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1년 03월

18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세정사 야생화(2)

세정사 야생화(2) 지금 세정사 계곡엔 꿩의바람꽃과 만주바람꽃이 대세다. 숲속이 환할 정도로 너무 많아 황홀할 정도다. 중의무릇도 늘 그 자리에 때맞춰 피었고,복수초와 너도바람꽃은 이제 시즌 마감이다. 아직 남아있는 복수초가 있나 보려고 힘좀 빼며 두번째 임도 위까지 오르니,기특하게도 몇송이 남아있다. 운길산역에서 세정사까지 왕복 8킬로 남짓.. 파릇파릇하게 올라오는 봄빛과 논둑에 피어있는 봄까치꽃 반기니,오늘따라 금방이다. 아직 기척도 없는 얼레지와 홀아비바람꽃은 언제쯤 피려나~? 그 때쯤이면 봄빛이 더 화사해지겠구나~ (2021년 3월 18일)

18 2021년 03월

18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천마산 야생화(1)

천마산 야생화(1) 노랗게 물든 복수초 밭에서 수지 맞았다며 정신없이 한참을 놀다 일어서는 순간,엄마야~~~~ 뱀이닷!! 아니 벌써 겨울잠을 다 잔거야? 기겁하여 놀라자빠지며 비명을 지르니,뱀도 기척을 느끼고 움직임 없이 바짝 경계를 한다. 그렇다면 내가 병법을 쓰는 수 밖에 없다. 걸음아 날 살려라~ 삼십육계 줄행랑~~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더니,그 후론 나뭇가지만 봐도 멈칫멈칫한다. 그럼에도 꽃과의 데이트는 멈추지 않고 쭈욱 이어가는 이 지극한 사랑이라니... 너도바람꽃은 이미 지고,만주바람꽃과 꿩의바람꽃이 막 피기 시작했다. 복수초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아 고르기 힘들 정도였고, 돌핀샘 아래 노루귀는 조금 더 기다려야 볼 수 있을거 같다. 다행히 볕이 좋아 늦은 오후가 되어서야 호..

15 2021년 03월

15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수락산

산행일 : 2021년 3월 15일 산행지 : 수락산 산행코스 : 수락산역-귀임봉-치마바위-정상-도솔봉-수락산역 산행이야기:하필 복희랑 산에 가기로 한 날이 미세먼지 심각한 `비상저감조치` 내려진 날이다.찜찜해 하며 가네마네 하길래 내키지 않으면 다음으로 미루자하니 그건 또 싫단다.어렵게 택일한 날이라 그냥 밀어붙이기로 하고 수락산역 3번출구에서 10시 반에 만났다. 작년 가을 도봉산행땐 레깅스에 운동화 신고 덜렁덜렁 왔더니만,오늘은 제법 산행복장을 제대로 갖춰입고 나왔다. 이만원짜리 등산바지에 시어머님께 물려받은 바람막이도 걸치고,등산화도 마련했다. 여기에 3만원짜리 스틱까지 급하게 장만했는데,제법 쓸만하다. 모자는 내가 써서 보내준 준비물에 없었다며 빼먹고.. 겨우내 운동을 안해 저질체력 됐다며 미리 ..

14 2021년 03월

14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청계산 변산바람꽃

청계산 변산바람꽃 뭐라고? 청계산에 변산바람꽃이 있다고?? 궁금한건 못참는 성격이라 즉시 검색에 돌입하는데,어째 단서를 잡아내기가 쉽지 않다. 이리저리 검색하다보면 대충 감을 잡곤 했던 이전과는 달리 이번만큼은 전혀 오리무중인데다 한번 다녀왔던 사람도 단번에 못찾았다는둥,산넘고 물건너 생고생하며 간신히 찾았다는둥 하는 글들만 수두룩 빽빽이다. 도대체 어떤 곳이길래? 더 찾아가고 싶어 안달이 나고, 고난이도의 미션을 받아든 몽몽님과 어제에 이어 오늘도 청계산으로 나선다. 듣도보도 못했던 금토동이란 곳에 차를 세우고,국사봉이란 이정표를 따른다. 얼마안가 샛길로 빠져 계곡치기를 시작하는데,이건 뭐 완전 빨치산 산행이 따로없다. 긁히고 찔리고 넘어지고 자빠지고 급기야 계곡물에 풍덩하며 의도치않게 등산화도 닦고...

