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온라인 전환의 신속 대응을 통해“지속가능한 글로벌 혁신 플랫폼”으로 도약-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발표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3. 4.

비대면온라인 전환의 신속 대응을 통해지속가능한 글로벌 혁신 플랫폼으로 도약-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발표

 

담당부서유통물류과 등록일2021-03-04

 

 



산업 디지털전환(DX) 확산 시리즈-6


<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과 지속가능 성장 생태계 조성 >

비대면‧온라인 전환의 신속 대응을 통해“지속가능한 글로벌 혁신 플랫폼”으로 도약

-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발표 -


• ’21-’23년간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에 총 3천억원 이상 예산 투자
• 데이터, 배송물류, 해외진출 분야 등에서 2만명 이상 신규 일자리 창출

 

□ 정부는 3월 4일(목)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서울↔세종 영상회의)에서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하였습니다.

※ 디지털 유통이란 온라인·비대면화를 배경으로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 자동화 등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주문, 포장, 물류, 배송 등 유통 全과정의 혁신을 의미

□ 이번 강화방안은 코로나19와 함께 급변하는 유통환경 속에서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온라인 유통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하였습니다.

ㅇ 우리나라 온라인 유통시장은 지난 10년간 거래액이 약 6배 증가할 정도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 해 온라인 소비가 130조를 넘어서는 등 그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 온라인 소매비중(%): (‘16)14.0 → (’17) 18.6 → (‘18) 20.8 → (’19) 23.9 → (‘20) 29.5 (통계청)
* 온라인 거래액(조원): (‘10) 21.7 → (’12) 28.0 → (‘14) 36.0 → (’16) 53.0→ (‘18) 86.4→(’20) 131.3 통계청)
ㅇ 모바일·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활용한 선호상품추천, 배송혁신 등 소비자 편의서비스*가 유통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대두되었고,
* 모바일·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선호상품추천, 풀필먼트서비스, 라이브커머스, 간편결제 등

-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안전하고 환경친화적 온라인 유통환경조성은 지속가능한 유통산업의 성장을 위한 선결과제가 되었습니다.

□ 이에, 정부는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 선도 및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이라는 비전 하에 유통산업의 민간주도 혁신을 촉진하고, 지속가능 경영을 확산하며 해외시장 진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ㅇ 이를 실현하기 위한 5대 추진전략은 ➊ 유통데이터 댐 구축, ➋ 배송물류 혁신기반 확충, ➌ 인재양성‧창업 등 지원, ➍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유통환경 조성, ➎ e-커머스의 글로벌화 촉진입니다.

 

 

 

 

디지털 혁신선도, 지속가능한 성장생태계 조성

 

 


 

 

 

 

 

 

 

 

 

 

 

 

 

 

 

 

 

 

 

 

 

 

 

 

 

민간주도 혁신


민간의 ESG*경영 확산
*ESG(Environmental,Social, Governance)


해외시장 진출 확대

 

 

 

 

 

 

 

 

 

 

 

 

 

 

 

 

 

 

 

 

 

 

 


배송물류혁신

유통 혁신생태계

지속가능한 성장

e-커머스의 글로벌화

 

규제혁신


인재양성


소비자 보호


해외공동
물류센터확대

창업R&D지원

중소형 풀필먼트

공정한 거래

해외진출 지원

통상규범 협상

드론·로봇배송

친환경 유통

전시·투자상담 네트워킹 지원

 

 

 

 

 

 

 

 

 

 

유통데이터 댐구축

상품데이터

거래데이터

이종데이터

 

 

 

 

 

 

 


◇ ‘21-’23년간 5대 전략에 총 3,010억원 이상의 정부예산 투자 추진
◇ 과제 추진으로 ‘23년까지 총 20,11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 창출 전망

 

□ 경쟁력 강화방안의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온라인 상품정보를 표준화하여 다양한 사업서비스를 창출하겠습니다.


➊ 상품정보 표준데이터*를 ‘22년까지 300만개 이상 구축하겠습니다.

* 유통표준코드(바코드), 상품분류체계, 상품단위, 상품명, 원산지, 제조사, 브랜드사, 상품이미지, 용량, 포장 등 50개 공통정보를 포함해 상품별 최대 500개 세항목으로 구성
ㅇ 현재 데이터의 플랫폼별 개별기준* 사용은 업계 전반의 데이터 통합관리를 통한 재고관리, 배송혁신, 新서비스개발에 한계가 있어, 상품정보 표준데이터 구축을 온라인 상품에도 확장하여 현행 100만개(‘18~’20년)에서 200만개 이상 추가(‘21~’22년) 하고, 데이터 표준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 국내 온라인 유통시장은 다양한 행위자, 오픈마켓 중심의 성장 등으로 데이터 표준화 미흡

ㅇ 아울러, 상품정보 표준데이터 구축을 위해 올해 상품정보등록소(가칭)를 개소하고 온라인 유통사와 시스템 연계를 추진하겠습니다.

