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맛집

호이 2013. 4. 22. 16:17

지난 금요일 모처럼 사촌동생들이 연락와서 한잔 땡겼습니다.

수도권 지방에선 "육사시미"라 불리우는 대굿말로 생고기라 불리는 "뭉테기"를 먹고 왔답니다.

대구 북구 고성동 소재 "진미 생고기"입니다.

 

근데 궁금한게 하나 있습니다.

사시미는 일본말로 "회"입니다. 그러면 육사시미는 "육회"인 것입니다.

그렇지만 "육회"라는 음식이 있단말입니다......왜 이러는걸까요???

그럼 서울 사람들에게 "육회"는 무엇인건가요???

 

일단 넘어가겠습니다 ㅎㅎ

우리 지방 방언으로 고기를 뭉텅뭉텅 썰어 먹는다해서 "뭉테기"라 부르기도 한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

사진으로 만나보시죠^^

 

 

 

 

지금 시간 불타는 금요일 19:45경 입니다.

위치는 대구 북부 도서관 건너쪽 골목길 안에 있습니다. 설명이 좀 어렵네요....

사진에 전번있으니 가보실분은 전화해보시길^^ 

 

 

 

 

가게 모습은 허름한 동네 식당의 모습이나 음식 맛은 일류랍니다~

 

 

 

 

가게 내부는 테이블 10개 정도 따닥따닥 붙어있는데 우리 들어오고 바로 만석이 되어 버립니다.

 

 

 

 

생고기 대자 하나 시킵니다.

이집 전골 맛도 기가 막힌답니다~~~

 

 

 

 

 

 

 

 

 

 

 

 

 

 

 

 

이집 장은 다른 집들과 좀 다릅니다.

맑은 젓갈 국물인지 아님 묽은 조선간장이 좀 들어간건지 물이 좀 있는 편입니다.

사실 제가 생고기를 좋아해서 좀 다녀봤는데...

사실 고기는 거의 비슷해도 장에 따라 맛이 확 달라지기도 하죠^^

참고로 묵돌이, 백합, 가람, 극동, 홍실, 왕거미등 유명 식당들과 겨뤄도 안밀릴것 같습니다 ㅎㅎ

 

 

 

 

뜨끈한 국물이 좋았던 탕국입니다.

 

 

 

 

주인공 등장 하셨습니다.

 

 

 

 

결을 반대로 썰어 표면이 맨들맨들한것 보다는 결대로 썰어 먹으면 좀 더 식감이 좋아지는것 같더라고요^^

제 기준입니다 ㅎ 

 

 

 

 

고기가 얼마나 찰진지 입안에서 쫙쫙 붙습니다~

유치하게 접시를 뒤집어 보진 않았습니다 ㅎㅎ

 

 

 

 

 

 

이 집만의 장점이 또 있습니다.

매일 20:30경에 테이블당 칼국수가 무료로 서비스 됩니다.

시원하고 진한 다싯물의 칼국수를 먹으니 생고기와 소주로 엉킨 속이 바로 진정됩니다.

요즘 같이 쌀쌀한 날씨에 완전 왔다입니다~~~

 

 

 

 

 

 

이제 대충 정리하고 바로 앞에 있는 "대구통닭"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유수의 프랜차이즈를 다 물리치고 완전 대박치고 있는 지역의 명물 치킨 체인점입니다.

여기도 빈자리가 없습니다. 

 

 

 

 

 

 

요렇게 2가지 나와 주십니다.

 

 

 

 

치킨집 왔으니 당연 치킨 시킬려 했으나 3차를 또 가야 하기에 조금만 시키기로 합니다.

대구의 명물인 닭 모래 주머니 튀김입니다.

똥집 튀김이죠~

 

 

 

 

허니머스타드랑 나온 건 후라이드이고 윗 사진은 간장양념입니다.

반반해서 12,000원입니다.

간단히 한잔하기엔 저렴해서 딱입니다.

 

 

 

 

요즘 피쳐 하나에 9천원 하는군요~

 

 

 

 

회 먹으러 갈려 하다가 맥주집에서 회 하나 시키기로 합니다.

세계맥주집입니다.

 

 

 

 

안주는 안내문 처럼 드시면 됩니다.

 

 

 

 

 

 

 

 

 

 

잠시 쉬었으니 다시 달리기 시작합니다.

 

 

 

 

 

 

 

 

 

 

배불러 배불러~하면서도 다 먹었습니다 ㅎㅎ

 

 

 

제일 싼 쪽 쇼케이스입니다,

당연 2홉들이 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호주 맥주 "빅토리아 빅터"입니다.

