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09. 12. 28. 14:00

오늘 오전에 동생넘이 점심먹자고 왔습디다......그와 거의 비슷한 시간에 다른분도 매운탕 먹자고 전화가 왔지만...

동생넘이 조금 빨라서 동생넘과 같이 점심먹으러 갑니다.

 

오늘 갈곳은 모 사이트에서 소개글을 보고서 달립니다.

 

위치는 창포사거리에서 두호주공 2차쪽으로 가다가.....동양탕 조금 못미쳐 우측에 있습니다. 

사진은 반대쪽(동양탕 등지고)에서 찍었습니다.

 

 

 

실내는 자그만 합니다.

탁자 두개....앉은뱅이 탁자 4개가 다입니다.

 

 

 

 

 

 

늘 그렇듯이 짬뽕 둘 짜장 하나를 시켰습니다....이번엔 한분 더 오십니까 라고 안묻더군요 ㅎㅎㅎ

 

짬뽕이 나왔습니다....비주얼은 그냥저냥 합니다...

처음 봤을땐 야채가 너무 곤죽이 되어있어서 볶아둔거 데워왔는줄 알았습니다..... 살짝 삐졌습니다...

그런데 먹다가 보니 바로 볶은것 같습니다......너무 볶아서 야채가 숨죽은것 같습니다.

 

계란은 통크게 절반 들어있습디다....

야채는 양파 배추 콩나물 당근 새송이 부추 호박 목이버섯 등이 골고루 들어있습디다.

해물은 오징어와 홍합이 들어있습디다......제 그릇엔 홍합이 하나도 없어서 안넣는가 했더니 앞에앉은넘 그릇엔 가득 하더군요,..하나 줍디다...불쌍하다고......ㅠ.ㅠ

 

 

 

 

 

 

 

 

 

한입 먹어보니.....면은 조금 질긴듯합니다.....앞에 앉은넘은 개안타고 하네요....제가 부드럽고 쫄깃한면을 좋아하거든요..

국물은 기름을 과하게 썻는지 너무 뜨겁습니다...아~~ 기름맛은 안납니다......그래서 그런지 잘 식지도 않더군요...... 간도 살짝 강합니다....

 

그러나.....

국물맛은 좋습니다..... 살짝 불맛도 나면서 맛있습니다..... 아주 맛있다는건 아니지만....먹을만은 합니다.

가볍고 시원한 국물이라기보다 구수하고 진한 짬봉 입니다.

 

먹다가 육수는 어떤걸로 합니까라고 아주머니께 물어봤습니다....살짝 망설이듯듯(너무순식간) 하더니...소뼈 육수 쓴다고 하더군요...

돼지뼈 해물 닭  여러가지 다 써봤는데 소뼈가 제일이라고 합디다....그래서 구수한가 봅니다.

 

 

 

 

볶으면서 불이 지나간 흔적입니다....이렇게 볶으면 불맛이 나면서 맛있어집니다....

 

 

 

 

 

이렇게 다먹은 빈그릇 사진을 올려놓으면.....비위가 약하신분들은 머라고 주께겠지만.....이만큼 맛있었다는걸 강조할려고 올립니다...이해바랍니다.

 

 

 

짜장면은 그냥 평범한 짜장면 맛 입디다.....

 

 

 

 

 

 

 

별 기대안하고 갔다가.....그럭저럭한 짬뽕집 한군데 알았습니다.....자주는아니더라도 한번정도는 들려서 먹어봄직 합니다.

 

근데....이집은 주방장 컨디션에 따라 기복이 무쟈게 심하다더군요...꼭 노때배카점 구층 같이...

다음엔 하얀짬뽕에 도전해봐야겠습니다.

배고프당!!! 오늘도 약물 못얻어먹고 나왔습니다.ㅠ.ㅠ
이런... 뭐 좀 사드세요..... 전 방금 라묜으로 한끼 해결 ㅎㅎㅎ
약물 먹는게 뭐가 힘들다고 손으로 꺼내먹으시면 되죠!!
어부인이 냉장고를 잠궈나서....열면 잔소리한다고.....ㅋㅋㅋ
ㅎㅎㅎㅎ
가까운데 오늘 여기나 함 가볼까나.... 일단 직원들한테 물어보고....ㅎㅎㅎㅎ
댕겨와서 이야기해주세요!
오늘점심은 창수할매집가서 김치찌게 먹었슴다.....ㅎㅎ
창수할매집 돼지갈비 묵을만한데요!
창수할매집 돼지갈비 요즘은 파이던데요
오~ 진짜 볶아서 끓였군요? 그럼 괜찮죠~ 곰님이 그냥저냥 괜찮다고 할 정도면

상당히 맛있는 집이네요~ 창포면 멀리도 가셨네요~ ㅎㅎㅎ~
맛은 그냥저냥 먹을만 합디다.....창포동은 제가 사는곳에서 고개 하나만 넘으면 됩니다 ^^
저는 학산사 위치도 모른다는... ^^* 우현4거리 근처인가요?
네 그 근처 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