 준비,

양파와 파조리개, 그리고 네 가지 소스를 앞쪽으로 당겨 놓고 맛있게 먹을 준비를 한다, 다른 일행들은 진로이즈백과 테라맥주를 블렌딩?한 테진아를 마실 준비를 마치고 기다리고 있었다, 필자는 소주잔에 냉수를 따른 후 일행들과 함께 시국의 안전을 기원하는 건배를 하였다, 우야둥둥 누가 정권을 잡던지 말던지 서민은 마음편하고 등 따셔야 하지 않을까?

 

헤모글로빈?

미오글로빈은 근세포 속에 들어 있는 헤모글로빈과 비슷한 헴단백질이다, 철을 함유하여 붉은 색을 띄고 따라서 이러한 근육을 적색근이라고 한다, ~해운대 '미식가의우동'의 설명문에서~,

 

그래도,

돼지고기는 푹 익혀서 먹어야 한다는 전해 내려 오는 학설?에 따라 우리는 잘 익혀 먹기로 했다,

 

맛있게 먹기 1,

간장소스에 담긴 양파에 와사비를 풀어서 두툼한 목살 한 점을 찍어서 먹어 보자,

 

맛있게 먹기 2,

양념에 버무린 파조리개와 함께 먹는다, 예전엔 파에서 풍기는 독특한 향기를 싫어 했는데 요즘은 즐기게 된다, 

 

데리야끼소스,

소스 그릇에 거무틱틱한 게 담겨져 있어서 궁금하다, 그게 만능 소스로 알려진 데리야끼소스에도 찍어서 먹어 본다,

 

국내산 목살,

150g, 3인분 x 8,000 원,

역시, 3인분씩 주문해야 한다, 대식가 두 명과 소식가 두 명 그리고 최소식가 한 명 총 다섯 명이 오늘의 일행이다, 일인다 최고한 2인분씩은 먹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주인장이 어떤 한 손님은 6인분을 먹더라고 한다, 초벌구이를 해서 테이블에 올려졌다,

 

불판에 올릴 때,

가끔 맛집 카페 회원들이 아닌 분들과 고기를 구워 먹다 보면 비주얼은 아예 고려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크기도 제각기에다가 이쪽 저쪽 무질서하게 올려 놓으면 보기에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특히 구울 줄 모르는 분이 집게를 집을 때에는 황당하기도 한다,

 

맛깔스럽게 익는 중,

올려 놓은 멸치젓갈은 진하게 색상이 변하고, 생마늘도 먹기 좋게 익어 간다, 국내산 삼겹살도 딱 먹기 좋게 익었으니 젓가락들이 분주히 움직이게 된다,

 

양파소스에,

 

멸치 젓갈에,

 

파조리개에,

 

국내산 삼겹살,

150g, 3인분 x 8,000 원,

국내산 삼겹살 역시 아주 두껍게 먹음직스럽게 네 동강이로 담겨져 있다, 초벌구이를 하기 전에 미리 찍었으면 좋았을텐데 그렇지 못하여 아쉽다, 요즘은 젊은 사람들은 대부분 음식을 앞에 놓고 촬영하는 버릇이 있음을 감안하는 게 좋겠다,

 

불판에 올려서,

 

진로 복뚜꺼비,

마스크를 착용해서 전체 얼굴은 보지 못했지만 훈남 총각이 생애 처음으로 개업하였길래 갖고 복두꺼비를 선물했다, 시절이 하수상하여 저렴했던 임대료도 대폭 올려진 작은 건물에서 빨리 자리를 잡으라고 기원까지 해주게 된다,

 

먹기 좋게,

아느 정도 익어 가면 가위를 들고 잘라야 한다, 채 익기도 전에 자르는 게 되면 쉽게 잘라지지도 않고 모양도 이쁘게 나오지 않게 된다,

 

맛있게 익어 가는,

일행이 태우지 않고 맛있게 익어 가는 국내산 삼겹살을 다시 한 번 앵글에 잡아 본다, 계속 고기를 굽다 보면 불판이 뜨거워지게 된다, 그때는 불판 가장자리 구멍으로 냉각수를 부어 주는 게 좋다, 알바들이 서빙해주는 곳에서는 대부분 알아서 챙겨 주기도 한다, 그렇지만, 돈만은 주인장이 혼자서 운영하는 곳이므로 손님들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양파소스에,

 

와사비를 올려,

 

계란밥,

3,000 원,

북괴의 남침으로 발화된 625전쟁 당시 모택동의 아들이 평양 지원군사령부에서 계란밥을 만들어 먹다가 죽었다고 한다, 그런데 죽은 기일에 중국의 유명한 왕홍 ~ 블로거 ~ 가 매년 계란밥을 만들어서 블로그에 올렸다가 된서리를 맞았다고 한다, 중국인들은 사사건건 이상하게 일을 크게 만드는것을 좋아 하는 것 같다, 예를 글어 BTS 멤버의 인터뷰 내용을 갖고도 국제적으로 말썽을 피우지 않았는가,

