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댓글 0

시몇편

2020. 11. 7.

단풍

 

 한승필

 

마지막 노을이

저리 붉게 타는 거라면

, 온몸을 태워

석양길에 들리라

몽환에서 헤매는 너와 나의 사랑이

아득한 두메

낡은 초가지붕

박넝쿨에 맺힌 이슬일지라도

한 시절 마주 보며

저물어 가는

, 붉게 타는

연지처럼

곱디고운 사람아

 

202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