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021년 06월

22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두타산 베틀바위,마천루

산행일 : 2021년 6월 19일 산행지 : 두타산 산행코스 : 관리사무소-베틀바위전망대-미륵바위-산성터-수도골-마천루-쌍폭포-관리사무소 산행이야기:두타산 가본지 어언 15년,작년 8월에 베틀바위가 개방된데 이어 불과 열흘전부터 마천루까지 개방되었다며 옆에서 살살 바람을 넣길래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고 말나온김에 이번주에 당장 가자고 밀어붙인다. 서울에서 동해까지 멀긴 좀 멀다. 아홉시쯤 도착하니 이미 해는 중천에 떠있고,제1주차장은 만차라 들머리와 조금 떨어진 2주차장에 주차한다. 정말 오랜만에 관광지 분위기 물씬 나는 어수선한 상가를 지나 입장료 2천원씩 내고 열재고 QR코드를 입력한 다음에야 입구를 통과한다. 이 넓은 산에서 누구 한명 확진자 나오면 검사해야 하는건가?? 소나무 군락지를 지나 약간의 ..

14 2021년 06월

14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도봉산 회목나무,박쥐나무

도봉산 회목나무,박쥐나무 오늘 미션은 도봉산에서 회목나무와 박쥐나무 찾기.. 날도 더운데 크게 발품 들이지 않고 설렁설렁 걸으며 보고 오면 좋으련만,조금 콧대가 높은 꽃들이라 땀깨나 흘려서야 볼 수 있을거 같다. 포대정상에서 회목나무 꽃을 보고,망월사로 하산하면서 박쥐나무 꽃을 본다면 완벽한 미션성공인데..과연?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니다. 그동안 도봉산을 수십 수백번 다님 뭐하나~~ 포대능선에 올라 꼼꼼히 살펴보니 여기도 있고,저기도 있고,족히 다섯 그루 정도나 눈에 띈다. 마주나기 한 잎겨드랑이로 꽃대를 올린 회목나무 꽃은 정말 볼때마다 신기한데, 4장의 둥근 꽃잎은 마치 보석같이 반짝반짝 윤이 난다. 뜨거운 햇살 아래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놀다 다음 타자인 박쥐나무 꽃을 보러 망..

11 2021년 06월

11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도봉산

산행일 : 2021년 6월 10일 산행지 : 도봉산 산행코스 : 도봉산역-녹야원-선인봉 전망대-만월암-도봉산역 산행이야기:점점 산행에 재미를 붙여가는 복희,이젠 군말 하나 없이 잭각잭각 알아서 배낭 꾸리고 한 번 정한 약속도 칼같이 지킨다. 우리들의 이야기 보따리는 오늘도 풀어도 풀어도 끝이 없이 술술 나오고, 거친 숨 몰아쉬며 땀을 줄줄 흘리면서도 도대체가 멈출 줄을 모른다. 늘 그렇듯 영양가는 하나 없지만,목청 높여 토해내다보면 어느 순간 속이 후련해지는걸보면 수다로도 힐링되는게 확실하다. 이 석문을 통과하자마자 오른편으로 돌아 바위에 올라서면 알만한 사람만 안다는 명품 쉼터가 있다. 힘들다며 중간쯤에서 쉬고 싶어하는 복희를 굳이 여기까지 끌고 온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데, 수락산과 도봉산역 일대가..

08 2021년 06월

08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도봉산~사패산

산행일 : 2021년 6월 7일 산행지 : 도봉산~사패산 산행코스 : 도봉탐방센터-보문능선-도봉주능선-포대능선-사패능선-사패산-회룡탐방센터 산행이야기:잿빛하늘에 몹시도 우중충한 날,뭔 바람이 불어 도봉에서 사패산까지 걸어보겠다고 나섰다. 초반엔 오가는 산객이 더러 있어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며 성가셨는데,우이암이 가까워오니 산객이 거의 없어 땀에 젖어 축축해진 마스크를 냉큼 벗어버린다. 하루빨리 백신주사 맞고 산행할때만이라도 제발 좀 시원한 공기 맘껏 마시며 산행하고픈 마음이다. 오봉 갈림길에서 우측으로 꺾어지며 도봉주능선으로 진입한다. 그리고나면 왼편으로 다섯봉우리,오봉을 줄곧 두게 된다. 바위틈으로 난 밧줄구간을 통과해 멋진 소나무가 있는 바위에 올라서면,칼바위와 물개바위가 나란히 눈앞에 나타난다...

