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13 2021년 10월

13

나의 글/(시) 이야기 해바라기

해바라기 여기저기 초가을에서 게으른 애들은 가을까지 해만 바라보고 가는 해바라기 사람들은 웃거나 덕담 하려면 해바라기 꽃같다고 하였습니다. 해바라기처럼 생겨나서 세상과 싸우다 보면 꽃이 피는적을 잃어버리며 사는데 다시 새롭게 피어나는 해바라기는 생기를 잃어가도 사람꽃으로 날마다 피어있는 우리집 이었습니다. 여럿이 모이면 다양한 해바라기도 있고 늘 한결같이 향기는 없어도 환한 얼굴을 가진 해바라기 들에서 해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집안에서도 나를 바라보는 해바라기는 피어있었습니다. 비록 해바라기는 늙어 버렸지만 내마음에는 곱고 여리었던 해바라기가 자라고 있으며 해바라기가 눈에서도 피어있는지 나는 해바라기를 바라보고 해바라기는 나를 보고 있답니다. 풀꽃이되어 찬이슬 맞고 밤새우는 풀잎들 추어서인가 아니면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