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2019년 08월

20

20 2019년 04월

20

11 2019년 04월

11

03 2019년 04월

03

30 2019년 03월

30

19 2019년 03월

19

꽃이야기/꽃이야기(2011~2019) 운길산의 야생화 (1)

운길산의 야생화 (1) 딴 데 정신이 팔려있다보니 어느새 성큼 다가온 봄.. 어물어물 하다보면 이 봄을 놓치기 십상이다. 너도바람꽃과 복수초 정도 볼 수 있겠다 생각하고 계곡으로 들어서니, 벌써 중의무릇과 만주바람꽃까지 피었다.꿩의바람꽃은 아예 계곡을 하얗게 수놓았을 정도다. 낙엽사이를 비집고 고개내민 청노루귀는 기특하기도 하다. 인적없는 계곡을 거슬러 올라 올해역시 복수초 군단들을 만났다. 해마다 봤던 복수네 열두가족은 볼 수 없었지만, 올들어 첫 꽃나들이치곤 소득이 꽤 좋다. 운길산역에서 계곡초입까지 오가기 위해 진을 좀 빼야하는것만 감수한다면, 운길산계곡은 하루종일 보물찾기 놀이하기엔 아주 그만인곳이다. (2019년 3월 19일)

20 2018년 08월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