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1년 09월

18

카테고리 없음 경춘선숲길

1937년 7월 노선이 확정되고, 1939년 7월에 운행을 시작한 경춘선은 누구에게는 삶의 애환이 담긴 길이었고 또 누군가에는 낭만과 사랑이 깃들어 있는 추억의 길이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은 기찻길로 인해 소음과 이웃이 단절되는 불편도 많았다 이러한 경춘선이 72년간의 운행을 마치고 2010년 폐선되었으나 쓰레기, 불법주차 등으로 다시 몸살을 앓게 되었다 서울시는 방치되어 있던 경춘선 철길을 주민 여러분께 돌려드리고자 철로변 풍경과 추억을 느낄 수 있고 길과 사람을 잇는 「경춘선숲길」로 만들기로 결정하고 2013년 10월 착공하여 1단계(2015년), 2단계(2016년), 2017년 11월, 3단계 구간을 마무리하여 전 구간을 개원하였다 경춘선이 과거 단절되고 외면 받던 지역이었다면 이제는 지역과 주민을..

11 2021년 09월

11

길이야기 경의선숲길

1906년 서울에서 신의주까지 개통되어 오랜 시간 서울시민의 애환과 추억이 깃든 경의선 2005년 지하화되어 그동안 나지로 방치되어 있던 6.3km의 철도 부지가 2016년 이야기와 이웃이 있는 아름다운 〈경의선숲길〉로 다시 태여났다 푸르지오아파트 좌측으로 경의선숲길이 보인다 시점인 효창공원앞역 4번출구에서 봤다 용문해장국 56년 전통의 해장국집이다 효창공원로에서 좌측으로 잠시 내려오면 있다 양평해장국 과거 경강상인들이 한양에 가던 중 비가 오거나 풍랑을 만나면 흑천리에 있는 주막에 들러 해장국과 막걸리로 허기를 달래며 쉬던 곳이었다 양평 한우는 이미 조선시대부터 육질 좋기로 소문이 자자해서 소의 내장과 선지를 주재료로 만든 양평해장국의 인기는 한양에서도 대단했다 서울의 한량들이 겨울에 한강의 얼음길을 ..

댓글 길이야기 2021. 9. 11.

10 2021년 08월

10

산이야기 좌구산

좌구산(657m)은 증평군 율리에 위치해 있는 한남금북정맥 최고봉으로 증평, 청주, 괴산 3군이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능선을 따라 다양한 수종이 아름다운 산림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좌구산 정상에서 조망되는 삼기저수지는 주변 산세와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형성하고 있다 좌구산은 건강과 장수를 의미하는 거북이처럼 생겼다고 하여 앉을 좌(座), 거북구(龜)를 써서 좌구산이라 부른다 또한 좌구산 자락의 율리에는 '당대 문단의 제1인자'라는 평가를 받으며 시명(詩名)을 떨친 백곡 김득신의 묘소가 있다 백곡 김득신은 백이전을 1억 1만 3천번(지금의 11만3천번)을 읽었다 한다 세종대왕100리길 안내판 증평민속체험박물관과 좌구산자연휴양림 방향안내판이 삼기저수지 앞에 있다 삼기저수지 좌구산 들머리에 있다 * 소..

댓글 산이야기 2021. 8. 10.

10 2021년 08월

10

길이야기 쌍곡구곡

쌍곡계곡은 괴산8경 중의 하나로 괴산에서 연풍 방향으로 10km 지점인 괴산군 칠성면 쌍곡마을로부터 제수리재에 이르기까지 10.5km의 구간에 분포되어 있다 천연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보전하고 있는 쌍곡계곡은 옛날부터 쌍계라 전해졌고 조선시대 퇴계 이황, 송강 정철 등 당시 수많은 유학자와 문인들이 쌍곡의 산수경치를 사랑하여 이곳에서 소요하였다고 전한다 구곡은 호롱소, 소금강, 병암(떡바위), 문수암, 쌍벽, 용소, 쌍곡폭포, 선녀탕, 마당바위(장암) 등이다 쌍천 쌍곡구곡을 가며 만들었다 소금강 빗돌 소금강은 쌍곡구곡 중 제2곡으로서 금강산을 축소한 것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계곡 위에 병풍처럼 둘러친 천길 절벽의 바위 틈새로 소나무와 야생초, 들꽃 등이 신비로움을 자아내어 예로부터 문인들이 이곳의 ..

댓글 길이야기 2021. 8. 10.

