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서

댓글 0

꽃이야기/꽃이야기(2011~2019)

2011. 9. 25.

 

지난번에 다녀온 그 계곡이 자꾸만 생각났다.

찬바람불면 들꽃과의 데이트는 한동안 접어야한다는 조급한 마음에,한번더 다녀오기로한다.

 

이번엔 물매화의 전초를 담아야겠다고 맘먹었다.

햇살이 너무강해 꽃색깔이 제대로 살지않았지만,

지난번에 이어 물매화미녀군단속에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노닐었던 행복한 날이었다..

 

 

 

 

 

 

 

 

                                                                                                                                                                                 (컴프리)

 

 

 

 

 

                                                                                                                                                                             (자주쓴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