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약

댓글 3

시몇편

2020. 11. 15.

보약

 

 한승필

 

보약을 모르고 살아왔지만

좀 더 오래 살고 싶은 바램으로

누가 몸에 좋다는 보약 얘기를 하면

눈이 번쩍

두 귀가 솔깃해진다

약효를 알려면

벽에 똥칠할 때까지 살아봐야 알겠지만

결론은 오래오래 장수하겠다는 말인데

갈대처럼 흔들리는 간사한 마음은

짧고 굵은 것보다

바지랑대만큼 긴 것이 좋아

실처럼 기다랗게 살다 가고 싶은 거다

땅을 밟은 두 다리 짱짱하다면

이번 가을 가기 전

보약 한재 달여 먹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