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풀냄새

댓글 1

나의 글/나의 이야기

2021. 6. 7.

풀냄새

어디를 보아도 초록으로 물든세상 바람이 불때마다 유월의 풀냄새
하늘도 푸르고 산과 들 푸르고 보이지 않아도

냇가에 푸른물이 마음에서 흐르는 유월 동네한바퀴가 유행이 된 이름

이곳은 대천 가는곳마다 좁기도 하고 넓은 골목 길가에 풀냄새가

날리고 산에가면 연하게 오르던 두룹 다래순 모두가

연두색이었는데 지금쯤은 짙어가는 푸른잎이지만 풀냄새겠지요.

초승달이 희미하게 남기고 간자리 서서히 어둠이 내리면 별들이

잔치하는 듯이 솟아나다 먼동이 일찍 뜨면 푸른세상

다시 눈감으면 어두어지고 낮이나 밤이나 심심함을 달래주는 텔레비젼 

시청자수대로 돈벌이 된다는데 온라인이나

디지털은 쉽게 돈벌고 있기에 부러웠습니다.

대충이란 말이 더러는 나에게 위로가 되었고 인간성이

까칠하지 않다하기에 이제부터라도 어설픈 풍댕이가 되려한답니다.

쉴새없이 달려 온 시간들 경험이 많지만 따라가지 못하고

넘어지었으니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신세가

되었지만 생각은 죽지 않았기에 컴하고 이야기 한답니다.

똑같은 날이 고맙기도 하지만 그날이 그날인 것이

더러는 무레하기도 하고 저물어가는 인생이 모습보다는

나이가 더 무서웠으며 얼마남지 않은 인생의 길목인가

뒤돌아보니 하려한 젊은날이 있었고 꽃이 진자리는 볼품없어 

속상하지만 창틈사이로 들어오는 유월의 풀냄새는 풋풋한 향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