➋ 상품정보 데이터와 거래정보 데이터, 날씨·지역 등 이종 데이터가 연계된 ‘유통데이터 활용플랫폼’을 올해 안에 구축하고, 유통물류 관련 기업들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겠습니다. (‘21년)

ㅇ 유통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스타트업, 중소유통물류사 등에 데이터 및 데이터 분석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 활용 서비스 실증**을 지원하여 유통서비스 개발과 창업을 촉진하겠습니다. (‘21~’25년)

* 상품 카테고리별, 지역별 인기상품 분석 / ** 해외유통사에 대한 온라인 수출상품의 상품정보 전송기능 구현, 중소유통 매장 매출분석을 통한 공동물류센터 자동발주 서비스 등

 


< 유통데이터 활용 기반구축 개념도 >

 

 

 


< 상품데이터 활용 서비스 개발사례 >

 

󰋮 알러지 환자에게 가공식품별 알러지 유발 성분 정보 제공(’알러지알려줘’)
󰋮 소비자가 섭취한 식품에 대한 영양성분 정보제공(’온라인 PT’)
󰋮 성분·대상·기능별 소비자 맞춤형 영양제 추천서비스 제공(네이버 헬씨윈도) 등


󰊲 배송물류의 혁신기반을 확충하여 민간주도 혁신을 촉진하겠습니다.


➊ 다품종 소량거래, 빠른배송을 가능케 하는 풀필먼트*를 확충하겠습니다.

* 소량·다품종·다빈도 거래를 특징으로 하는 온라인 거래에 특화된 데이터 기반 첨단 유통물류센터로, 상품입고-온라인주문-피킹·패킹-상품출고-배송 등 일괄처리서비스 제공

ㅇ 산업단지 내 ‘네거티브존 지정*’ 활용, ‘스마트 물류센터 인증제도**’ 도입(‘21년) 등 규제 혁신으로 민간의 풀필먼트 부지확충과 투자를 촉진하겠습니다.

* 산업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일정구역을 지정하고 그 안에서는 입주제한 규제를 면제
** 인증된 물류센터에 대해 우대 대출상품을 운영하여 시중금리 대비 이자차이 보전지원

- 중소업계의 공동물류센터 역할을 하는 “공동집배송센터” 제도 개편과 공공기관의 유휴부지 활용을 통해 도심주변 배송거점을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하겠습니다.

ㅇ 수퍼·전통시장 등 오프라인 중소유통사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중소점포 연계형 풀필먼트센터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제조사-공동물류센터-유통사-소비자를 잇는 서비스 실증 등 시범사업*을 추진하겠습니다. 지역농산물과도 연계하여 동네 단위 생산과 소비도 촉진하겠습니다.

* 전국 39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중 공모를 통해 2곳을 선정하여 시범사업진행


< (현행) 중소유통공동물류센터 >

< (향후) 풀필먼트센터化 >

 

 


➋ ’22년까지 드론배송 총 1천회를 실증하고 ‘23년까지 물류로봇 4천대를 보급하는 등 비대면 첨단배송의 조기상용화를 추진하겠습니다.


ㅇ 도서·산간 등 인구비밀집지역 물품배송 가이드라인(‘21년)과 배송지역 확대를 위한 제도(’24년)를 마련하고 배송로봇의 인도주행 허용(‘21년) 등을 추진하겠습니다.

< 드론배송 실증 및 배달로봇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사례 >


GS 편의점 앱 통해 주문→ 주문된 상품이 GS 칼텍스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 → 인근 주문자에 배송(‘20.6월/10월)

주행 안전성 확보조치 및 개인정보 보호조치 이행을 조건으로 실증특례 부여
드론배송 실증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 디지털 유통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혁신·창업을 위한 유통 R&D 등을 확대하겠습니다.

 

➊ 유통데이터 단기 집중과정 개설(‘21~’25), 유통관리사 자격시험 개편(‘22년)‧AI 융합형 유통 석박사 양성과정 신설(22년) 등을 통해 ’26년까지 유통전문인력을 1,200명 이상 양성하겠습니다.

