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29 2021년 06월

29

나의 글/생각 이야기 철학<약속>

철학 선택과 포기 음지와 양지 빛과 그림자 지치지 않는 힘은 말을 하는대로 해석하면 다 철학이었습니다. 개념이 맞으면 나의 철학이 옳다고 하니 언제나 백점 가난과 부자가 함께가는 시대에서 마음의 부자야 라고 쉽게 말하기는 하지만 이익 앞에서라면 양심을 버리고 배신 때리고 자기를 다스리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모르기에 늘 마음은 빛과 그림자 두갈래길에서 고민을 한답니다. 겨울에는 햇빛을 따라가고 여름이면 그늘을 찾으니 봄이면 새싹으로 꽃이피고 가을이면 열매로 거두듯이 삶은 일방적인 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웃음과 눈물이 있고 기쁨과 아픔이 있듯 비가오면 그칠때가 있듯이 가시밭길도 한참을 가다보면 꽃길이라지요. 만족을 모르는 것은 채워지지가 않아서고 크고 작은 다양한 그릇이 저마다의 옷이듯 나는 이가 있고 기는..

29 2021년 06월

29

문화/유투브 영상 <사제의 눈>가짜 뉴스

youtu.be/10CaKaH-aDU 고맙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종교인들이 나서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믿음의 없는 세상에서 브랜드와 동영상이 증명해주니 참 한심합니다. 하나밖에 없는 양심도 돈 앞에 속이고 있으며 눈에서 보이지 않으면 절대신이라해도 장사하고 팔아먹으니 심각한데 돈 앞에 불의와 타협하고 정의는 바닥에 떨어지어 억울한이가 없으라고 법이 있는 건데 법도 이익따라 입맛대로 죄인이라니 통탄 할 일입니다. 나라가 엉망이니 선을 가르키는 종교마저도 일어나지 않으면 해결이 안되기에 성직자들이 나서야 할 때랍니다. 억울하게 생명을 끊은이들이 나라의 주인이었고 인류를 위해 삽자가 지신 주님처럼 모두가 죽지 않고 아름답게 살아가는 이들이 많아졌으면. 언론이 진실을 말하면 빛속에서 살고 거짓을 말하면 어둠속..

29 2021년 06월

29

문화/사회돌아가는 이야기 바이러스<맹견 맹수>

바이러스 사는 것이 고스톱인가요? 세상이 고스톱인가요? 꼼수를 부리어야 고스톱에 이긴다지요? 고에서 쓰리고까지 가려다보면 위험하지만 게임 이니 싸는 것이 제일 재미있었습니다. 싸는 것은 설사라고 하는데 더 재미있게 웃으며 싸는 것은 똥싸는거 게임에서도 공부가 되고 고스톱도 게임 이지만 더 재미있으며 고스톱에서 적은 죽여야 승리하는데 개운치 않은 것은 사람이 치니 그렇고 정확히 말해서 악은 죽이는 거지 손잡는 것이 아니라지요.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가 생명을 강타하는데 커다랗게 보이는 권력앞에서 끽 소리도 못하다니 자리를 떠났어도 여전히 돈 앞에서 양심을 팔며 붙어 있으려 하니 참 세상은 요지경 이었습니다. 하지만 양심은 최고의 높은곳에 있고 그러기에 양심도 없어 사람이 아니야 하는 것은 사람 아니고 ..

29 2021년 06월

29

문화/사회돌아가는 이야기 살아온 세월공부

살아온 세월공부 옛날의 고전의 무게에 짓눌리는 것은 현실에 따라기지 못하는 꼰데라고 세월따라 상황따라 이해하며 따라가는 이들이 젊고 늙은 것으로 평가하지 않는데 그렇지 않아도 나이가 주눅들게 하고 어른들 머리위에 애들이 사는 것인데 마음이 젊어야지 나이만 젊다고 이런저런 세월을 살아온 이들을 꼰대라고하니 세상에선 젊은이들만 사는 세상이 아닌데 세월을 덜 살았다고 자랑하는 것인지 생각은 늙은줄 모르고 젊다는 것을 어디에 두나? 정책성이 없으며 세월을 다 산것도 아닌데 나이가 젊다고 나 대어서 속상하답니다. 청순한 마음이 아니라 꼼수부터 배웠으니 참 슬픈일이고 미래의 허리는 안보이기에 대갈통을 뽀개서 부수어 보았으면 합니다.

