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오빠(사랑해)블로그 입니다

오늘도 사랑해오빠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4 2021년 04월

14

웃음.유머방 ~ㅋㅋㅋ~유~머~/술이 웬수더라///공양미 삼백석/~ㅋㅋㅋ~

@술이 웬수여라....@ . 술취한 두 친구가 철길을 기어가고 있었다. "야~아 친구야 사다리가 왜 이렇게 길지?" 하고 물으니. 뒤에서 따라오던 친구 하는 말 "야~아 빨리 올라가자.. @ @ @ @ @ @ @ @ @ @ @ @ @ @ @ 뒤에 엘리베타 올라오고 있어!" 오 마이 갓~~ㅋㅋㅋ~~ㅎㅎㅎ~! @공양미 삼백석......@ . 사오정이 어느날 길을 가다가 깊은 웅덩이에 빠져 소리를 질렀다. 사오정:살려주세요! 사오정 살려! . 때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스님이 그 소리를 듣고서 구해주었다. 사오정은 너무나 고마워하며, 사오정: 이 은혜를 어떻게 갚아야 할까요? 스님: 괜찮습니다. 다 부처님의 은공인걸요... . 그래도 사오정은 뭔가를 해야만 할 것 같았다. 사오정: 꼭 은혜를 갚게 해주세요. 무엇..

14 2021년 04월

14

그때.그시절 그때 그시절/역사속으로 사라진 사건들...

@역사 속으로 사라진 사진들.....@ 뉴욕 맨허탄 센트럴 파크의 야경. 1937년. 쉐보레 세단과 스테이션 웨건의 생산 조립 라인. 1958년. 범죄자에게 곤장을 때리고 있는 중국의 포청천. 1900년경. Ceylon (스리랑카의 옛 이름)의 불교 의식. 1880년. 뉴욕의 초기 지하철 역사 (Original City Hall subway station). 1904년. 미국 워싱턴DC의 Senate Subway. 1915년. (국회의사당 - 상원 - 하원을 이어주던 지하철) 비둘기 우체국으로 개조된 트럭. 1916년. 세계1차 대전 당시 비둘기는 중요한 전령의 역할을 담당. 필라델피아에 전시되었던 ‘자유의 여신상’의 손 부분. 1876년. ‘자유의 여신상’ 제작 현장. 1884년. Liberty Isl..

14 2021년 04월

14

배움.인터넷 컴~/악성 코드의 증상과 처리법 입니다...

1. 악성코드란 무엇인가? [사전적 정의]멀웨어(malware)는 ‘malicious software(악의적인 소프트웨어)’의 약자로, 사용자의 의사와 이익에 반해 시스템을 파괴하거나 정보를 유출하는 등 악의적 활동을 수행하도록 의도적으로 제작된 소프트웨어를 말합니다. 국내에서는 ‘악성 코드’로 번역되며. 자기 복제와 파일 감염이 특징인 바이러스를 포함하는 더 넓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비(非 )바이러스 악성 코드(non-viral malware)라고 불리는 악성코드들 중에는 바이러스 못지않은 파괴력과 위험성을 가진 것들도 많은데, 트로이 목마(trojan), 최근 문제가 됐던 키보드 입력 유출 프로그램(key logger) 등이 비바이러스 악성코드입니다.또 원격관리 프로그램과 각종 스파이..

14 2021년 04월

14

그때.그시절 그때 그시절/아련한 추억속에 물건들...

할머니 어머님이 쓰시던 다리미와 인두... 02.부억 아궁이에 불 지필때 쓰던 풍로... 05.양은 도시락과 목 도시락... 06.다식판(떡.다식을 눌러 박아내는 틀)... 08.나무로 만던 나막신... 09.장군과 지게(우리 할아버지 아버지가 지고 다녔죠...) 10.화장대위의 목침(대청마루에 목침을 베고 낮잠을 잤지요)... 11.물레(무명과 삼베의 실을 뽐는 기구)... 12.베틀과 장구(우리 옛 여인들의 한이서린 베틀이지요)... 13.먹과 벼루 14.남포동... 15.등잔(석유를 부어 쓰던각지)... 16.요강(방마다 한개씩 두고 밤에 쓰던 기억이 나네요... 17.요강(놋쇠요강)... 18.결혼씩에 쓰던 꽃병과 바둑알집.그리고 초롱등... 19.죽부인도 여기 계시네요... 20.그때 그 빵틀...

14 2021년 04월

14

웃음.유머방 ~ㅋㅋㅋ~유~머~/그건 주물러서 먹는거야/~ㅋㅋㅋ~

@그건 주물러서 먹는거야.....@ 며칠을 굶어 아사 직전의 남자를 잡은 식인종 가족들은 음식(?)주위에 둘러앉아 엄마가 나누어 주기만을 기다렸다. "이 몸통은 할아버지 몫, 다리는 아빠 거, 팔은 엄마 거, 그리고 이건 니거!" 하면서 남자의 물건을 딸에게 건네주자 눈을 찌푸리며, "엄마, 이럴 수가 있어요? 내게 제일 작잖아요!" . . . . . . . . . . . . . . . . . "어머,~~ 얘야, 그건 주물러서 먹는 거란다, 알았찌?" ~ㅋㅋㅋㅋ~ㅎㅎ~!!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하룻길도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즐건날 모두 되시길 바랍니다@늘 고은방문 고맙고 감사 드립니다..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