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2년 01월

02

길이야기 장화리 쌀뒤주

장화리 쌀뒤주(전라북도 민속자료 제11호)는 조선 고종(1963~1907) 때 만든 것으로 이곳에 거주하는 정종수가 보존하고 있다 옛날 정씨 집안은 조상 대대에 걸쳐 만석군으로 불리우던 큰 부호였다 부자인만큼 인색하지 않아 매일 수백 명의 손님이 찾아와 머물렀다 많은 사람의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집 안마당에 거대한 쌀 뒤주를 만들었는데 가득 채우면 70가마의 쌀이 들어갈 정도였으나 이것도 한 달 식량이 채 못되었다고 한다 나무로 남든 사각형 뒤주는 높이 1.8m, 너비 2.1m, 판재 두께 3.3cm이며 일반 건물처럼 위에는 초가지붕을 얹고 아래에는 주춧돌을 놓았다 후장(后長) 마을 장화리 쌀뒤주가 있는 곳이다 정종수 고택 대문 김제시 맛조이 지정농가 안내판이 붙어 있다 장화리 쌀뒤주 대문을 들어서면 왼..

댓글 길이야기 202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