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17 2021년 06월

17

나의 글/인생 이야기 사람과의 관계

사람과의 관계 사는 것은 관계속에서 사는 것인데 나 말고는 모두가 타인이고 가까운이들도 내가 만들어 관계가 되었지요. 보이지 않는 마음이 몸을 반응시키듯이 그러기에 관계도 마음이 가르킨다고 하였고 그냥 좀 괜찮아지고 싶을 때 속 마음이 관계와 싸우고 있었습니다. 타인과의 관계 나에게 파고들어오는 사람들 생각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무의식속에 길들여지었던 것이고. 쉽게 끌리는 것은 나와 공감이갈 때 마음속 깊이에서 말하는 이들 신뢰할 수 있기에 배우고싶은 것이었습니다. 나의 호감과 납득이 가는 삶을 좌우로 흔들어보면서 공감이 가니 걸러서 나를 어루만져주는 사람들을 고르는 것이었으며 사람과의 신뢰는 때로 다투며 오해가 풀리어 웃고 울며 지낸 속에서 쌓인다면 오랜 시간을 함께 한곳을 바라보며 마음까지 보이는 관..

17 2021년 06월

17

하느님 사랑/나의 기도 상상의 하늘나라

상상의 하늘나라. 세상에서 천국을 맛보아야 천국을 들어갈수 있다 하였는데 하늘문을 여는 열쇠가 세상문을 여는 돈으로 둔갑했습니다. 종교를 이용하여 세상의 부귀를 탐하지 않게 하시고 결과보다는 과정이 깨끗하게 하시어 거룩한 말씀을 실천하고 보이지 않아도 주님 행적을 닮게 하소서. 하늘과 땅을 성령을 보내시어 이으시듯이 곳곳에서 성령이 움직이시니 주님께서도 저희 나라에 머물어주소서 하늘문을 열고 어둠을 밝게하는 별빛 햇빛을 그리며 살게 하소서. 새소리에 날개짓과 푸른 숲이 보이듯이 거룩한 말씀에서 생각대로 상상하면서 천상을 그리고 있으니 그곳에서 당신을 뵈올수있게 마음이 빛장을 천국으로 향하게 하소서. 생각속에 상상의 날개를 천국으로 오르게 하소서. 새벽하늘 빛이 스며들며 아침이 오고 새날이 주어지듯이 날마..

16 2021년 06월

16

나의 글/(시) 이야기 행복의 가치<말한 마디> 속이 예쁜 사람

행복의가치 행복의 기준은 저마다 생각이 다르기에 자기 마음에서 정해놓고 거기에서 벗어나면 불행한줄 알지만 행복이 가치가 다르다해도 저 하고싶은 일하는 사람이 행복에 도달 한거라고 믿었는데 세상은 그게 아니었다. 흐름은 돈을 우선으로 하니 행복하지가 않고 돈이 붙어야 인기가 있는 직장이니 사랑도 삶이기 때문에 안정을 찾고 고생이나 인내를 하려 하지 않고 생활이 넉넉한 것을 제일 좋은 조건으로 보고 그런 사랑이 오래가며 웃음도 나누더라. 예술은 길고 인생은 짧다고 하였는데 요즘은 건강관리 잘하면 인생도 길다고는 하지만 어떠한 일이던 먼저 따는 것을 우선으로 하며 늦게 피는 꽃보다 빨리 피려하며 그래야 인생을 오래 사는것이었다. 여유가 생겨야 좋아하는 일도 부담없이 할수 있기에 조건이 부였으니 늙은 것도 서러..