13 2021년 03월

13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청계산 노루귀

청계산 노루귀 청계산 봄꽃나들이는 처음이다. 검색해보니 꽃자리는 찾기 쉬울것 같다. 꽃잎을 활짝 열 때를 맞추느라 일부러 느지막이 움직였더니,주차하는데 조금 애를 먹었다. 국사봉 이정표를 확인한 후,왼편으로 난 샛길로 들어서니 카메라 든 사람이 눈에 띈다. 그럼 제대로 찾아가고 있다는 뜻이다. 아니나 다를까,얼마 지나지 않아 한두송이씩 고개를 빼꼼 내밀더니 군락지에 이르렀을땐 너무 많아 고르기 힘들 정도다. 대부분 분홍노루귀가 주를 이루고,흰노루귀는 드문드문 피어 있다. 막 피어나기 시작하는 꿩의바람꽃까지 봤으니,이만하면 꽤 운수 좋은 날이다. (2021년 3월 13일)

07 2021년 03월

07

산행이야기/산행(2020년~) 설악산 성인대

산행일 : 2021년 3월 7일 산행지 : 설악산 성인대 산행코스 : 화암사-수바위-성인대-화암사 산행이야기:어제 강원 산간에 많은 눈이 내렸다.전부터 보고싶었던 울산바위 설경을 볼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 여겨 새벽 5시쯤 속초로 향한다. 꾸벅꾸벅 졸다가 무겁게 내려앉는 눈꺼풀을 도저히 참지 못해 그만 꿈나라에 빠지고,눈뜨고보니 날이 훤히 밝았다. 그리고 창밖을 보는 순간,와아~~~와아~~ 새벽운전 하는 사람 말동무는 못해줄망정 실컷 자고나서 하는 말이 왜 진작 안깨웠냐고 되레 큰소리치는 나란 사람..정말.. 한폭의 수묵화같은 풍경에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며 오늘의 목적지인 화암사에 도착한다. 진입로에서 화암사까지 미처 제설작업이 안되어 있어 제2주차장까지 진입하지 못하고,일주문 근처에 차를 세우고 산행..

07 2021년 03월

07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구름산 노루귀

구름산 노루귀 새로운 꽃자리를 찾아간다는건 무척 흥미롭고 설레는 일이다. 검색하고 검색한 끝에 이정표 삼을만한 몇가지 단서를 알아내면 내 임무는 끝난다. 그 다음은 몽몽님이 신통방통하게도 알아서 귀신같이 찾아가기 때문이다. 한번도 실패한 적 없으니 이만하면 공생관계 확실한 한쌍의 바퀴벌레라고나 할까나? ㅎㅎ 구름산..이름 참 이쁘다. 거기에 노루귀가 있단다. 과연 예상대로 단박에 노루귀 군락지를 찾아내는 신공을 발휘한다. 구름산은 흰노루귀는 몇개체 안보이고 대부분이 다 분홍노루귀다. 날이 흐려 빛이 없는데다 시기가 조금 이르게 찾아간게 흠이었지만,새로운 꽃자리를 알게 됐다는건 오늘의 가장 큰 수확이다. (2021년 3월 6일)

06 2021년 03월

06

꽃이야기/꽃이야기(2020년~) 세정사 야생화 (1)

세정사 야생화 (1) 역병이 창궐하는 이 와중에도 봄은 어김없이 찾아왔고,여기저기서 봄꽃소식들이 들려온다. 오늘은 어디든 가야겠다. 아침부터 마음이 들 떠 부지런히 움직이다 예기치않은 큰 사건(?)이 생겼다. 욕실청소를 하는 그 잠깐 사이,쾌쾌한 냄새가 나서 나왔더니..오 마이 갓~~!! 눈을 못 뜰 정도로 시커먼 먼지가 거실 한가득이다.처음엔 어디서 불이 났나 했다. 요 며칠 리모델링 중인 21층에서 나는 소음이 오늘따라 꽤 소란스럽다 했는데,그 먼지가 환기 시킨다며 열어놓은 우리집베란다 창문을 통해 고스란히 들어온 것이었다. 하필이면 그 타이밍에 문을 열어 놓을게 뭐람.. 그렇다고 아무런 단도리도 안하고 공사를 하는 그 넘들은 뭐냐구? 세상에..새하얀 분진가루가 집안 곳곳으로 난리도 아니게 가라 앉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