➋ 유통망 개선을 위한 기술개발*(‘21~’23) 및 중소매장의 옴니형 기술개발** 등 온오프라인 통합의 혁신 기술개발과 표준확산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을 확대하겠습니다.

* 유통-물류 연계 표준정보시스템, 해외시장정보 분석시스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기술 등
** 온오프라인 매장의 데이터통합, 체험형 쇼핑공간 구현, 유통물류 표준모델 개발 등

➌ 전시‧체험, 국내외 상담, 디지털 유통 피칭대회로 구성된 디지털 유통대전을 개최하여 혁신형 창업기회를 확대하겠습니다.

* '21.6월(코엑스), (주최/주관) 산업부·매경/엑스포럼·전자진흥회, 스타트업포럼 등

➍ 민간주도의 산‧학‧연 전문가풀로 구성된 ‘연대와 협력 체계’의 구축·운영으로 협력 비즈니스모델을 발굴하고 성공사례를 확산하겠습니다.

󰊴 지속가능한 유통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민간 ESG경영을 확산하겠습니다,


➊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upss.gs1kr.org)을 온라인 중심으로 확대*하고, 리콜 대상 사업자별 전담책임제 시행 등 해외리콜・직구제품 등의 위해상품 감시활동을 강화하며 외국 기관과의 업무협약 확대** 등을 통해 상품의 판매前-유통時-판매後 단계별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겠습니다.

* 업계의 시스템 사용현황: (오프라인) 55개 업체(18만개 매장), (온라인) 22개 업체(22개 사이트)
** 외국기관과의 MOU: (현재) 12개국 → (‘21년)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추가(소비자원)

 

<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도식도 >

 

 

 


< 위해 상품 관련 서비스 예시 >

 

󰋮 위해상품 관리기관(국표원 등)이 위해상품 정보를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에 입력하면,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그 정보를 활용하여 판매를 차단

󰋮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에 접속하면 리콜제품여부, 리콜사유 및 방법 등의 국내·외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행복드림(www.consumer.go.kr)사이트 및 앱을 통해서도‘나의 관심상품’설정시 해당제품이 리콜대상이 될 경우 문자메시지 서비스 등 맞춤형 정보 제공


➋ 온라인상 공정하고 혁신적인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위해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제정을 추진하겠습니다.

➌ 불필요한 재포장 금지 등 제도정비(‘21년∼), 다회용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진행(‘21년∼), 친환경 패키징 설계시스템‧바이오 플라스틱 개발·보급(’20∼‘24년) 등을 지원하여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겠습니다.

󰊵 글로벌 협력 강화로 유통사의 해외진출을 확대하겠습니다.

 

➊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속 확충* 및 공동창고 역할을 넘어선 풀필먼트 서비스** 강화(’21년~), 스마트공동물류센터의 항만 배후단지(인천・부산) 건립 추진(’21∼‘24년) 등 해외 현지 고객 신속대응을 통해 온라인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겠습니다.

* (’20년) 79개국 119개소 운영, (‘21년) 항만공사·코트라협업으로 해외거점항만에도 3개소 추가
** 국내 역직구몰, 해외 온라인 플랫폼 입점 등 통한 온라인 소매수출의 핵심 인프라

 

< 해외 진출 성공사례 >

 

󰋮 농업회사법인 한국인삼 한인홍(주)는 해외공동물류센터 가입으로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물류비 62% 감소, 홍콩내 한국식품 전문 취급 유통브랜드로 성장

󰋮 산업용 안전장갑 제조 에스아이에스오社는 공동물류센터를 중간창고로 활용, 미국내 아마존 납품요청에 실시간 대응 및 물류비용을 최대 75% 절감

 

➋ ‘1무역관 1해외 유통망 체제*’를 구축(‘21년~)하여 현지 밀착 지원을 강화하고, 해외 플랫폼과의 제휴·협력을 통한 해외 입점지원을 대폭 확대** 하고, 국내 유통 플랫폼과 중소업체의 해외 동반진출을 지원하겠습니다.

* ('20년) 55개 코트라 무역관 → ('21년) 全무역관 대상으로 추진
** ('20년) 국고 243억(국내기업 6,794개사 온라인 플랫폼 입점지원) →(‘21년) 301억

 

< 참가기업 성공사례 >

 

󰋮 (A사) 코세페 연계 한류박람회시 말련 현지 유통망(GS GO SHOP) 활용 라이브커머스 판촉 마케팅을 진행하여 생방송 중 건강식품 400세트 완판

󰋮 (B사) K-방역(손소독제) 기업에 대한 글로벌 플랫폼 입점교육을 통해 입점성공(큐텐재팬)→ 입점 4개월만에 매출액 1.25억 달성


➌ WTO전자상거래 협정 협상* 적극 참여 및 한-싱 디지털 동반자 협정 등 양자협정 체결로 온라인 소비자 보호 등 우리 이익 반영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습니다.

