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그 아이

댓글 0

나의 글/나의 이야기

2021. 6. 21.

그 아이

누구나 어른이 되기전에 동심이 있었듯이

나의 어린시절은 어떠했을 까?

미운 일곱살이라고 하는데 높은 학교 보낸다고

포장이 안된 10km되는 학교를 다니었으니

그때의 애들도 다양하게 이런애 저런애 가

있는 것은 어린시절 부잣집의 아이면 공주나

왕자라고 하던 시대였으니 그때도

빈부의 차이로 남의 눈치도 보고 애들이

일찍 철이 들기도 하였답니다.

꾸밈없이 속이 보이는 동심이어야 하는데

일찍 눈치보는 애어른이지요.

그렇게 한이많은 어린날을 보낸 것은

상황이기보다는 성격이었던 것입니다.

그래도 엄마의 사랑과 가족의 사랑이 있었는데

누구를 닮은건가 아니면 타고난 천심이었나

생각해보면 어린시절에도

생각할수록 재수없는 아이들이 많았는데

나도 그중에 끼어있었는지 잘 모르겠지만

동심은 생각이 덜자랄때였기에 용서해주렵니다.

속이 보이면 애들이라고 하고 천진스러워

어린왕자나 공주로 세상에 나왔으니

뒤에는 안보이고 앞에만 보이니 앞으로만 가는

어린아이들에서 속이 보였지요.

발을 부비며 울어도 겁이 안나는데 아프면 겁이

난 것은 어디가 아픈지 모르니까 그래서

아이 둘만 키우면 반 의사가 된다고 하나봅니다.

아이에서 어른으로 가는 과정은

세상의 흐름에 보고 배우며 함께 가는 것이었습니다.

젊을때는 아이들이 내가 거처온 과거가 이쁘지만

나이든 어른들을 보면 나는 거기에 안 갈줄

알았는데 어쩌다보니 늙은이가 되었더라구요.

해도 달도 별도 그대로인데 지구가 도는대로

세상이 변하여 인생의 피었던 꽃이 떨어지면서

새로운 가족을 만들어 산전수전 다 겪고

경험이 되었지만 살아온 날이 힘들었기에

지금이 좋으며 마음의 걱정은 덜었으나

망가진 나의 몸이 슬프게 하기에 그래서 사람은

걱정이 끝이 없어 지금도 싫어집니다.

들은 이야기가 법이었고 어른들말이면 무조건

믿음이 갔으며 철없는 아이에게는 핵갈리게

하였으니 그래도 동화를 즐기는 것은

아이들의 세계기에 빠져서 어린시절 나를 본답니다.

 

무지개

움츠리지 말고 만세부르듯 펴면서

나 사는 세상은 생각이 피고 있었으며

무지개는 멀리보면 아름답지만 가까이

서고 보면 무지개는 없는 것처럼

멀리 미래를 준비하고 상상하며 행복하듯이

보이지 않는 먼 세계 하늘나라를 그리는 것이었습니다.

바람이 부는대로 이리저리 흔들리는

마음이기에 내마음도 믿을 수 없는 것은

현실을 직시하며 상황따라 바뀌고 있어습니다.

나의 인생이 타인의 의해 돌아가고

있으니 비단은 비단 보자기에 누더기는

누더기 부자기에 품앗이를 하는것인가요?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없듯이 비온 끝에는

무지개가 피어오르며 삶은 흔들며

젖으면서 피어나는 것이었습니다.

돌고도는 세상 사람들 생각이 정하고

왜 사람들이 부유앞에 양심을 버리는지

물질로 순번을 먹이니까 그런가 봅니다.

도덕성이 있으면 법이 필요없다 해도 물질앞에

죄인과 아님이 길이가 있으니 슬픕니다.

저마다의 갈고리는 내가 지정한 곳으로 향하고

자존심이 밥먹여주냐고 하지만 살다보니

자존심은 저마다 틀리지만 정의를 위해서라면

버려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현실의 상황에 마음이 따라가며 생각이 변하고

몸이 반응하니 거기에 눈을 못뜨면 뒤처지기에

현실을 바로보면 세상의 미래가 보이지만

자기의 고집이 세상을 끌고 가는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자기 새끼들만은 앞에 서게 하려하고

그때 그때 달라짐애 변덕을 펴야하는데

변화를 싫어하다보니 조건은 안정을 먼저 보았습니다.

세상 물정이 얼마나 치사한것인지 품앗이는

부조가 말해주고 가진 것이 많으면 그런집에 부조를

더 많이 하는 것은 나한테 다시 돌아 온다고 계산

하기에 겉과 속이 다르며 그게 너와 나였답니다.

사는 것은 상황따라 비가 오면 무지개가 피어나고

눈이 내리면 설화는 피어나고 추면 얼어죽은 줄

알았던 풀잎들이 봄이면 솟아나고 연두색에서

푸른 꽃으로 피어나다 그 잎들이 단풍으로 물들으면서

세상은 일곱색 무지개가 사철 세상을 감싸고 있었습니다.

 

내일일은 내일 걱정해야지.

내일일까지 걱정 한다면

걱정속에만 사는거지.

나중일은 들이 되든 산이 되든

될대로 되라지요.

내일이란 날은 오지도 않을지

모르고 어떻게 바뀔지 모르니

내일은 걱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목표는 미래가 아니라 지금

사서 걱정 한다고 마음을

내려놓으면 근심걱정이 하나도 없겠지요.

사는 것이 찬라주의는 아니더라도

그 중에서 가장 기쁜일만 찾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