 

전쟁통에 계란이 무척 귀할 때 통역 주제에 사령관에게 선믈로 보내진 계란을 게인적으로 계란밥을 만들기 위해 불을 피우는 바람에 연기가 올라 가자 위치가 노출되어 미군비행기가 폭격을 하여 죽었다고 하여 비난을 받았다고 한다, 참고자료

어렸을 때 먹은 계란밥은 뜨거운 밥 중간을 판 후 거기다가 생계란을 넣고 덮어 둔다, 약간의 시간이 지나면 완숙 단계는 아니지만 살짝 익기 직전이 된다, 그러면 간장을 부어서 비벼 먹었다, 잊어 버릴 정도로 일상이었길래 계란밥에 대한 애착을 갖지 않았기 때문에 추억을 갖고 있지는 않았다, 그러나, 중국인들은 모친을 그리워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라고 한다,

일행들이 비벼서 한 수저씩 나눠 먹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된장찌개,

3,000 원,

최근에, 아니 지금까지 먹어 본 된장찌개 중 제일 SimPle한 비주얼일 것으로 생각된다, 꽃게 반 마리라도 들어 있을 줄 알았는데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돼지고기를 먹은 후 맨밥 ~ 여기서는 공기밥을 맨밥으로 표기 1,000 원 ~을 먹으니 시원하게 넘어 간다,

 

여기 보이소,

메뉴판의 제목이 '여기 보이소'이다, 젊은이들이 기발난 아이디어가 미소짓게 만든다, 메뉴판에 적혀 있는 '젊은이'의 뜻을 아시는 분은 댓글에 적어 주세요, 오늘의 퀴즈,

 

실내 분위기,

작은화로를 포함하여 두 개의 가게를 털어서 하나로 만들었음로 공간이 넓어져 시원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테이블 숫자는 네개 뿐이어서 복잡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도모다찌,

친구가 개업한다고 우정어린 작품을 만들어서 실내에 걸어 주었는가 보다,

 

HalloweeN,

할로윈 ~ 매월 10월 말 기괴한 복장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초컬릿과 사탕을 얻으러 집집마다 돌아 다니는 미국의 대표적인 어린이 축제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예전부터 재미로 아이들을 위해 유치원에서만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최근에 젊은 남녀들이 그런 복장을 하고 시가지를 돌아 다닌다고 하니 꼴불견이 아닐 수 없다,

Naver에서 캡쳐

돈만에 찾아 오는 손님들이 거울 앞에서 포즈를 취할 수 있도록 소품을 준비해 두고 있다,

 

신형 의자,

예전엔 깡통 재질이어서 무겁고 소음도 발생되어서 불편했었다, 그란데 최근에 등장한 의자는 등받침도 있는데다가 가벼워서 옮기기도 좋다, 뚜껑을 한손으로 쉽게 열어서 가방 등 소품도 넣을 수 있게 되어서 정말 편리하다,

 

배달,

주변에 원룸들이 많아서인지 개업한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았는데 배달 주문도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배달비도 저렴한 것 같았다, 영수중에 배달비 2,000 원이 적혀 있다, 

 

카페 기븐,

전포카페가리 삼겹살 전문점 돈만 바로 앞집이 카페기븐이다, 주로 젊고 우아한 여성들이 주고객이다, 아마 트럼펫 주자인 젊은 처자와 가족들이 운영하기 때문이겠, 시그니쳐 메뉴 중 아몬드아포라떼와 청귤에이드가 인기가 있다, 속이 허전할 때 Croffle Set 도는 팬케이크도 먹을 수 있어서 좋은 곳이다,

 

 

00분 거리 : 카페기븐. 더블링,

03분 거리 : NC백화점,

04분 거리 : 전포성당, 놀이마당, 부전시립도서관, 원스누들 전포점,

07분 거리 : 쥬디스태화백화점, #서면고기집, 부전도서관,

13분 거리 : 롯데호텔, 소문난돼지국밥, 마쯔리야 이자까야, 미담,

초함, #초읍동 맛집, #사자왕추천맛집, #초읍동초함 #부산맛집추천, #부산맛집기행협력업체, #사자왕블로그,

 

상호 : 전포동 삼겹살 전문 돈만,

전번 : 010-7518-6894,

주소 : 부산 부산진구 서전로46번길 30,

영업 : 17:00 ~ 02:00

휴무 : 휴무없음,

주차 : 식당 앞 1대 주차 가능, 야간엔 주변에 가능

비고 : 사전 전화 예약시 일찍 오픈할 수도 있음,

         배달 주문 가능,

#사자왕추천맛집, #사자왕블로그 #전포삼겹살맛집 #카페기븐 #GIVEN #기븐카페 #트럼펫주자카페

 

전포카페거리 삼겹살 맛집 돈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