* (참여국) '21.1월 현재 86개국, (주요의제) 전자상거래 원활화, 온라인 소비자보호 등
□ 정부는 ’19. 4월 발표한 ‘제5차 유통산업발전기본계획(’19~’23년)‘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오늘 발표한「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 방안」추진을 통해

ㅇ 대‧중‧소 유통사들이 혁신을 통해 균형있게 발전하고, 소비자와 판매자가 모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온라인 유통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붙 임 : 1. 부처별 과제 담당자2. 「디지털유통경쟁력강화방안」

 

붙임 1

부처별 과제 담당자

붙임 디지털 유통경쟁력 강화방안


"“비대면·온라인화” 대응을 위한
디지털 유통 경쟁력강화 방안"
"2021. 3. 4.
관 계 부 처 합 동"
"순 서
[요 약] ⅰ∼ⅳ"
Ⅰ. 최근 유통산업의 변화 동향 1
Ⅱ. 국내외 대응 현황 및 시사점 2
Ⅲ. 비전 및 추진전략 5
Ⅳ. 세부 추진과제 6
"1. 유통데이터 댐 구축 6
2. 배송물류 혁신기반 확충 8
3. 인재양성·창업 등 유통 혁신생태계 조성 11
4.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유통환경 조성 14
5. e-커머스의 글로벌화 촉진 16"
Ⅴ. 과제별 추진일정 18


요 약
추진 배경
"□ 코로나 팬데믹으로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혁신 기술 기반의 소비자 편의서비스 제공이 유통의 핵심경쟁력으로 대두
* 온라인 거래액(비중(%)): (‘16) 53조(14.0) → (‘18) 86.4조(20.8) → (‘20) 131.3(29.5)(통계청)
* 모바일·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선호상품추천, 라이브커머스, 간편결제, 스마트점포 등
ㅇ 데이터 기반으로 상품의 입고부터 고객주문 및 배송까지 제공하는 일괄처리서비스인 풀필먼트가 유통산업의 최대 화두로 등장
□ 글로벌 선도기업 중심으로 데이터·신기술 기반의 유통혁신이 지속되는 가운데 온라인 중심으로 글로벌 유통망의 통합 가속화
ㅇ 국내 유통은 높은 기술 수준에도 불구하고 일부 대형 유통사 중심 으로 자체 데이터 통합관리, 풀필먼트 확장을 추진중인 초기단계
* 롯데쇼핑의 온라인 통합채널 ‘롯데ON’(‘20.4), GS리테일 통합몰 ’마켓포‘ 출범(’21.4)
* 국내 풀필먼트센터 운영현황: (쿠팡) 29개, (SSG닷컴) 3개, (마켓컬리) 5개(‘21.1 현재)
ㅇ 위해상품의 온라인 유통 증가, 유통플랫폼 내 공정거래문제, 포장 폐기물 급증*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협하는 새로운 문제 제기
* 1 생활폐기물(20上, 전년대비증감) : 플라스틱 848t(15.2%), 비닐 951t (11.1%) (환경부)
□ ‘19.4월 발표한 제5차 유통산업발전기본계획(‘19~’23)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ㅇ 중소 유통사를 포함하여 대중소 유통업의 온라인·비대면 전환 신속 대응 및 지속가능한 글로벌 혁신 플랫폼으로의 도약 추진 필요"

비전 및 5대 추진전략
비전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선도 및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

기본 방향 "‣ 디지털 유통 인프라 구축을 통한 민간주도 혁신 촉진
‣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조성으로 민간의 ESG 경영 확산
‣ 글로벌 협력강화로 유통사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

추진 전략 ❶ 유통데이터 댐 구축
❷ 배송물류 혁신기반 확충
❸ 인재양성·창업 등 유통 혁신생태계 조성
❹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유통환경 조성
❺ e-커머스의 글로벌화 촉진
세부 추진과제
디지털 혁신선도, 지속가능한 성장생태계 조성 ㅋ

