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 산을 오르다~

호이 2017. 12. 30. 01:06

안녕하세요? 호이입니다.

여행이야기 마무리하고 본업이라 할수 있는 산행이야기로 돌아왔습니다.ㅋ

지난달 계룡산 정산이후 일본여행에~ 사무실 출근에~ 장염에~

짬이 안나 산행을 전혀 못했었습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지리산 송년산행을 앞두고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때 팔공산 갓바위로 일출산행 다녀왔었네요.^^*

날씨가 흐려 일출은 못봤지만 새벽에 일찍 일어나 맑은 공기 맡고 왔더니

아주 몸이 개운해지더군요~

그럼 그날로 떠나보겠습니다.

 

 

 

(2017. 12. 24. (일) 팔공산 관봉 석조여래좌상)

 

 

 

현재 시간 06:00

해가 긴 계절엔 그리 이르다 할순 없지만

동지를 며칠 지나지 않은 지금은 아직도 한밤중 입니다.

 

 

 

40여분을 달려 갓바위 공영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크리스마스 연휴인데다가 대학 입시철에 연말에~

갓바위 부처님 뵈러 오신 분들이 많네요.

 

 

 

 

오늘 최초 산행 계획은 갓바위 부처님 보고 팔공 주능을 따라 노적봉찍고 은해봉으로 가서~

선본사로 하산한 후 다시 갓바위로 올라 하산할려 했었는데

날씨가 안따라줘 조금 일찍 신행을 마쳤습니다.

 

 

 산행 거리는 총 5km

산행 시간 총 3시간 28분(쉬는 시간 41분 포함) 소요됐습니다. 

 

 

 

 

 현재 시간 06:40

산행 시작하겠습니다.

참고로 오늘 일출 시간은 07:33입니다.





 올라가는 길이 외롭지 않습니다.

사람들 따문따문 있습니다.

특이한건 전부 혼자 오신 분들이라는 것~



 관음사 지나갑니다.




 그 다음 이름 비슷한 관암사 도착합니다.




관암사에서 부터 1,365 돌계단이 시작됩니다.




 돌계단 시작~




현재 시간 07:16

해발 700m 돌파했습니다.

이제 슬슬 동이 틀려고 준비를 합니다.

오늘 날씨가 흐림에 09:00 부터는 비예보가 있습니다.

일출은 불투명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열심히 올라갑니다.


 

 사람도 많고 가로등도 있어 야간산행 하기 여기 보다 좋은 곳 없지 싶습니다.

하나도 안무섭습니다.

덤으로 무랜턴 산행~ㅋ



 

 하늘이 점점 밝아 옵니다.

지난 여름 주차장에서 빡세게 올라와 보니 45분 정도 걸리더군요.

오늘은 50분 잡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제 다 올라왔습니다.

동봉 방향 팔공 주능 등로가 보이네요~

좀있다가 저쪽으로 갈겁니다.^^*

 

 

 야악사여래에부울~ 약사여래불

다왔습니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지 소원만 들어주세요~^^*


현재 시간 07:28

일출 5분전 겨우 도착했습니다.ㅋ

 

 

 뿔사뿔사 아뿔사.....

기상청 예보 적중입니다.

하늘에 구름이 너무 두텁습니다.

동쪽 하늘에 붉은 빛이 전혀 안보입니다.......

 

 

 

 용주암 

 

 

 

 은해능선과 선본사 아래 공영주차장 방향~


 

 

 당겨본 모습입니다.

이쯤되면 이쪽 방향에 붉은빛이 감돌아야 하는데......

오늘은 햇님 보기 어렵겠습니다.

쿨하게 포기합니다.ㅋㅋ


 

 일출은 안보더라도 갓바위 부처님은 보고 가야죠~


 

 팔공산 관봉 석조여래좌상(八公山 冠峯 石造如來坐像)

보물 제431호

통일신라시대에 조성된 불상으로 머리 위에 마치 갓을 쓴 듯한 자연 판석이 올려져 있어

갓바위 부처님으로 불리시는 분입니다.


 

 이른 시간인데 많은 분들이 소원을 기도하고 있습니다.

좀 있다 다시 올라와 보니 그땐 거의 빈자리가 없을 정도더군요.


 

 

 

 

 

 짧은 시간 간격이긴 하지만 하루에 갓바위 부처님 두번 뵙기 힘든데~

좀있다 다시 올께요~^^*

 


 

 자~ 팔공 주능 탑니다.