09 2021년 08월

09

길이야기 화양구곡

화양구곡(華陽九曲 · 명승 110호)은 청천면 화양리에 위치한 계곡으로 청천면 소재지로부터 송면리 방향 9km 지점에서 3km에 걸쳐 화양천을 거슬러 올라가며 좌우에 산재해 있는 명승지이다 넓게 펼쳐진 반석 위로 맑은 물이 흐르고 주변의 울창한 숲이 장관을 이룬다 조선 중기에 우암 송시열 선생이 산수를 사랑하여 이곳에 은거한 곳으로 중국의 무의구곡을 본받아 화양동에 9곡 경천벽, 운영담, 읍궁암, 금사담, 첨성대, 능운대, 와룡암, 학소대, 파곶으로 이름지었다 * 제 1경 경천벽부터 제 9곡 파천까지 편도 4.5km, 소요시간 1시간 30분이다 팔각정식당 앞쪽에 있는 주차장이 시점이다 데크길 들머리부터 숲길이라 걷기 편하다 화양구곡 안내판 선유동계곡이 여성적인 아름다움이라면 화양계곡은 남성적인 웅장함이 ..

댓글 길이야기 2021. 8. 9.

09 2021년 08월

09

길이야기 괴산 송시열 유적

괴산 우암 송시열 유적 화양서원지, 만동묘 주변에는 송시열 선생과 관련된 암서재, 하마비, 읍궁암, 묘소 및 신도비 외에 암서재 주변의 암벽에 많은 애각 사적이 산재해 있어 송시열 선생의 북벌애국사상과 민족자존정신이 깃든 곳일 뿐만 아니라 조선 성리학의 중심지로서 일제에 의하여 철저하게 왜곡 파괴되었던 곳이다 괴산 송시열 유적 안내도 양추문(陽秋門) 만동묘로 들어가는 삼문이다 양추문(陽秋門) 편액 존사청(尊祀廳) · 풍천재(風泉齋) 양추문 우측 건물이다 존사청(尊祀廳) 편액 풍천재(風泉齋) 풍천재(風泉齋) 편액 증반청(蒸飯廳) 양추문 좌측 건물이다 증반청(蒸飯廳) 편액 화양서원 송자사(宋子祠) · 승삼문(承三門) 우암의 영정을 모시고 매년 3월과 9월에 제향을 올리는 본전이다 2002~2004년까지 남아..

댓글 길이야기 2021. 8. 9.

09 2021년 08월

09

산이야기 상당산성

상당산성(사적 제212호)은 둘레 4,2km, 내부면적 727,276㎡에 달하는 포곡식 석성이다 상당이라는 명칭은 백제 때 청주의 지명인 상당현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남문 밖에서 발견된 옛 기와의 명문을 통해 통일신라의 서원경과 관련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영호남과 서울로 통하는 통로를 방어하는 요충지로 크게 주목을 받았다 특히 임진왜란을 거쳐 조선시대 후기에 이르러 군사적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었다 충청도 군사 책임자인 병마절도사는 청주읍성에 있었으며 그 배후인 상당산성에는 병마우후를 두어 방어하게 하였다 상당산성에는 대략 3,500명의 병력과 승군이 배속되어 산성의 유지와 보수를 담당하였다 지금의 모습은 임진왜란 중인 선조 29년(1596)에 수축된 이후 숙종..

댓글 산이야기 2021. 8. 9.

08 2021년 08월

08

길이야기 부소담악

부소담악(赴召潭岳)은 옥천 9경 중 제 3경으로 충북 옥천군 군북면 '부소무늬마을 앞에 있는 호수(潭) 위에 떠있는 산'이라는 뜻이다 부소담악은 물 위로 솟은 기암절벽인데, 길이가 무려 700m에 달한다 조선시대 학자 송시열이 소금강이라 예찬한 추소팔경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절경이다 부소담악은 처음부터 물가 절벽은 아니었다 본래 산이었지만 대청댐이 준공으로 산 일부가 물에 잠겨 물 위에 바위병풍을 둘러놓은 듯한 풍경이 되었다 부소담악의 장관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곳이 추소정이다 정자에 오르면 용이 호수 위를 미끄러지듯 나아가는 형상이 선명하게 보인다 부소담악의 능선을 따라 산행을 할 수도 있다 협소한 능선길 아래는 시퍼런 물이 악어처럼 입을 벌리고 있는 아찔한 낭떠러지다 부소담악은 2008년 국토해양부..

댓글 길이야기 2021. 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