민간주도 "혁신 민간의 ESG*경영 확산 해외시장 진출 확대
*ESG(Environmental,Social, Governance)
"
배송물류혁신 유통 혁신생태계 지속가능한 성장 e-커머스의 글로벌화
규제혁신 인재양성 소비자 보호 해외공동 물류센터확대
중소형 풀필먼트 창업R&D지원 공정한 거래 해외진출 지원
드론·로봇배송 "전시· 투자상담
네트워킹 지원" 친환경 유통 통상규범 협상

유통데이터 댐구축 상품데이터 거래데이터 이종데이터
"◇ ‘21-’23년간 5대 전략에 총 3,010억원 이상의 정부예산 투자 추진
◇ 과제 추진으로 ‘23년까지 총 20,11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 창출 전망"



1. 유통데이터 댐 구축
◇ 표준데이터 300만개 + 유통데이터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 (표준데이터) 현행 100만개 상품정보 표준데이터를 온라인까지 확장하여 표준데이터 총 300만개 이상 확충(‘21~’22년, 산업부)
* 온라인 유통시장은 다양한 행위자, 오픈마켓 중심의 성장 등으로 데이터 표준화 미흡
ㅇ 온라인 상품대상 표준데이터 구축을 위해 상품정보 등록소(가칭) 개소 및 온라인 유통사와 시스템 연계 추진(‘21~’22년, 산업부)"
"□ (데이터 활용플랫폼) 상품정보·거래정보 데이터 중심으로 유통 관련 이종데이터와 연계된 유통데이터 활용플랫폼* 구축·공개(‘21, 산업부)
* 유통물류사, 제조사, IT기업 등 유통물류 서비스 관련 다양한 기업을 지원하는 플랫폼
ㅇ 데이터 및 데이터 분석서비스* 제공, 데이터 활용 서비스 실증** 지원 으로 데이터를 활용한 유통서비스 개발·창업 촉진(‘21~’25년, 산업부)
* 상품 카테고리별, 지역별 인기상품 분석 / ** 해외유통사에 대한 온라인 수출상품의 상품 정보 전송기능 구현, 중소유통 매장 매출분석을 통한 공동물류센터 자동발주 서비스 등"

2. 배송물류 혁신기반 확충

"◇ 첨단 풀필먼트 확산을 통해 적시적소의 배송혁신 확대
◇ 비대면 첨단배송인 드론배송 실증 1천회(‘22년), 물류로봇 보급 4천대(‘23년)"
"□ (규제혁신) 산업단지 내 '네거티브존' 지정활용(산업부 등), '스마트 물류 센터' 인증제도 도입(국토부) 등 규제혁신으로 민간의 풀필먼트 투자 촉진
* 쿠팡은 ‘21~’22년 산단(김천, 제천, 광주) 內 4천억 상당의 풀필먼트 투자 추진(4천명 고용)
ㅇ 중소업계의 공동물류센터인 ‘공동집배송센터’ 제도개편, 공공기관 유휴부지 활용 등 도심 배송거점 확대방안 마련('21년~, 산업부·국토부 등)
□ (시범사업) 중소유통사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풀필먼트센터 표준 모델개발, 풀필먼트 서비스 실증 등 시범사업 추진(‘21~’22년, 산업부)
* 전국 39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중 공모를 통해 2곳을 선정하여 시범사업진행
ㅇ 지역농산물-수퍼 연계 동네 단위 생산·소비도 촉진(‘21년~, 중기부)
□ (드론·로봇) 시장창출형 실증사업 확대, 규제샌드박스 적극활용(산업부 등)
및 드론배송기준 마련(국토부), 배송로봇 인도주행 허용('21년~, 경찰청)"
3. 인재양성·창업 등 유통 혁신생태계 조성

"◇ 유통 현장인력 및 고급인재 총 1,200명 양성
◇ 기술개발, 전시·투자상담·네트워킹 지원 등 혁신형 창업기회 확산"
"□ (인재) 유통데이터 단기 집중과정(‘21~’25년), 유통관리사 자격시험 개편· 석박사 전문인력양성과정 신설(‘22년) 등 유통 전문인력 1,200명 배출(산업부)
□ (R&D) 유통망 개선 R&D*, 중소매장의 옴니형 R&D** 등 온오프 라인 통합의 혁신 기술개발, 표준확산을 위한 지원 확대(‘21년~, 산업부)
* 유통-물류 연계 표준정보시스템, 해외시장정보 분석시스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기술 등
** 온오프라인 매장의 데이터통합, 체험형 쇼핑공간 구현, 유통물류 표준모델 개발 등
□ (디지털 유통대전) 전시·체험, 국내외 상담, 디지털 유통 IR 피칭 대회로 구성된 디지털 유통대전을 개최하여 혁신형 창업기회 확대
* '21.6월(코엑스), (주최/주관) 산업부·매경/엑스포럼·전자진흥회·스타트업포럼 등
□ (연대협력체계) 민간주도의 산학연 전문가풀로 구성된 '연대와 협력 체계' 구축·운영으로 협력비즈니스모델 발굴·성공사례 확산(‘21년~,산업부)
* 참여기업(안) 유통사, 물류사, 제조사, 금융기관, 빅데이터 분석기업, IT기업, 로봇제조사 등"
4.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유통환경 조성