근데 하늘을 못찍었는데......

먹구름이 갑자기 밀려 오기 시작합니다.

이런..... 된장......




 배낭에 우산, 우의, 보조배터리, 랜턴, 호루라기, 비상식량, 물, 정글도, 라이터, 장작 등

없는 것 빼곤 다 있기에 태풍이 와도 겁이 나지 않습니다.

 




 농바위 아래 갈림길에 도착했습니다.

아...... 여기서 심각하게 고민합니다.

직진이냐.......

우회전이냐...........




 오늘만 날이 아니기에 우틀했습니다.

무리하게 비맞으며 산행하는 건 아니다 싶었네요~^^

정면으로 관봉 갓바위 아래 약사암이 보입니다.



 히힛~ 그래도 준비해온건 먹고 가야죠~

자리 멋진 곳 잡았습니다.

집에서 끓는물이 아니고 끓은물 담아 왔습니다.

비빔밥이 아니라 비빈밥과 같은 것이지요~ㅋㅋ



 자주 보는 유튜브 영상보며 컵라면 먹습니다.

평소에 컵라면 즐기지 않는데 가끔 산에 와서 먹는 컵라면은 최고의 맛을 자랑합니다.^^



 뒷정리 깔끔하게 하고 다시 출발합니다.




 약사암이 가까워 지니 야악사여래부울 염불 소리가 점점 크게 들리네요~




 약사암~




 흔히 갓바위 뒷길이라 말하는 등로와 곧 접속을 합니다.




 




 여기서 관봉 갓바위까지는 0.4km입니다.

바로 코앞입니다.


 방금 내려온 길입니다.

아주 짧게 환종주 했습니다.ㅋㅋㅋ



 




 약사암 아래 공양간 도착했습니다.




 대중공양간~

근데 갑자기 호기심이 생깁니다.

안에 사람들이 보이길래 한번 들어가 보고 싶어집니다.




현재 시간 08:50

늦은 시간이라 공양이 끝난줄 알았는데 식사들 하고 계십니다.

조금전 라면 먹어 배는 고프지 않지만 한그릇 하고 가겠습니다.ㅋㅋ

식사 시간 안내가 없어 몇시까지 공양이 가능한진 모르겠습니다.

 

 

저 사실 태어나서 절 공양간에서 밥먹는거 3번째로 기억합니다.

그것도 아주 오래전에요......

그래선지 지금 보이는 이 그릇이 식사하라고 세팅된 그릇인지 한번에 알아 차리지 못했습니다.

앞에 서서 버벅거리고 있으니까 부엌안에 계시던 보살님이 눈짓으로 식사하세요~ 그럽니다.ㅋㅋ

첨 봤을때 다른 사람들이 식사하고 빈그릇 반납해 둔걸로 봤습니다.ㅋㅋ

  

 

 

 자세히 보니 무우 장아찌 같은거 자른것과 정체불명의 또 다른 무엇인가가 보입니다.


 

 

 

 밥 조금 퍼고 시락국 좀 담아 구석진 자리에 앉았습니다.ㅋㅋ



 여기 공양간에서 밤10시 이후엔 잠도 잘수 있나 봅니다.

여기서 저녁먹고 폰질 좀 하다가 ㅋㅋ

일출보고 내려오는 것도 괜찮아 보이는데요~^^



 발우공양(鉢盂供養) 했습니다.

 

 

 

 라면 먹은지 얼마 안돼 또 한그릇 했더니 몸이 무겁습니다.....ㅋ

다시 갈길 갑니다.

방금 나왔던 공양간입니다.


 

 저는 아직 갓바위 뒷길에 있는 선본사는 가보질 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공양간 바로 위에 대웅전이 있습니다.

이 대웅전이 선본사의 대웅전인지 아님 약사암의 대웅전인지......

사(寺)가 아닌 암자(庵子)에도 대웅전(大雄殿)이 있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아~ 헷갈려라~


 

 

 

 


 오늘 진행하려 했던 능선이 보입니다.

제일 왼쪽 네모 반듯한 바위가 농바위입니다.

거기 갈림길에서 이쪽으로 내려 왔습죠~



 조계종에서 스님 공채 공고가 떳습니다.

스님 모집도 기간이 정해져있구나하고 공고를 자세히 보니 그렇진 않습니다.

모집기간은 교육일정에 따른 권장기간이며 출가는 365일 가능하다 합니다.

대신 나이 제한이 있더군요.

만13세~50세 이하입니다.

