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암탉

댓글 0

시몇편

2020. 10. 5.

씨암탉

 

 한승필

 

암탉은 남자가 아닌

당연히 치마 두른 여자지

아내라고는 부른 적 없는

그저 씨암탉, 또는 망구,

알 낳는 족족

톡 깨서 생으로 쭉쭉 빨아먹는

알고 보면 매일매일 잡아먹히는

삼계닭이다

 

씨암탉 좋아하네,

 

찔기디 찔긴 폐닭인걸

교정난에 폐닭은,

못 쓸 닭이다로 고쳐 쓰라네

망구도 바꾸려고 했더니

구순까지 살라 해서 望九라는,

나오는 족족 알이나 톡톡

깨 먹으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