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야기

나무야 2009. 10. 21. 16:04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재개관 기념으로 피아니스트 백건우 초청 연주회가 있었습니다.

 

 

심혈을 기울여 연습하는 그를 보고 있으니
평소 나도 내 작업에 저렇게 열중하고 있는 것인지 촬영하는 내내 되뇌였습니다.

 

 

 

건반위를 그리는 그의 손은 선율이되어 허공을 박차고 나아간다.

 

 

 

 

 

 

 

시작전의 관중석.
저는 제일 중앙 잘보이는 그자리(?)... 조금 지나자 꽉 차버렸는데 제 옆자리만 빼고 빈자리가 없더군요. ㅠ.ㅠ
미샤 마이스키 독주회 때는 누군가와 함께 할 수 있으려나요.

 

 

 

 

 

여유로움 보다는 혼신을 다해서 연주하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촬영하면서 플래쉬만 터뜨리지 않으면 전혀 상관없다는 백건우 선생님의 촬영에 대한 배려도 있었지만
왠지 셔터 누르면서 주변을 맴도는 것이 방해가 되어 얼굴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습니다.
본 연주할 때는 음악에 심취해서 사진도 못 찍고... 제가 해야 할일 다 하지 못해 아쉽습니다. ㅠ.ㅠ

 

 

 

 

수원시립교향악단과 호흡을 맞추고 있어요. 지휘는 피아니스트 김대진

 

 

 

 



가을 저녁, 진주시민에게 좋은 음악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음악에 취해서 본 연주회 사진을 많이 못 남겼네요.

 

 

백건우, 김대진 두 거장의 포옹 장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공연명 : 피아니스트 백건우 초청<재개관 기념연주회>
장소 :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일시 : 2009년 10월 20일(화) 7:30pm
주최 : 경상남도문황예술회관
출연 : 백건우(피아노), 김대진(지휘), 수원시립교향악단


위 사진들은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과 사전협의 없이 무단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