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21. 3. 1. 14:04

 

 

살짝 늦은 시간에 아침 먹습니다. 

 

1% 식도락군이 끓여서 보내 준 소새끼 들깨 미역국입니다. 

아주 맛있게 잘 끓였더군요. 

 

확실히 반찬 가게 하는 분이어서 그런지 음식 맛에 깊이가 있습니다. 

혹시 포항 사는 분들 중 북구에 계시는 분들 중 반찬이 필요한 분들은 꼭 한 번 들려 보이소   

퀵으로 배달도 한다고 합디다.

 

여기를 누르면 味각만족 블로그로 이동 합니다.

 

 

 

 

 

 

청국장을 끓여 놓은 지도 며칠 되어서 데운 김에 반찬으로 먹을겁니다. 

 

 

 

 

 

 

밥 비비기 좋게 오늘은 대접에 밥 펏습니다. 

 

 

 

 

 

 

미역국에 밥 한 숟가락 말아 놓고 나머지 밥은 이렇게 청국장에 비벼 먹으니 맛.................................. 있을리가 있나... 내가 만든 건데 ㅠ.ㅠ  

 

 

 

 

 

 

 

 

점심은 조미김 한 개 꺼내서 냠냠 춉춉~~ 목이 막혀~ ㅎㅎ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외출 했습니다. 

 

수원 사는 친구가 오늘 아버님 기일이라고 내려 온김에 저녁이라도 먹자고 하기에 나갔습니다. 

모처에 있는 감자탕 집입니다. 

 

 

 

 

 

 

4명 만나는데,

저와 제 친구 둘이서 제일 먼저 도착 했습니다. 

 

누룽지 김치 찜 한 개 시켜 놓고 소주와 맥주도 시켰습니다. 

 

밑반찬 3가지,  

 

김치.. 경상도 식이 아닙니다. 

젓갈이 항 개도 안 들어간 김치입니다.  

 

 

 

 

 

 

미역 줄거리와 고추 장아찌 같은데, 

 

미역에선 물내가 너무 납니다. 

바닷가 출신이어서 이런데 민감합니다. ㅎㅎㅎ 

 

 

 

 

 

 

형님~~~ ^^

 

 

 

 

 

 

오랜만이구나~

 

뭐?

저번 주에 만나서 똥이 되도록 쳐 마셨다꼬? 

그런가??  미안 기억력이 똥이 되어서 ㅎㅎㅎㅎ 

 

 

 

 

 

 

누룽지 김치 찜이 나오자 나머지 친구 둘이 왔습니다. 

 

약속 시간은 꼭 지키라고 있는 거다. 

오늘은 니그가 술 값 내라~~~ ^^

 

 

 

 

 

 

육수에 돼지 등뼈와 묵은지가 얹혀 있고 그 위에 누룽지가 덮혀 있습니다. 

 

 

 

 

 

 

버섯과 미나리도 들어 있군요. 

 

 

 

 

 

 

김치는 제가 길이로 쭉쭉 쨋습니다. 

포기김치는 이렇게 길게 째줘야 줄기와 이파리를 같이 먹을 수 있어서 더 맛있게 느껴지더군요. 

 

 

 

 

 

 

잘 끓는다~

 

 

 

 

 

 

오랜만이구나, 

마카다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살아라~~ 

 

 

 

 

히야~~

나이 먹으니 잉간들이 착해지는군요. 

 

술을 1차 먹고 헤어지기는 첨 입니다.  ㅎㅎㅎ

 

이 놈들이 어떤 놈들인가 하면요,

20대 때 세 명 앉아서 소주 30병 씩 마시던 놈들 입니다. 

그 당시 소주는 알콜 함량이 25% 였습니다. 

 

그 때 소주 한 병 가격이 식당서 먹으면 200원,  ㅎㅎㅎㅎㅎ 

 

 

 

 

암튼 친구들과 헤어지고, 

불량스러운 친구 둘이서 학산사 왔습니다. 

 

밑에 수퍼에서 족발 한 개와 비엔나 소세지 한 개 사와서 2차로 빱니다. 

 

 

 

 

 

 

쪼매만 묵자~~

 

 

 

 

 

 

음...,

족발은 구월산에서 키운 돼지로 만든 건가 봅니다. 

 

산적 두목을 닮아서 터래기가 숭숭~~~

아~~ 이걸 보고 나니 족발 맛이............... 더 맛있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자꾸 에어컨 틀아라카믄 나중에 전기 요금 수금하러 댕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