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하는 민주노총

꿈꾸는 기관사 2010. 11. 16. 20:07

 

‘혁명이 늪에 빠지면 예술이 앞장서는 법이다’ 지난 해에 이어 오는 11월25일 서울대 문화관 대강당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노래에 얽힌 백기완의 인생이야기’를 준비하시면서 백기완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이다. ‘열 마디의 연설보다 한 편의 시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엄연한 사실을 망각해 온 우리들에게 주는 선생님의 따끔한 질책이자 실의에 빠져 있을 우리들에게 어서 빨리 일어나라고 하는 호소이다.

 

'예술이 정치와 무관해야 한다는 것이야 말로 정치적이다.‘ 라는 조지오웰의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노동현장에서 문화예술인들의 도움은 적지 않다. 기실 따지고 보면 인간의 본성을 노래하고 형상화하는 예술만큼 혁명적인 행위가 있을까? 전태일 열사도 글쓰기를 좋아했고, 미완성의 희곡을 직접 쓰기도 했었다. 6년이라는 세월을 싸웠던 기륭전자 불법파견 노동자들의 곁에는 언제나 의로운 예술인들이 함께 했기에 그들은 외롭지 않았을 것이다. 이름 없는 예술인들의 노래와 시, 그림들이 없었다면 그 모진 세월을 어떻게 이겨낼 수 있었을까? 그리고 기륭 조합원들이 마지막 죽을 힘을 다해 포크레인 단식농성에 돌입했을 때 경찰의 강제진압을 막아준 것은 시인이었다.

 

송경동 시인은 김소연 분회장과 함께 포크레인 위로 올라가 들이닥치는 경찰들을 향해 전깃줄에 자신의 목을 메었고, 그는 지금 농성 도중 실족하여 병상에 있다. 고공농성장에서 그의 외침은 그대로 이 시대의 시이다. 선생님의 말씀처럼 부족한 우리를 대신하여 시인이 앞장선 것이다. 이런 예술인들이 어찌 이 분들 뿐이겠는가. 지금도 1000일을 넘게 투쟁하고 있는 재능교육 비정규직노동자들, 단지 교섭을 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불살라야만 했던 구미KEC 노동자들. 이제 10일, 20일 단식투쟁은 어디 명함도 못 꺼내는 장기투쟁사업장과 적어도 한 100일은 파업해야 그나마 투쟁한다고 신문에 한 줄이라도 나는 척박한 노동현장에서 예술인들은 자본의 늪을 헤치고 나오려는 노동자들과 생사고락을 함께 해 주고 있다. 부끄럽고 고마울 따름이다.

 

많은 시민들이 20세기 최고의 화가 피카소가 위대한 혁명가였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처럼 이 시대의 노 혁명가 백기완 선생님의 예술에 대한 깊은 열정을 우리는 잘 알지 못한다. 오늘날 노동조합을 무력화하고 모든 것을 자본의 입장에서 해석하는 신자유주의 정권의 공통점은 다름 아닌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과 인문학에 대한 멸시이다. 그들의 입장에서 올바른 예술작품을 노동자들이 접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야말로 존재를 부정하게 하는 강력한 기제이기 때문이다.

 

백기완 선생님은 자신의 모든 사재를 털어 진보진영의 학술과 예술, 노동과 통일이 함께 어우러질 ‘노나매기 재단’을 건립하기 위해 마지막 열정을 불태우고 계신다. 열흘 앞으로 다가온 노 혁명가의 공연은 재단 건립을 보다 많은 이들과 함께 하기 위함이리라. 80성상을 오로지 노동자 민중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투쟁해 오셨던 그 힘은 어디에서부터 비롯된 것일까? ‘나에게도 무서운 회초리를 들고 종아리를 내리칠 스승이 한 분 계시면 좋겠다’ 던 우리의 영원한 스승 백기완 선생님이 들려줄 말씀은 무엇일까?

 

‘여보게 젊은이. 당신은 뭐하려고 민주노총 위원장이 되었어? 죽을 각오가 없으면 오늘 당장 그만 둬!’ 당선 인사드리러 간 날 들었던 선생님의 쩌렁쩌렁한 가르침을 나는 오늘 실천하고 있는가? 정치적 수사가 정치에 대한 냉소를 조장하듯, 우리의 ‘결사투쟁’도 수사로 전락하지는 않았는가? 투쟁의 현장에서 천지를 호령하던 연설만큼 우리의 정신을 일 깨워 줄 선생님의 구수한 날노래(유행가)와 가슴을 치는 비나리(시) 한편을 이 가을에 듣고 싶다. 힘든 농사일에도 막걸리 한잔에 농요를 함께 부르던 우리 민중들의 멋. 노나매기 정신을 계승하고 싶다. 누구보다 앞장서서 이 야만의 시대를 돌파해 나갈 우리 노동자들이 객석의 맨 앞자리를 채워야 할 분명한 이유이다.

백기완선생님께서 예술에 대한 깊은 열정을 가지고 계신줄 첨 알았어요.. 송경동 시인을 비롯해서 늘 노동현장에 함께하시는 작가회의 선생님들 그리고 늘 연대해주시고 함께 투쟁해 주시는 이땅의 문예노동자들 그분들을 정말 오랫동안 잊고 지냈네요.. 위원장님의 글은 항상 앞만 보고 가던 모습들을 뒤돌아보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백기완선생님의 말씀은 하나하나가 더 마음에 와 닿지만 얼마전 '이땅의 청년들은 왜 결혼만 하면 착한남편 착한 아내로 사는지 모르겠다'하신 말씀에 참 많이 반성했습니다. 꼭 가야 하는데 어제 기관에서 본부장님의 해임결정으로 상황이 어떻게 될 지 모르겠어요. 그래도 꼭 앞자리를 채울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농사일에 바빠 모처럼 들렸습니다. 조폭이나 다름없는 권력자앞에서 가진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는 신념 하나만으로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가는 님에게 마음으로 후원하고 있습니다. 영원한 우리들의 스승 백기완 선생에게 존경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