16 2021년 06월

16

나의 글/(시) 이야기 삶의 터전. 시대의 창고 ( 착각) 고독

"갈증" 가둬진 마음을 열어보면 울었던 그날도 웃었던 그날도, 일상의 생활 하나도 지울수 없기에 가슴에 담아두었다. "숲이" 단풍으로 물드는 줄도 모르고 물줄기가 흐르면서 소리를 내건만 듣지 못하고, 어둠을 비쳐주는 "별빛" 처다보지 안은채 바람이 등을 밀어도 느끼지 못한채로 빛깔을 잃은채 넘어지고 말았다. 노을 위에서서 나자신을 돌아보니 잔소리는 늘어가고 할일이 적어 져서 슬퍼지며 아쉬움이 많아 가슴으로 운다. 영혼이 성숙해지는것은 내가 작아서이고 맑아지는 영혼이라 위로삼지만 나는 세상속에 있고 그리고 사랑한다. 그안에서 아직도 작은 꿈을 꾸고 있지만,이뤄지지 않고 잠만자고 화초가 물을 그리듯이 목마름속에 갈증하며 시든 화초에서 나는 물을 찾고 있다. (시대의 창고) 시간의 창고인가? 여백의 공간인가?..

16 2021년 06월

16

하느님 사랑/나의 기도 잡초

잡초나 풀꽃 사는곳은 들판. 얼은땅을 뚫고 나오는 잡초로 시작해서 꽃이피고 이름모를 꽃이기에 들꽃이라 하렵니다. 하늘아래 땅을 딛고 사는이들이 어찌 맑은날만 있으리오. 단비와 쓴비를 맞고서 일어나는 풀잎처럼 인생도 꽃이피기도 하고 지기도 하면서 철따라 꽃잎이 되는 것처럼 저마다의 색이 있는 풀잎 정원에서 가꾸는 꽃도 아름답지만 들판에 이리저리 바람이 부는대로 나부끼며 흔들대는 이름모를 들꽃. 고운향기를 풍겨주던 들꽃 벽에 걸리면 풋풋한 마른꽃 향기지만 새싹으로 시작할때는 풀꽃이었습니다 세상바람 부는대로 이리저리 흔들며 쓴비 단비 맞으며 곱게 피어나서 시들으면 씨앗으로 새생명 날리는 잡초지만 어디를 보아도 꽃이 진 것이 아니라 풀꽃이 되어 푸른 벌판을 만들었으니 저희도 꽃처럼 피었다가 지면은 풀꽃으로 다시..

15 2021년 06월

15

문화/유투브 영상 오스트리아

https://youtu.be/IFKK7xHHTMc 눈물나게 감동입니다. 대한의 아버지라고 하고싶네요. 대통령 한분이 세계의 각국에서 이렇게 국격을 높이시다니 고맙습니다. 고국을 그리는 오스트리아 주민들 얼마나 고국이 이렇게 세계의 대우를 받으니 자랑스럽지요? 무엇보다도 선진국 대열에 우리의 국민이 마인드가 닮아지기에 자랑스럽습니다. https://youtu.be/iwMQva_6924 https://youtu.be/zppjYXW0RkY https://youtu.be/afdgbOkIAAE https://youtu.be/RdL1ra4RHQ0 https://youtu.be/N8GrKxBVYFs 이렇게 자랑스러운데 우니나라는 꼼수를 부리며 부끄런 모습을 세계에 보이니 독제시절에도 버텨온 언론들이 돈앞에 허물어지..

15 2021년 06월

15

나의 글/(시) 이야기 시대의 공간

시대의 창고 시간의 창고인가 여백의 공건인가? 풀벌레 고요를 깨면서 새아침을 하루가 시작 쉼없이 가는 시간들 자주색 꽃피면 넝쿨장미 담을 감싸고 노랑빨강 정겨운 여름곷 꽃잎에 숨어 노는 벌나비 살랑 바람에 장난하다 졸고 있는가? 짙어가는 유월의 숲 커나가는 푸른나무 한 낮의 석양에 물들은 초원사이사이로 피어나는 야생화 여름을 해마다 보내고 또 찾아왔지만 새바람이 불고 있어 사계절 변해가는 자연따라 여백의 공간인가? 시간의공간인가? 가고오는 시간속에 사람들도 더 나은 삶을 세상과 싸우겠지? 주어지는 시간은 내가 없으면 시간도 멈추겠지만 숨을 쉬기에 시대의 공간을 간다.

