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12월

05

길이야기 익산 나바위성당

익산 나바위성당(사적 제318호) 나바위란 너른 바위가 펼쳐져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익산 나바위성당은 우리나라 최초로 서품을 받은 김대건 신부가 귀국하면서 첫발을 내딛은 역사적인 곳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성당이다 건축공사는 1906년 베르모렐(장약실) 신부가 주도하여 이듬해 완공하였다 처음에는 정면 5칸, 측면 13칸 규모의 한옥 성당으로 지었는데 1916년에 목조 종탑을 헐고 성당 전면부에 벽돌조 종탑을 증축하였다 이에 흙벽을 벽돌벽으로 개조하고, 회랑에 있던 툇마루도 제거하면서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바뀌었다 건물 내부 기둥에는 칸막이를 쳐서 남녀의 공간을 분리하였다 나바위성당은 전통 한옥과 서양식 벽돌조 건축이 조화를 이루는 독특한 형태를 지니고 있다 이 성당은 서양식 한옥의 구조를 절충하고 ..

댓글 길이야기 2021. 12. 5.

05 2021년 12월

05

길이야기 성 김대건 신부 첫 사목성지

성 김대건 신부 첫 사목성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가 첫 성무를 수행한 곳이다 김대건 신부는 1845년 8월 17일 상해 김가항 성당에서 사제로 서품되었다 이후 조선교구장 페레올 주교와 다블뤼 신부 그리고 조선인 교우 11명과 함께 10월 12일 강경포구 인근 외딴 곳에 상륙하였다 김대건 신부는 교우 구순오의 집에 한 달 남짓 머물며 고국에서 첫 사목활동을 시작하였다 한편 강경은 페레올 주교가 2개월 이상 은거하며 자신의 교구에서 처음으로 교구장의 직무를 수행한 장소이다 성 김대건 신부 첫 사목성지 성 김대건 신부 성 김대건 신부 첫 사목성지 성 김대건 신부 현양비 * (2021. 12. 4)

댓글 길이야기 2021.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