03 2021년 06월

03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수락산 도정봉

산행일 : 2021년 6월 2일 산행지 : 수락산 도정봉 산행코스 : 장암역-도정봉-장암역 산행이야기:별일이다.복희가 오늘같이 날씨 끝내주는 날은 산에 가야하는거 아니냐며 여덟시도 안돼 톡을 보내왔다.그 전엔 미리 산행약속을 잡아놓고도 가네 마네~하며 구실을 만들더니만 웬일이래~? 도봉산에서 사패산까지 가려던 계획은 다음으로 미루고 수락산으로 향한다. 굳이 시키지도 않은 김밥에 수박까지 챙기느라 신도림에서 출발하는 9시 31분 열차를 놓치고 만 복희.. 장암역에 먼저 도착해 10여분정도 기다리니 짜리몽땅한 아줌마가 통통거리며 개찰구를 빠져나온다. 시간도 늦어졌겠다,오늘은 커피타임 패쓰하고 그냥 올라가나 했더니만,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 근데 하필 바로앞에 별다방이 눈에 띌게 뭐야? 비싼 커피 삥뜯기고나..

30 2021년 05월

30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수락산 운해

수락산 (수락산역-귀임봉-치마바위-주봉-귀임봉-수락산역) 새벽녘에 저절로 눈이 떠 져 창밖을 보니,빌딩 숲 사이로 보이는 도봉산이 아주 그럴듯하다. 더 자? 말어? 하다가 후다닥 배낭을 챙겨 소리소문없이 혼자 가출(?)한다. 이런 날은 날이면 날마다 오는게 아니니 도봉산이든 수락산이든 어디든 가야만 한다. 때마침 2230번 버스가 정류소에 들어와 조조할인까지 받아 순조롭게 잘 탔는데, 휴일인데다 이른 아침이라 전철 배차간격이 길어 10분 넘게 기다리는 바람에 시간이 좀 지체됐다. 이른 아침,산길은 온통 안개숲이다. 간간히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만 들려올 뿐,내 숨소리만 아주 거칠게 울려퍼진다. 소나무 숲으로 아침햇살 쏟아지더니 서서히 안개가 걷히기 시작하고 걸음은 점점 빨라진다. 첫번째 조망터,귀임봉에 도..

30 2021년 05월

30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소백산

산행일 : 2021년 5월 29일 산행지 : 소백산 산행코스 : 죽령-연화봉-천동삼거리-천동리 산행이야기:소백산 철쭉길 그리워 올해도 어김없이 소백으로 나서본다. 바람이 세차게 몰아치는 죽령의 아침,동이 트기 시작하며 산등성 위로 아침햇살 화사하게 쏟아지더니 곧 사그라든다. 간단히 요기하고 출발~ 날이 어째 심상찮다. 바람은 잦아들 기미를 안보이고,손끝이 시릴 정도로 춥다. 처음엔 몽환적인 분위기라며 좋아라 했는데,점점 안개는 짙게 내려앉는다. 한치앞도 안보이는 새하얀 안개속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건 오로지 길가에 핀 꽃들 뿐이다. 미나리아재비,붉은 병꽃,노랑괴불주머니,그리고 쥐오줌풀등등... 슬픈 예감은 왜 틀린 적은 없는지.. 두시간만에 용쓰며 걸어왔건만,우리를 기다리는건 몰아치는 바람에 추위 그리고 ..

28 2021년 05월

28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운길산 수종사

운길산 수종사 이상하게 복희랑 산행약속만 잡으면 날이 얄궂다.이것도 징크스인갑다. 매사에 걱정을 사서 하는 복희는 어떻게 비오는 날 산행을 하냐며 펄쩍뛰지만, 비가 와도 바람 불어도 무조건 간다고 엄포를 놨더니 꾸역꾸역 약속장소로 시간맞춰 나왔다. 겁많은 쌩초보 산길로 데려갈 수는 없고..나도 뭐 다 생각은 있다. 부처님 앞에 불공 드리는걸 좋아하니 수종사까지만 살살 다녀오면 되겠지.. 이슬비 소리없이 내리더니 점점 잦아들고,수종사 가는 길은 안개숲이 되어 더없이 맑고 운치 있다. 오색연등 따라 40여분을 오르니 일주문이 나오고,이내 수종사에 도착한다. 다시 비는 보슬보슬 내리기 시작하고,안개로 휩싸인 경내로 풍경소리 딸랑딸랑 울려퍼진다. 고3엄마,복희는 대웅보전에 들어 그 어느때보다도 더 간절히 반야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