모집 대상은 '대자유인의 삶을 꿈꾸는 자'입니다.

요즘 제 카톡의 대문글이 '자연인'입니다.

그렇다면 저의 궁극 목표는 스님인 것인가요.....

갑자기 혼란스럽습니다......  

 

 

 갓바위 아래에 있는 유리광전(琉璃光殿)입니다.

저긴 신발을 벗어야 들어가 볼수 있는데 아직 귀차니즘으로 한번도

들어가 본적이 없네요. 

 

 

 

 한시간 반쯤 전에 들렸던 갓바위 다시 왔습니다.ㅋㅋ

여기 올라서니 빗방울이 비치기 시작합니다.

산행 짧게 돌기로 한 결정이 반갑습니다.ㅋㅋ




 안녕하세요^^

또 왔습니다.ㅋㅋ



 




 오오오~ 좀 전보다 더 많은 분들이 계시네요~




 




 




 담에 뵙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하산 시작합니다.

다행히 아직 비가 많이 오지 않아 그냥 내려갑니다.



 관암사 도착했습니다.




 내려 가는 사람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올라오는 분들은 우의나 우산을 꺼내셔야 할텐데 전부 상남자, 상여자 분들입니다.

이깟 비는 두렵지 않아~입니다.



 산에서 거의 다내려 왔는데

갑자기 빗방울이 굵어 집니다.

無우산 하산 시도했었는데 실패했습니다.



 요즘 내륙지방 곳곳에 가뭄이 들어 단비가 간절했는데~

오늘 전국적으로 비가 좀 내린다 합니다.



 앗~ 제가 좋아하는 송이 순두부 식당인 산골식당이 이 동네에서도

영업을 시작합니다.

좀 반갑습니다.ㅋ



 일출을 못봐 조금 아쉬웠지만 그건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냥 자연속에서 한걸음 걷고 왔다는게 중요하지요~

간만에 산에서 맑은 공기 쐬며 땀 흘렸더니 몸이 상쾌합니다.

대자유인을 꿈꾸는 호이.......

나이 제한 걸리기 전에 가출...... 아니 출가해야 하는건가요......ㅡ.ㅡ


다음 포스팅은 2017년 송년 산행입니다.

대한민국 내륙의 최고봉에서 멋진 눈꽃보고 왔답니다.

기대해 주시라~

끝.

안타깝게도 비가 온 모양입니다.
네^^ 코스를 짧게 한게 좀 아쉬웠었지만 그래도 혼자만의 즐산 하고 왔습니다.^^
이틀 남은 올해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정산전 워밍업으로 갓바위 작은 환종주를 하고 오셨군요.^^
이날 비만 안왔음 날이 따뜻해 산행하기 좋았지싶은데 아깝습니다.
새해가 얼마남지않아 이틀후면 새해 일출로 갓바위가 인산인해가 되겠군요.
갓바위는 피하고 가까운 곳으로 다녀와야 겠네요.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에도 화이팅 입니다.^^




네~ 워밍업하고 왔었습니다 ㅋㅋ
갓바위 올라갈때까지만 하더라고 괜찮았었는데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비가 꽤 내리더라고요~
이제 이틀 남은 올해 마무리 잘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스님 공채? 스님 공채 시험은 뭘 볼까?ㅎ
자연인과 출가한 대자유인을 착각하면 안된다네.ㅋㅋ
약사암에서 공양하고 폰질하다가 잠 좀 자고
아침일찍 일어나 일출맞이 요거 괜찮겠네
혼자가서 그러기는 좀 그렇고 언제 같이한번 가세나 ^^
송년산행 포스팅 해바뀌기 전에는 보기 어렵겠지?ㅎㅎ
글쎄요.....면접만 보는거겠지요~
설마 체력이나 필시시험 보는건 아니겠지요 ㅋ
팔공산 일몰산행하고 바로 약사암 들어가서 밥먹고 쉬다 자면 되겠더군요 ㅋㅋ

