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12월

05

길이야기 강경 임리정

사계 김장생이 1626년(인조 4)에 건립하여 후학들에게 강학하던 곳으로 원래 황산정이라고도 했다 이곳에는 우암 송시열이 쓴 현판이 걸려 있으며 "자신의 처신과 행동거지에 신중을 기하라"는 의미가 있다 임리정 수호사적비(臨履亭守護事蹟碑) 임리정(臨履亭)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2칸인데 왼쪽 2칸은 대청이고 오른쪽 1칸은 온돌방이며 그 전면에는 반 칸을 안으로 들여 위는 누마루로, 아래는 불을 때는 아궁이로 만들었다 임리정기비각(臨履亭記碑閣) 임리정기비(臨履亭記碑) 김상현이 글을 짓고 김영목이 써서 1875년(고종 12)에 세웠다 팽나무 보호수 수령 320년 · 품격 시나무 임리정(臨履亭) 임리정(臨履亭) 팽나무 임리정 안내판 * (2021. 12. 5)

댓글 길이야기 2021.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