29 2021년 06월

29

나의 글/(시) 이야기 숲을 사랑하며

숲을 사랑하며. 숲속의 공주 숲속의 왕자 별같이 반짝이는 어린왕자 향기가 고운 장미 그들의 사랑은 곱고 예쁘며 어둠을 밝히는 세상 위치따라 달라도 아름다운 효심 충심 애심 이 모두가 사랑이었습니다. 논뚝이 곡선으로 올망졸망 좁아보여도 저아래 실개천이 흐르고 이끼낀 바위아래 고동이 살며 얼개미로 냇가를 훏어내면 새우와 작은 물고기가 팔딱거린 곳. 사람들은 머리를 굴리며 물고기도 큰걸로 이익찾아 잡지만 물을 먹으며 살아있는 애기 송사리는 냇물이 자기의 집이었습니다. 나이따라 크고작은 물고기가 물결따라 자동으로 흘러가다 멈추는데 사람들은 밟고 다니며 땅을 죽이지만 빗물이 독물을 흘려보내 땅을 살리었습니다. 인간들의 먹거리를 연구하며 돈을 추구하지만 자연은 생명을 살리고 있었습니다. 자연을 닮아가는 사람들이 많..

29 2021년 06월

29

나의 글/<수필 >이야기 기도 이야기 3

희망 푸르스름한 들판에 들꽃이 하늘대면 숲인지 산인지? 매미울고 새가노래하며 사철 푸른 소나무가 깊이 잠들었는지 늦잠을 자니 바람도 미안해서 건너가나봅니다. 아파트 숲은 크고작은 나무들이 손을 잡아 더 아름답듯이 사람들도 사고의 깊이는 달라도 합리적이면 적이 사라지고 빛의 세상이 오겠지요. 푸른 숲이 곳곳에서 부르는데 안들리고 엉뚱한 이기심이 겉과 속이 다른이들 여전히 꼼수를 부려야 득본다고 심지어는 종교까지 팔아 이익찾아 가려하여 속상합니다. 세상의 조건을 따라가면서 주님의 세상을 마음대로 평가 하다보니 밝아지는 세상에서 진실만 보이는 것이 아니라 몸 속에는 회충이 더러운 마음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더러운 것을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쓰레기장 쓸어버리게 하소서. 보이지 않는 세상이기에 희망을 걸고..

29 2021년 06월

29

하느님 사랑/나의 기도 희망

희망 푸르스름한 들판에 들꽃이 하늘대면 숲인지 산인지? 매미울고 새가노래하며 사철 푸른 소나무가 깊이 잠들었는지 늦잠을 자니 바람도 미안해서 건너가나봅니다. 아파트 숲은 크고작은 나무들이 손을 잡아 더 아름답듯이 사람들도 사고의 깊이는 달라도 합리적이면 적이 사라지고 빛의 세상이 오겠지요. 푸른 숲이 곳곳에서 부르는데 안들리고 엉뚱한 이기심이 겉과 속이 다른이들 여전히 꼼수를 부려야 득본다고 심지어는 종교까지 팔아 이익찾아 가려하여 속상합니다. 세상의 조건을 따라가면서 주님의 세상을 마음대로 평가 하다보니 밝아지는 세상에서 진실만 보이는 것이 아니라 몸 속에는 회충이 더러운 마음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더러운 것을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쓰레기장 쓸어버리게 하소서. 보이지 않는 세상이기에 희망을 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