15 2021년 06월

15

나의 글/<수필 >이야기 요즘 애들

요즘 애들 내 새끼만은 가난을 안 물려주려고 머리에 심어주지만 머리도 돈 주고 사는 세상에서 피해를 보는 요즘 애들 혼자 벌어서 못사는 현실에서 애들의 공부로 대리 만족하는 어른들 좋은 조건인 척 속이는 법을 가르치며 물드는 사람들 디지털시대 세대 만화 속의 말이 안 되는 게 더 재미가 있듯 상상 속의 요즘 애들 생각은 미래의 꿈나무 희망을 심어주는 뿌리 동화 동시 만화의 세계가 인기를 부르는 것은 현실에는 말이 안 되어도 내일을 열어가는 기초. 한발 앞서가고 있는 요즘 애들. 어른과 얘 하나가 되어 순수와 세상을 함께 보며 배우면서 산 공부가 되기에 살아온 경험과 얘들의 꾸밈없는 생각을 나누다 보니 정당하지 않으면 맑은 눈빛으로 생각을 전하며 속이 보이는 철들지 않은 요즘 얘들 어른들은 속을 감추어 보..

14 2021년 06월

14

나의 글/나의 이야기 타고난 운명

타고난 운명 운명의 장난인가 내가 왜? 이래 짐작하지 못한 에기치못한 사연들이 나게 멈출줄이야 나의 시간은 슬픈 운명의 장난이었어요? 보이지 않는 것이 미래고 희망이며 운명이었던가요. 보이지 않는 험한 길을 지나 평지를 들어섰는데 회오리 바람이 불어대는 사막의 광야였나요? 왜? 라는 물음표가 알수 없는 길을 가로막아 터널에서 빠져나가려 몸부림쳐도 헤어나오지 못한체 주저 앉았으니 나의 경제를 조여오던 사람들이 떠나가고 나의 세상이 되었기에 마음이 개운하였는데 짓궂은 운명의 장난인가 반쯤 펴진 날개는 접어야만 했습니다. 또렷하지 않은 안개낀 꿈속처럼 희미한 터널을 엉금엉금 기어 가야만 하는 나의 운명? 내가 전생에 잘못 살았나? 운명의 장난이란 것이 나의 위로가 되었답니다. 무겁게 감았던 베일이 벗겨지면서 ..

14 2021년 06월

14

하느님 사랑/나의 기도 거름이 되게 하소서

거름이 되게 하소서. 밤낮의 길이가 달라져도 시간의 길이는 하루의 24시간 그대로듯 저마다 종교는 달라도 거룩한 신이기에 보이지 않아도 당신을 닮아서 증명해주어 이름이 빛나게 하소서. 자연의 변화에서 계절이 보이듯이 사람들은 자기의 이익에 상황따라 변하여도 몸과 지체가 하나가 되어 우리는 자연을 닮는 신비의 세상에서 주인이 되었는데 고마움을 모르기에 감사를 못느끼나 봅니다. 다양한 꽃과 풀이 달라도 풀내음 꽃향기며 삶이 나와 달라도 사람 냄새 였습니다. 햇빛과 비가 자연을 지키듯이 저희도 거름이 되게 하여 주소서

13 2021년 06월

13

13 2021년 06월

13

나의 글/(시) 이야기 잡초

잡초 애기는 못생겼어도 애기라 예쁘듯이 잡초도 연할때는 나물이 되었는데 나물이 커가면서 잡초가 되는 것이 사람이었습니다. 새상에 태어나는 생명이 뿌리가 틀실하면 겨울에서 봄이오고 새싹은 캐지만 대공이 올라오면 순만 꺽는다는거 누구나 다아는 쑥이 그렇듯이 형체는 죽어도 바쳐주는 뿌리가 있어 생명은 영원하기에 보이지 않는 내일을 준비도 하는 것 같습니다. 잎새마다 이슬방울 이고 푸르게 짙어지는 풀잎 창밖에선 이름모를 새들과 비밀이야기를 하나본데 풀잎소리는 안들리고 새소리는 나는데 하늘은 희색빛 땅은 온갖 잡초가 초록색으로 물들고 이따즘은 구름사이에서 햇빛이 떠오를 것을 생각하게 하는 아침입니다 어디를 보아도 초목들 사이로 잡초풀잎이 더 푸른세상 바람이 불지않으니 잎새에 물방울들이 그대로 남아 더 애틋한 유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