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섬진강

댓글 0

나의 글/(시) 이야기

2021. 6. 8.

섬진강

섬진강 하면 강 둘레가 보이는 듯하고 매화꽃

진자리 매실이 주렁주렁 달린것만 같은

섬진강인데 사연과 이야기가 많이 담 긴 강이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돌면서 섬진강에서 시를 짜냈다는

소설가도 있고 뻐꾸기 한 마리의 울음소리가

두 마리로 메아리되어 들려온일이 시험에도 나왔지요.

모든 시인들이 여기서부터 시작하고 끝이없이 이어지는 강 줄기

둘레엔 매화에서 나무열매로 푸르게 다 담긴 섬진강

그곳에 철따라 변하는 자연 잎에서 단풍들고 섬진강은

다른 꽃을 피워내면서 사람들을 부르는 곳이었습니다.

땅 아래로 부서지며 내리는 유월의 햇살속에 섬진강 이야기

초록으로 물든 유월의 강뚝 떠나가는 봄에게 작별을

고하면서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오는 여름을 섬진강은

데려올 것이고 초록매실이 주렁주렁 달려있는 매화나무

그늘을 만들어주면서 섬진강은 우리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