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화리 쌀뒤주

댓글 0

길이야기

2022. 1. 2.

장화리 쌀뒤주(전라북도 민속자료 제11호)는

조선 고종(1963~1907) 때 만든 것으로 이곳에 거주하는 정종수가 보존하고 있다

옛날 정씨 집안은 조상 대대에 걸쳐 만석군으로 불리우던 큰 부호였다

부자인만큼 인색하지 않아 매일 수백 명의 손님이 찾아와 머물렀다

많은 사람의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집 안마당에 거대한 쌀 뒤주를 만들었는데

가득 채우면 70가마의 쌀이 들어갈 정도였으나 이것도 한 달 식량이 채 못되었다고 한다

나무로 남든 사각형 뒤주는 높이 1.8m, 너비 2.1m, 판재 두께 3.3cm이며

일반 건물처럼 위에는 초가지붕을 얹고 아래에는 주춧돌을 놓았다

 

후장(后長) 마을

장화리 쌀뒤주가 있는 곳이다

 

 

 

 

정종수 고택 대문

김제시 맛조이 지정농가 안내판이 붙어 있다

 

 

 

 

장화리 쌀뒤주

대문을 들어서면 왼쪽 사랑채와 곳간이 있고

안쪽으로 안채가 자리잡고 있다

 

 

 

 

사랑채

많은 손님들이 드나들어 사랑채문이 따로 있다

 

 

 

 

사랑채

 

 

 

 

장화리 쌀뒤주

예전에 곳간 옆에 있었지만

현재는 안채를 바라보면서 전면 오른쪽에 자리잡고 있다

 

 

 

 

장화리 쌀뒤주

정준섭은 선행으로 구례군수를 역임했기 때문에 정구례(鄭求禮)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장화리 쌀뒤주

정종수는 매년 이엉을 얹기가 불편하여 한때 기와를 앉히기도 하였으나

민속자료로 지정받던 해인 1976년 4월, 현 위치로 옮기면서 뒤주에 이엉을 다시 얹기 시작하였다

 

 

 

 

정종수(鄭鍾洙) 후손

뒤주 문틀에는 8개의 판자를 끼워서 사용하였으나

현재 1개가 분실되어 7개가 있다

*

본가는 물론 마을을 안내해주셨다

 

 

 

 

대문

 

 

 

 

회화나무

나라에서 내린 나무로 일반적으로 가정 집에는 안 심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