◇ 법·제도 정비를 통해 소비자보호, 공정거래 등 ESG 경영 확산
"□ (소비자보호)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적용대상 확대*, 위해상품 유통 감시 강화**, 외국 기관과 업무협약 확대*** 산업부·환경부·식약처·공정위 등)
* 現 18만개 매장도입 / ** 리콜 대상 사업자별 전담책임제 시행 등/ *** 인니·우즈벡 추가
□ (공정) 온라인상 공정하고 혁신적인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위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제정 추진 (’21.1.26, 국무회의)
* 위한 계약서 작성·교부, 계약내용 변경·해지시 사전통지, 분쟁조정제도 등
□ (친환경) 불필요한 재포장금지 등 제도정비·다회용 포장재 사용 시범
사업(환경부), 친환경 패키징·바이오 플라스틱 R&D지원(산업부·과기부)"
5. e-커머스의 글로벌화 촉진

◇ 글로벌 협력강화를 넘어 e-커머스 시장 확대
"□ (해외물류) 해외공동물류센터 확충* 및 공동창고 역할을 넘어선 풀필 먼트 서비스** 강화로 현지 고객대응·온라인 수출 경쟁력 강화(산업부)
* (’20년) 79개국 119개소 운영, (‘21년) 항만공사·코트라협업으로 해외거점항만에도 3개소 추가
** 국내 역직구몰, 해외 온라인 플랫폼 입점 등 통한 온라인 소매수출의 핵심 인프라
ㅇ 국내 항만 배후단지에도 업계 온라인 수출입 물류 지원을 위한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건립으로 항만의 물류기능 강화(‘21~’24년, 인천·부산, 해수부)
□ (해외진출) '1무역관 1해외유통망' 체제* 구축·현지 밀착지원(산업부), 글로벌 유통망 진출을 위한 파워셀러 육성 등 해외판촉 강화**(산업부·중기부)
* ('20년) 55개 무역관 → ('21년) 全무역관(122개) 대상으로 추진
** ('20년) 국고 243억(국내기업 6,794개사 온라인 플랫폼 입점지원) →(‘21년) 301억
ㅇ 신남방 등 유망시장의 해외 플랫폼 제휴·협력을 통해 국내 유통 플랫폼*·연계 중소업체의 동반진출**지원 프로젝트 신규추진(산업부)
* 오픈마켓, 종합몰, 전문몰, 쇼핑몰·광고 솔루션업체 등 / ** 상품, 비즈니스모델 등 수출
□ (통상규범) WTO전자상거래 협정 협상* 적극 참여 및 한-싱 디지털 동반자 협정 등 양자 협정체결로 우리 이익 반영 지속 노력(산업부)
* (참여국) '21.1월 현재 86개국, (주요의제) 전자상거래 원활화, 온라인 소비자보호 등"
본 문


"팬데믹 지속으로 온라인·비대면 소비 트렌드 가속화
ㅇ 사회적 거리두기, 홈코노미 확산 등으로 온라인 쇼핑 이용이
全연령층으로 확대되고 신선식품 등 온라인 거래상품 다양화
* 온라인 소매비중(%): (‘16)14.0 → (’17)18.6 → (‘18)20.8 → (’19)23.9 → (‘20)29.5(통계청)
* 식품거래액: (‘18) 18.7조 → (’19) 28.5조 → (‘20) 44.5조(통계청, 음식배달 포함)
ㅇ 전통적 오프라인 유통기업, 검색포털·SNS, 제조·서비스기업 등 다양한 기업이 온라인 유통시장에 진입하여 유통산업 경쟁심화"
"< 온라인 소매유통시장 > <온라인 식품시장> <온라인 유통시장 참여자>
"
"□ 혁신기술 기반의 소비자 편의 서비스 제공이 유통의 핵심 경쟁력으로 대두
ㅇ 모바일·AI 등 신기술 바탕으로 선호상품 추천, 라이브커머스*, 간편 결제, 스마트점포 등 소비자 편의 중심의 新유통 서비스 지속 출현
* 한국 라이브커머스 시장규모: (‘20년) 3조→(’23년) 8조원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20.9))
ㅇ 데이터 기반으로 상품의 입고부터 고객주문 및 배송까지 제공하는 일괄처리 서비스인 풀필먼트*가 유통산업의 최대 화두로 등장
* 풀필먼트란 물류를 필요로 하는 판매자들 대상으로 상품보관 및 재고관리, 고객이 상품 주문시 선별, 포장, 배송, 반품 및 고객대응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서비스"
□ 온라인 유통시장의 지속가능 성장·발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문제 제기
"ㅇ 위해상품 유통에 따른 소비자 안전 문제, 유통플랫폼-입점 판매자간
공정 거래, 택배 포장재 급증에 따른 환경문제 등이 사회적 이슈화"