근데 비싸도 너무 비쌉니다...ㅠㅠ

 

 

 

 

 

 

 

 

2홉들이 맥주계의 최고급인 벨기에 맥주 "듀벨"입니다. 한병에 8,900원입니다.

예전에 한번 마셔본적 있는데 8.5%라서 핑 돌던 기억이 납니다.

 

 

 

 

이 녀석도 2홉들이 계의 최고가 쌍두마차인 독일 "바이엔슈테판"입니다.

아직 못 마셔 봐서 무슨 맛인진 모릅니다.

총알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겠고...객기 부려 볼라 하다 술이 취해 무슨 맛인지 모를것 같아 포기합니다 ㅎㅎㅎ

 

 

 

 

이제 자정이 지났군요....

4차는 우리집으로 가기로 합니다. 대리불러 고고 합니다.

 

 

 

 

3홉들이(500ml) 3개 꺼냅니다.

지금부터는 눈이 반쯤 감겨 있습니다...ㅎ

 

 

 

 

도리토슨지 나쵸진 모르겠습니다.

유진아 이거 뭐였지???

 

 

 

 

요거 남기고 빠리뽀~ 픽 쓰러졌습니다.

자다가 물 마신다고 나와보니 벌써 아침 8시가 넘었군요.....

아...머리 아파요....ㅎㅎ

 

 

끝.

(ㅎㅎ)(1등)
생고기에 회까지
넘 달리신거 아니예요 (?) 오늘 속은 괜찮으세요 (ㅎㅎ)
홧팅 하세요
이제 내상 치료 끝났습니다 (ㅎㅎ)
오늘 또 달릴수 있답니다(^^)
호이님 추천이니 꼭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ㅎㅎㅎ
칼국수 타임 맞춰서 한번 가보세요 ㅎㅎ
숨은 보석 같은 집입니다 ㅎㅎ
호이님 안녕하세요..~~~♥
새롭게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정성들인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금요일부터 충남 예산 덕산온천에서
친구들과의 모임에 참석하고
어제 돌아와서 이제야 인사드립니다.
사랑이 가득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햐~온천 다녀오셨다니 부러습니다^^
지곡님도 즐거운 한주 되세요~
저도 한번 가봐야 겠네요.
뭉티기에 대창전골 ㅎ 침넘어갑니다.
만족하실거에요 ㅎㅎ
꼭 한번 가보세요~
오 처음 들어보는 집인데요ㅋ 이런 집 꼭 가보고 싶습니다^^
그 동네에선 나름 맛집으로 자리잡았더라고요 ㅎㅎ
다음에 한번 가보세요^^
반갑습니다.~~~´°³☆~♣
사랑하는 모든 분께 웃음과 행복
바이러스를 나누는 하루되세요.
사랑담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봄꽃소식 만큼이나
변덕스런 날씨에 늘 건강 챙기시고
행복이 가득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오늘 비가 오긴 올 모양입니다
아침하늘이 잔뜩 찌푸리고 있습니다
외출시 우산 챙겨 나가세요^^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연이어 봄비가 촉촉히 내린후 화사하게 핀 꽃마중 가보세요 (아싸)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안녕)하세요(?) 신박사님
바람도 쌀쌀하니 아직 예년 기온을 회복 못하네요(~)
건강 유의 하시기 바랍니다(^^)*
^^ 간만에 사촌분들이랑 달리셨군요~~ 술 좋아하시는 우리 호이 형님!!! 조금만 드세요~~
뭉티기는 우리 당골집인 가람이 쵝오 아니던가요? 사실 거기 말고는 가 본적이 없어서~~ 바이엘슈테판? 저거 이마트에서 팔지 싶은데...
거기껀 맛이 틀린감?
가람도 좋지만 강호엔 무수한 맛집들이 많더군~
이마트에 팔면 한번 사봐야겠음 ...술집보다야 싸게 팔겠지 ㅎ
생고기 비주얼 좋습니다^^
고기도 잘 받아 오시더라고요 ㅎㅎ
맛 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ㅎㅎㅎ
아주 좋습니다.
뭉태기도 좋고~~대구통닭도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4차로 가신 댁까지....신나게 달린 하루였습니다.
뭐든지 적당한것이 좋습니다 ㅎㅎ
담날 힘듭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생고기 오랜만에 보네요...
아침부터 생고기에 침 꼴깍 삼켜봅니다 ㅎㅎㅎ
갑자기 그러시니 저도 침이 꼴깍^^
좋은 하루 되세요^^*
ㅎㅎ 진미생고기 양 많고 맛 좋고, 재야의 맛집이죠 ㅎㅎ
안녕하세요? 박건택님^^
재야의 맛집ㅎㅎ 멋진 표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