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경포대

댓글 0

길이야기

2021. 10. 10.

경포대(보물 제2046호)는 1326년(고려 충숙왕 13) 강원도 존무사(存撫使) 박숙정(朴淑貞)에 의하여

신라 사선(四仙)이 놀던 방해정 뒷산 인월사(印月寺) 터에 창건되었으며

그뒤 1508년(중종 3) 강릉부사 한급(韓汲)이 지금의 자리에 옮겨지었다고 전해진다

관동팔경(關東八景) 중 제1경이다

 

경포대

입구 고목이 세월을 말해준다

 

 

 

 

돌 난간기둥

 

 

 

 

경포대(鏡浦臺) 현판

다섯 개의 달이 뜬다는 경포대의 현판이다

하늘에 뜬 달, 바다에 비친 달, 호수에 잠긴 달

술잔에 빠진 달, 님의 눈에 빠진 달

*

조선 후기 문신이자 서예가인 유한지(兪漢芝)가 썼다

 

 

 

 

경포대(鏡浦臺) 현판

 

 

 

 

경포호(鏡浦湖)

강릉 시가지에서 북동쪽으로 약 6km 떨어져 있고 경포해변과 접해 있다

폭이 넓은 곳은 2.5km, 좁은 곳은 2.5km, 둘레는 4.35km이다

 

 

 

 

새바위

주로 경포천에 의해 이루어졌으며

좁고 긴 사주에 의해 동해와 분리되고 연안에는 넓은 들판이 있다

호수 중앙에는 송시열이 썼다고 전하는 조암(鳥巖 · 새바위)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바위섬이 있으며

맞은편에 특이한 전설을 지닌 홍장암(紅粧岩)이 있다

*

좌측 건물이 스카이베이경포호텔이다

 

 

 

 

경포호의 자리는 옛날 최씨부자가 살던 집이었는데

시주를 청한 스님에게 똥을 퍼 준 바람에 마을은 큰 호수로, 곳간의 쌀은 조개로 변했다고 한다

*

황지, 화진포의 전설과 같다

 

 

 

 

경포대 충혼탑

6 · 25전쟁 중 산화한 강릉 출신 군인 · 경찰들의 넋을 추모하기 위하여

1969년 강릉 시민의 뜻을 모아 건립했다

*

좌측에 강릉시 국가유공자 명비가 있다

 

 

 

 

경포대

충혼탑 아랫쪽 옆에서 봤다

 

 

 

 

조선 22대 정종임금의 시 비

이외 경포대를 읊조린 시문 14수 시비가 있다 

 

 

 

 

최선 시비

율곡 이이의 제자

 

 

 

 

좌찬성 구사맹 시비

 

 

 

 

경포대 한시비(漢詩碑)

일찍이 신라 화랑들이 노닐던 경포대는 강릉 문화의 발상지로

시인 묵객들이 찾아와 시문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