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 본격화...환황해권 경제블록 구축 기반 마련-서해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 영종-신도 구간 착공

댓글 0

부동산관련

2021. 1. 28.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 본격화...환황해권 경제블록 구축 기반 마련-서해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 영종-신도 구간 착공

 

제공부서토목부 제공일시2021-01-27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 본격화...환황해권 경제블록 구축 기반 마련
- 서해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 영종-신도 구간 착공 -
- 해상교량 등 4.05㎞, 왕복 2차로 도로 2025년 말 완공 -
- 서해평화협력벨트 조성을 위한 핵심 기반시설 -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의 서해평화 관련 핵심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이 본격화 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1단계사업인 영종-신도 구간이 착공하면서, 영종에서 신도, 강화도, 교동도를 거쳐 북한 해주와 개성까지 연결하는 환황해권 경제블록 구축의 기반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 인천시는 27일 옹진군 북도면 신도항 선착장에서 영종도와 신도를 연결하는‘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 착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드디어 영종과 신도를 잇는 것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번영을 이끌 평화도로의 첫 번째 발걸음이 놓였다”며 “그동안 다리가 없어 통행이 많이 불편했던 영종과 북도면 주민 여러분에게 반드시 (다리를)이어서 주민 분들의 염원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는데 약속을 지키게 된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 북도면은 신도·시도·모도와 장봉도로 이뤄져 있으며, 신·시·모도는 현재 다리가 놓여 있다. 영종과 신도 간 도로가 완공될 경우 장봉도를 제외한 북도면은 차량 등으로 방문이 가능할 전망이다. 인천시는 모도-장봉도 간 연도교 사업도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등을 상대로 관련 작업에 나서고 있다.

○ 박 시장은 이어 “평화도로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오늘을 시작으로 (평화도로를)강화에서 개성, 해주까지 이어가려고 한다”며 “이러한 이음은 다시 한 번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어올 때 평화도로가 서해평화협력벨트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다리가 개통되는 그날까지 세심하게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 총 사업비 1,245억원이 투입되는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는 중구 운서동(영종도)과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를 연결하는 총 연장 4.05㎞의 왕복 2차선 도로이며, 오는 2025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 2.5㎞는 해상교량이며, 자전거 도로를 겸한 보행로도 만들어 자동차 없이도 두 섬을 오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홍인성 중구청장, 장정민 옹진군수,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했으며, 인천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붙임> 위치도 및 조감도

※ 관련 사진은 행사종료 후 인천시 홈페이지‘인천시 인터넷방송’(http://tv.incheon.go.kr/)
‘포토인천’에 게시, 동영상은 인천시 웹하드( only.webhard.co.kr )에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붙임] 위치도 및 조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