Ⅱ. 국내외 대응 현황 및 시사점

해외 기업의 대응
 선도기업 중심으로 기반의 유통 혁신 지속
"ㅇ AI 기술을 이용한 유통 빅데이터 분석·예측기술의 개발 및 활용
* , 알리바바는 소비자 선호상품 기획, 맞춤형 마케팅, 상품구색과 재고관리, 최적 배송 등에 자체 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하는 대표적 기업
ㅇ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최적 배송 등 유통물류체계 혁신 확산중
* 아마존, 오카도 등은 AI, IoT, 로봇 등을 활용한 첨단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
 온·오프라인 연계·교차진출을 통한 옴니채널* 서비스 제공 확산
* 소비자가 어떤 채널에서 구매하던 같은 매장을 이용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한 쇼핑환경
ㅇ 오프라인 유통사는 매장 체험공간화, 배송기지화로 위기 극복
* 베스트바이는 매장을 주요 전자제품 제조사 전시공간으로 전환하여 고객만족 극대화
* 월마트는 ‘클릭앤콜렉트’ 운영 및 매장내 픽업센터·24시간 무인키오스크 등 픽업거점 다양화"
"ㅇ 온라인 유통사는 오프라인 매장인수를 통해 배송혁신 극대화
* 아마존은 수퍼체인 홀푸드인수(450개 매장, ‘17년)로 식료품 점포픽업/2시간 무료배송
* 알리바바는 신선식품수퍼 허마셴셩인수(’16년)로 ‘3km 30분‘ 배송 실현"
 유통물류 서비스 기반으로 글로벌 유통기업의 해외 진출도 가속화
"ㅇ 데이터·풀필먼트센터(아마존), 간편결제시스템·현지 유통물류망 협업 체계(알리바바)를 통한 최적 배송시스템 기반으로 해외 진출 확대
* 아마존 풀필먼트 센터 현황(19년) : 미국 내 110개를 포함하여 전세계에 185개 보유
* 알리바바(티몰) 입점 현황 : 74개 국가/지역, 18,000개 이상의 브랜드가 입점"
< 글로벌 유통망의 혁신 사례 >



참고1 주요국 정책 동향
각국 정부는 지원, 제도적 정비 등 디지털 유통물류산업 활성화 지원
"▪ 「연구개발 및 기술전략 5개년 계획」(‘17~’21, 교통부)
▪ 「USMCA」(‘20.7), 「美-日 디지털 무역협정」(’20.1, USTR)"
"ㆍ배송시스템 효율 극대화 등 빅데이터 기반 유통물류 혁신연구 지원
ㆍ양자 통상협정에 금융서비스 컴퓨팅 설비 현지화 의무 금지, 디지털 컨텐츠에 대한 관세적용 금지, 알고리즘 공개 및 강제이전 금지 등 디지털 무역 자유화 조항 포함"
▪ 「전자상거래 13차 5개년 계획」(‘16.12, 국무원)
ㆍ공공·상업정보 플랫폼 등 전자상거래정보 인프라 구축으로 전자상거래 품질향상 ㆍ전자상거래 인재·기술·물류서비스 시장 육성, 전자지불체계 고도화 등 요소시장 활성화 ㆍ전자상거래법 제정, 저작권법 등 개정으로 건전한 전자상거래 법제화 추진
"▪ 「신산업 구조비전」(’17.5, 경산성)
▪ 「종합물류시책추진 프로그램」(’19.3, 경산성·국토교통성) 등"
"ㆍ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빅데이터로 보고 데이터기반 산업 육성에 초점
- 모빌리티(무인자율주행·드론), 스마트공급망 등 4대 분야별 전략 제시
ㆍ공급망 최적화를 위한 IoT·빅데이터·AI 등 신기술 활용, 자율주행 ‘22년 상용화 추진, 도심지역 드론배송, 물류시설 대상 로봇 등 활용을 위한 R&D 진행중
ㆍ정부통합혁신전략추진위원회(‘19)에서 年 25만명 AI 인재육성계획 발표"
▪ 「온라인 플랫폼 공정성‧투명성 규정」 제정·시행(’20.7, EU)
"ㆍ온라인 플랫폼 이용 중소기업을 위해 예측 가능하고 투명한 온라인 거래환경을
조성하고 효과적인 분쟁해결 시스템을 마련"


