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생고ing

혀기곰 2021. 4. 2. 13:37

 

 

오늘도 아침은 떼 먹었습니다. 

이렇게 자주 밥 떼 먹다보면, 어데 계 한 개 만들어서 곗돈 떼 먹고 도망갈 수도 있겠네요. ㅎㅎㅎ 

 

점심은 어제 씻어 둔 묵은지 씻은 것 꺼내서 쌈 싸서 해결~

가만보면 저는 쌈을 무척 좋아하는 것 같네요. ㅎㅎㅎㅎ

 

 

 

 

 

 

 

 

요즘은 자주 속이 더부룩 해서 저녁을 안 먹고 그냥 자려고 했는데 배가 고파서인지 잠이 안 옵니다. 

 

그래서, 

콩나물 국밥 끓였습니다. 

 

멸치 콩나물 국을 뚝배기에 담고 팔팔 끓인 후, 

닭알 한 개 퐁당 빠트리고, 

김치 총총 썰어서 올리고, 파송송, 꼬치까리 솔솔, 아~ 꼬치까리는 조금 있다가 뿌렸네요. ㅎㅎㅎㅎ

 

그리고, 

며칠 전 먹던 소새끼 수육도 두 똥가리 올려 봤습니다. 

 

 

 

 

 

 

꼬치까리는, 좋아서 뿌렸다기 보다,

콩나물 국밥 집 가니까 이렇게 꼬치까리 쪼까 뿌려주기에 저도 뿌려봤습니다. 

 

고추가루가 적어서 그런지 맛에 변화를 주지는 않더군요. ㅎㅎㅎ

 

 

 

 

 

 

소새끼 대가리 수육, 

수육이 맛있어서 그런지 국수에도 어울리고 콩나물 국밥에 올려도 나쁘진 않더군요. 

혹시라도 궁물에 고기 맛이 밸까봐 한소큼 끓고 난 후에 넣었습니다. 

 

 

 

 

 

 

밥은 요만큼만, 

아마 식당 밥 한 그릇 정도 될 듯 말 듯 합니다. 

 

 

 

 

 

 

이런 젠장~

오늘은 다 먹을 줄 알았더니 오들도 남네? 

이건 밥 양이 작아진 것이 아니고 그냥 남기는 습관이 생긴 것 아녀? ㅠ.ㅠ 

 

나뒸다가 두어 시간 후에 참으로 다 먹긴 했습니다. ㅎㅎ

 

 

 

 

 

잘라꼬 누밨는데 잠이 안 와~~

이리저리 뒹굴 거리다가 술 한 잔 하까? 라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