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촌 입석

댓글 1

길이야기

2022. 1. 3.

월촌 입석(시도민속문화재 제7호)

이 돌기둥은 마을을 수호하는 상징적인 조각품으로

벽골제를 기념하기 위해 백제시대에 세운 것이라 여겨진다

사각기둥 모양의 자연석으로 높이 214㎝, 너비 62㎝, 두께 40㎝의 크기이다

해마다 음력 정월 보름날 밤이면 인근 마을 사람들이 남녀로 나뉘어

줄다리기를 한 뒤 사용한 동아줄을 이 입석에 감아놓았다

줄다리기에서는 여자편이 이겨야 그해에 풍년이 든다고 전한다

돌기둥에 감아놓은 동아줄에 손을 대면 죽는다는 속설도 있다

입석 위쪽에는 사람 같기도 하고 사자 같기도 한 얼굴 모양이 희미하게 새겨져 있다

 

월촌 입석

음력 정월 보름날 밤, 인근 마을 사람들이 남녀로 나뉘어

줄다리기를 하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

 

 

 

 

월촌 입석

입석은 마을을 수호하는 상징적인 조각품으로

벽골제를 기념하기 위해 백제시대에 세운 것이라 여겨진다

 

 

 

 

월촌 입석

자연석으로 크기는 높이 214㎝, 너비 62㎝, 두께 40㎝이다

 

 

 

 

입석줄다리기 전승관 · 입석정

 

 

 

 

입석(立石)

입석줄다리기 놀이의 기원과 노래의 작자년대는 미상이나

백제 초기 벽골제를 쌓은 후 세워진 입석은 전라북도 민속문화자료 제7호로 지정되었다

풍년기원제석과 입석줄다리기 안내석이 있다

 

 

 

 

입석 · 풍년기원제석

여기에 세워진 입석은 형상을 본뜬 것이며

실제 입석은남쪽 200m 지점인 월촌동사무소 앞에 서있다

 

 

 

 

입석(立石)

원래 입석에서 해마다 정월대보름에 줄다리기를 하고 당산제를 지냈는데

국도변에 인접하고 교통에 지장이 있어 후세에 길이 보존하고자 이곳에 시연장을 마련하였다

 

 

 

 

입석정(立石亭)

 

 

 

 

입석줄다리기 전승관

 

 

 

 

입석줄다리기 전승관 · 입석정 · 입석

 

 

 

 

월촌 조한백 선생 기적비(月村趙漢栢先生紀績碑)

제헌국회의원과 체신부장관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