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중 얼레지

댓글 0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2021. 5. 2.

설중 얼레지

 

5월에 난데없이 대설주의보까지 내려졌으니 봄눈이 아주 제대로 내렸다.

설중화를 보는건 따놓은 당상이라며 날이 채 새기도 전에 달려갔는데,눈이 장난아니게 쌓여있어 땅가까이 피었던 봄꽃들은 다 눈속에 파묻혀 버렸다.

그나마 봄꽃 중에서도 키가 큰 축에 속하는 얼레지만 눈에 띄는데,하나같이 고개를 수그리고 있다.

가뜩이나 기온에 예민한 얼레지가 기온도 무척 차가운데 눈까지 내렸으니 꽃잎을 활짝 열 리 없는건 당연하다.

허나 순백의 눈을 뚫고 올라 온 보랏빛 여인들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하도 기특하고 대견하여 보고 또 보며 오랜시간 눈맞춤하고 왔다.

 

(2021년 5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