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현궁

댓글 0

길이야기

2022. 5. 21.

운현궁(雲峴宮 · 서울특별시 사적 제257호)

조선 제26대 임금인 고종이 12살까지 살았던 잠저(潛邸)이며 흥선대원군의 사저로

한국근대사의 유적 중에서 흥선군의 왕실 집권을 실현시킨 산실이자

집권 이후 대원군의 위치에서 왕도정치로의 개혁의지를 단행한 곳이다

흥선군의 사저가 운현궁으로 불리게 된 것은

1863년 12월 9일 흥선군을 흥선대원군으로 부인 민씨를 부대부인으로 작호를 주는 교지가 내려진 때부터였다

 

 

운현궁(雲峴宮) 정문

 

 

 

 

운현궁(雲峴宮) 현판

 

 

 

 

수직사(守直舍)

운현궁 정문 오른쪽 행각으로 운현궁의 경비와 관리 업무를 맡은 이들이 거처했던 곳이다

 

 

 

 

노안당  중문

 

 

 

 

노락당 중문

 

 

 

 

노안당(老安堂)

대원군이 국정을 의논하던 사랑채로 T자형 평면의 건물로 처마에는 송판으로 만든 차양(遮陽)을 달았는데

처마 끝에 각목을 길게 대어 차양을 단 수법은 이곳에만 남아 있다

 

 

 

 

노안당(老安堂) 편액

석파가 추사의 글씨를 집자하여 만들었다

 

 

 

 

노안당(老安堂) 행각

 

 

 

 

노락당 남행각

 

 

 

 

노락당(老樂堂)

고종황제와 명성황후의 가례가 치뤄진 건물이다

운현궁의 안채로 1864년에 건립되었다

 

 

 

 

노락당(老樂堂) 현판

 

 

 

 

노락당(老樂堂) 행각

 

 

 

 

노락당 협문

 

 

 

 

노락당 북행각

 

 

 

 

이로당(二老堂)

부대부인(府大夫人) 민씨가 거처하던 곳으로 바깥으로 출입문을 내지 않은 지극히 폐쇄적인 口자형 건물이다

운현궁의 별당이다

 

 

 

 

이로당(二老堂)

 

 

 

 

이로당 동행각

 

 

 

 

석빙고 · 난 거치대

 

 

 

 

이로당 동행각 뒷마당

 

 

 

 

우물

 

 

 

 

이로당 동행각 뒷마당

 

 

 

 

경송비(慶松碑)

고종이 소년 시절에 자주 오른 노송(老松)에 즉위 후 정2품의 벼슬을 내렸다

 

 

 

 

 

유물전시관

운현궁과 흥선대원군 관련 유물을 전시하는 곳이다

 

 

 

 

유물전시관

 

 

 

 

운현궁의 생활유물

 

 

 

 

우물

 

 

 

 

관리사무소

 

 

 

 

노락당 · 이로당 담장

 

 

 

 

흥선대원군과 운현궁

 

 

 

 

 

고종 즉위 이전 · 이후 운현궁

 

 

 

 

운현궁의 단계별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