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21. 4. 12. 11:23

 

 

불고기 먹고 부지런히 달려서 여수 형님 집에 왔습니다. 

 

형님 모시고 숙소로 출발~~

숙소는 선소 건너 편에 있는 모텔 촌 입니다. 

 

모텔이 짐 풀고 한 잔 하러 나갑니다. 

해물찜을 잘 한다는 곳에 왔습니다. 

 

 

 

 

 

 

 

 

해물 찜 작은 것 3개 시켰습니다. 

 

반찬들이 몇 가지 나오는데 이 궁물 정체가 궁금합니다. 

연한 멸치 맛도 나는 것 같고 맛은 괜찮은데 뭔지 참 궁금합니다. ㅎㅎㅎㅎ

 

 

 

 

 

 

미역 오이 냉국으로 추정

 

 

 

 

 

 

그리고 다 아는 것들, 

 

 

 

 

 

 

 

 

 

 

 

 

 

 

 

 

해물찜 작은 것 나왔습니다. 

 

 

 

 

 

 

낙지가 통으로 한 마리 올라와 있습니다. 

 

 

 

 

 

 

부지런한 분이 가위로 조자리 조자리 했습니다. ㅎㅎㅎ

낙지와, 게, 동태 곤이, 들이 들어있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찜 종류 먹을 땐 주로 콩나물 위주로 먹습니다. 

그래서 해산물 내용물이 뭐가 들어가 있었는지 잘 모릅니다. 

 

 

 

 

 

 

여수 도착하니, 

대전 팀, 부산 팀들이 와 있고, 

수원 팀들은 아직 전주를 통과 중이라고 하더군요.

 

모두들 오신다고 고생 많았습니다. 

위하여~~~ 

 

 

 

 

 

 

 

 

술은 언제나 지역 술, 

저 뒤쪽에 보이는 잘 생긴 분이 누구신지 아시는 분?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요만큼 남았을 때 밥 비빈다꼬 뭔가 막 주문 하더군요. 

 

 

 

 

 

 

대접에 이런 것이 담겨져 나오고~

 

 

 

 

 

 

이렇게 막 비비더군요. 

 

 

 

 

 

 

우리 테이블에 할당 된 밥, 

저는 한 숟가락 맛만 봤습니다. 

 

맛은 뭐 다들 아시는 그런 맛입니다. ㅎㅎㅎㅎ

 

 

 

 

 

한참 부어라 마셔라 하는데 수원 팀 도착 했다고 2차 가자고 합니다. 

 

일어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