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국(2011`09.24)

댓글 0

꽃이야기/꽃이야기(2011~2019)

2011. 9. 24.

아프다.

나이듦의 징조인가?

이번주는 산행을 쉬어야겠다.

바다가 보고싶다.멀리는 못갈거같다.내일을 위해 몸을 사려야할거같다.

 

해국을 보러가겠다고했다.

간조시간 알아보고,해국위치까지 구글지도로 치밀하게 공부하신 몽몽님이 안내하시는대로 따라갔다.

해무로 시야가 트이지 않아 후련하지는 않아도,

바닷바람 이겨내고 기묘한 바위사이에 피어난 해국이 참 신기하다.

짭쪼름한 바닷내맡으며 해변따라 걷다보니,서서히 바닷물이 들어온다.

어느정도 걷기도했고,해국도 볼만큼 봤으니,이쯤에서 뒤돌아온다.

 

바닷바람쐬고나니,이제 좀 개운해진다.

 

 

 

 

 

 

 

 

 

 

                                                                                                                                                                              (금방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