글고 연화호텔 일정은 1월 중 다시 잡아보시죠~
죄송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우중산행도 재밌는데 아쉽네요~
비오면 우산쓰고 눈오면 눈맞고,그리그리 산길걸으면 스스로 자연인이되겠죠^^
한해마무리잘하시고 새해에도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비오기전 컵라면도 먹어야하고 비가오면 난감하겠기에 짧게 돌고 왔었습니다 ㅋㅋ
자연인과 대자유인~
비슷하면서도 안비슷한 것 같습니다 ㅋㅋ
이틀 남은 올해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정유년 한해 동한 수고 많이하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영래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내일 일출 보러 가면 사람 억수로 많겠죠?
내일은 다른 곳가세요 ㅋㅋ
앞사람 엉덩이랑 뒷통수만 보고 오실수도 ㅋㅋ
일출은 포기하고 오전에 갔다왔는데도 사람 진짜 많대요
신년에 소원 비시는 분들이 많았나 봅니다^^
갓바위 부처님 기 받아 오셨으니 올해 만사형통이겠습니다^^*
호이님 꼭 만사형통 하세요^^
2018년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해는
님과 함께 하였기에 행복한 나날이었습니다.
무술년 새해에 우리 모두가
꿈과 사랑과 희망을 품는 행복한 날들이 되기를
해산이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승규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복많이받으세요
호이님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³♥
정유년 한 해 동안 감사했습니다.
무술년 새해도 오가는 고운정으로
함께하시길 바라며
가내 건강과 축복 속에 복 많이 받으시고
언제나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들이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³♥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제 나이때문에 출가도 못하는군요~ㅎㅎㅎ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안산즐산 하세요~~~
전 아직 출가가 가능하나 추후엔 가출만 가능하겠습니다 ㅋ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호이님 무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왠만하면 출가는 꿈꾸지 마시구요. ㅎ
네 ㅋㅋ 알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런런~~
하필 가는날이 장날이 되어버렸어요~^^
많이 아쉬운데요~^^
새해 인사가 많이 늦었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원래 인생사가 가는 날이 장날이죠^^
새해 복 많이 받고 계시죠?^^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용~
갈매기님의 사진 실력을 좀 전수 받아야하는데 말이죠^^
웃음은 가정에서 행복을 꽃피우게 하고
마음을 넓게하며
친구 사이에는 우정의 징표가 됩니다
많이 웃으시고 행복한 금요일되세요
감기조심하세요 ^^*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즐거운 주말
행복한 주말 되세요
호이님
오늘도 산행 중이시겠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한해의 기쁨이...철철 넘쳐나서요~ ^^;;;
새해 복 많이 받고 계시죠?^^
건강하세요^^*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사랑하는 시간이다.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정녕 중요한 것은
당신이 어떤 차를 모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태워 주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당신이 사는 집의 크기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하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당신의 사회적 지위가 아니라
당신의 삶을 어떤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당신이 무엇을 가졌는가가 아니라
남에게 무엇을 베푸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친구를 가졌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이 당신을
친구로 생각하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일을 했느냐가 아니라
당신의 가족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하여
보낸 시간이 얼마나 되느냐는 것이다.

정녕 중요한 것은
당신이 좋은 동네에 사느냐가 아니라
당신이 이웃사람들을
어떻게 대하느냐는 것이다.

- 좋은 글 중에서-

오늘도 사랑하는 이웃들에게 희망과 밝은 마음을
배풀어 많은 행복을 받는 주마르되시기를 >>>
-불변의흙-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1월의 첫번째 휴일도 어둠의 옷으로 갈아입고
내일의 연장선상으로 줄달음치는 길목의
초입에서 님의 작품앞에 앉아서 함께 공유하는
마음의 인사를 드리고 가면서 감기조심
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신년 첫 휴일, 날씨는 풀린듯합니다.
오후부터 흐려져, 낼 눈이나 비가 내린다는 예보
감기 조심하세요 ㅍ ㅍ ㄹ(감기약, 음절의 초성初聲 조합) 드세요
감기, 독감이 평소보다 10배 발생, 재발도 있으니 아주 조심 要...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갓바위는 회사 퇴근길에 경산에서 출발하는 803버스 갈아타고도 자주 올랐었죠...
일년에 7~8번 쯤 올라다니기는 합니다....오를 때는 거의 경산 선본사로(쬐끔만 걸어올라가도 되니까)
내려올 때는 갓바위로 그리고 401번 버스로 다시 귀가....2500원이면 다녀올 수 있는 매력적인 코스라...

2018년 새해 소원성취 잘 빌었나요?
저도 다음주 한번 올라봐야 겠네요...
야간산행도 정말 부담없이 할수 있고~
도시락 안싸가도 공양간도 있고
경치도 좋고
운동도 되고
정말 최고의 산행장소이지요^^

오를때마다 적은 정성이지만 시주도 하고 소원을 빌고 있는데~
언제 한번은 들어주시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