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밥도 먹고..술도 마시고....

혀기곰 2017. 12. 12. 07:39



오늘 아침 해장은 이런 넘으로.... 






그리고 육개장에 밥 말아서 춉춉~~~ 






죽도시장 나왔습니다.

두 서너 달에 한 번씩 오는 단골 칼국수집에서 칼국수와...







따로 사 온 김밥 한 줄로 점심 먹습니다. 







그리고 개불, 해삼, 전복 사 들고 쪼매한 식당으로 갑니다. 

이 집은 안주 한 개 시키고 인건비 조금 드리면 사들고 온 해산물을 손질해서 담아줍니다. 


몇 가지 반찬들이 나오고~







해산물을 담아서 가져오셨습니다.

우리는 다 먹지 못하니 절반정도를 식당주인 아주머니 드시라고 나눠드렸습니다. 


손질은 해산물 샀는 데서 해 준건데,

뭔가 꿈틀 거려서 보니까 갯지렁이가~ ㅠ.ㅠ 







주문한 생선구이~

사들고 온 해산물보다 생선구이가 더 잘 팔리네요 ㅎㅎㅎㅎ






이건 누가 밖으로 나가더니 복돼지빵과 커피콩 빵을 사왔습디다. 

근데 술 마시다가 이런 걸 왜 사 온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자리를 옮겨서 파전 한 개와 국수 한 그릇 시켜놓고 또 술 시작.... 징하네...






전 이상하게 삶은닭알만 보면 무조건 먹게 되더군요. 

목이 멕혀 죽는 한이 있더라도 일단 먹고봅니다. 







오천 원 짜리 파전







3천 원짜리 국수







야~~

이제 그만 먹고 헤어지자니까 안된답니다. 


양덕시장가서 초밥과 몇 가지 사서 학산사로 가잡니다. ㅠ.ㅠ 


초밥






쭈꾸미 볶음






나도 술 많이 먹지만 니그들도 참 많이 드시네요 


술을 시시로 때때로 자셔도
늘 건강하신거
이렇게
곁들여지는 안주가 풍성한 이유겠지요
그래도
위가 욕하지 않을까요 ...^^
많이 욕 합니다. ㅠ.ㅠ
술도 좋아들 하시지만 좋은 벗과 함께 하기에
또 마시고 또 모이고 하는거지요~ㅎㅎㅎ
요즘은 여러명 모이면 씨끄럽더군요.
딱 둘 셋이 좋습니다.
다양하게 마이 드신 하루네요
좀 쉬어가며 드셔야 할긴데......
그러게 말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쭈끄미볶음에 소주 한잔이면~~
캬!!!
콩나물 국이 곁들여지면 더 좋겠지요? ㅎㅎ
계속 자리를 옮겨 가면서 술자리를 하셨어도 안주가 다양하니 하나도 안 취해 셨을듯...ㅎㅎ
죽도시장 칼국수집 깍두기 역시 비쥬얼이 아름답네요~~ 리필도 되나요?
저는 안주를 잘 안 먹어서 안주가 많으나 적으나 맨날 취합니다.
한파가 지속 되던데 추운 날씨에 어케 지내세여??
추위 많이 타는 과니는 얼어 죽겄습니다~~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도 많이 춥네요 ㅠ.ㅠ
오늘 아침에 콩나물국 끓이려고 하는데 한그릇 드세요 ~~~~
주세요~ 속 씨리 죽겠습니다. ㅠ.ㅠ
갑자기 술이 확 땡기네요. ^^
확 땡길 땐 가볍게 한 잔 하는 것도 좋은데 말입니다. ㅎㅎ
3천원짜리 잔치 국수가 확 땡깁니다!
저긴 달인님도 한 번 가봤지 싶은데..,
오~ 절 띄엄띄엄 안 보시는군요.
돈 벌어서 옆으로 확장 이전한 공원분식?
삥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