국내 기업의 대응과 시사점
" 대형 유통사 중심으로 데이터 관리체계 구축을 추진중
ㅇ 유통기업의 온라인 부문 강화 및 계열사간 데이터 통합관리를 시작하는 단계이나 표준 미비 등으로 빅데이터 조성은 미흡
* (롯데쇼핑) 그룹 내 온라인 통합몰 구축(‘롯데ON’, ‘20.4), (이마트) SSG와의 협업 다각화·점포리모델링, (GS리테일) 그룹 내 온라인 통합몰 준비중(’마켓포‘, ’21.4)
ㅇ AI 기반 유통데이터 분석 인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D.N.A (Date·Network·AI) 신기술을 겸비한 유통 전문가가 부족한 상황
 대형 유통사 중심으로 자체 풀필먼트센터*를 구축하거나 택배사와의 제휴**를 통한 풀필먼트 서비스 확장 및 강화 추진중
* 풀필먼트센터 운영 현황(‘21.1) : 쿠팡 29개, SSG 닷컴 3개, 마켓컬리 5개 등
** 네이버-CJ대한통운의 지분교환(‘20.10), 11번가-우정사업본부의 업무협약 체결(‘20.12)
ㅇ 자본·기술력이 부족한 중소 유통사는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 하는 수준에 그쳐 유통기업간 디지털 격차가 확대되는 양상
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유통업계는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필수요건으로서 ESG(Environmental·Social·Governance) 경영전략 강조
* 11번가의 ‘친환경 택배박스’ 도입, 세븐일레븐의 페트병분리배출 캠페인(환경부 협업) 등
ㅇ 그러나 플랫폼사-입점사간 불공정거래 문제, 온라인상 소비자 피해문제 해결 등은 개별 사업자의 노력만으로는 한계
*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20년 ESG 평가결과 통합등급 A+ 이상 기업(16개) 중 유통기업은 1개"

"< 시사점 >
◇ (혁신) 유통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유통데이터 표준화·활용 플랫폼
구축 등 유통혁신 환경 조성과 중소유통의 디지털 격차 해소 필요
◇ (ESG)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유통환경 등 디지털 유통산업의 지속 성장과 공정한 거래가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이 중요
◇ (국경간 거래) 국내 수요 대응을 넘어 해외 진출을 위한 기반 조성 및 국경간 안전한 거래를 위한 글로벌 협력 강화 필요성 증가
* ‘18년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 총 2.92조불 중 국경간 전자상거래 시장 4,040억불"

Ⅲ.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 선도 및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
기본 방향
"◆ 디지털 유통 인프라 구축을 통한 민간주도 혁신 촉진
◆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조성으로 민간의 ESG경영 확산
◆ 글로벌 협력강화로 유통사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
혁신
ESG
해외
5대 추진 전략 14대 주요 과제
1. 유통데이터 댐 구축 "
" 상품정보 표준데이터 확충 유통데이터의 산업활용 기반구축
2. 배송물류 혁신기반 확충 "
" 풀필먼트센터 확충 및 표준모델 확산 드론·로봇 활용 비대면 물류·배송 서비스 혁신
 AI 융합형 유통 전문 인력 양성
3. 인재양성·창업 등  혁신과 창업을 위한 유통 R&D 확대
유통 혁신생태계 조성  창업기회 확산을 위한 디지털 유통대전 개최
 디지털 유통 연대와 협력 체계 구축
4. 지속가능 성장을 유통환경 조성 위한 "

"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환경 조성 공정한 플랫폼경제 환경 조성 환경친화적 유통물류 환경 조성
 온라인 수출 해외물류기지 확대
5. "e-커머스의
글로벌화 촉진"  글로벌 유통망 협력과 해외진출
 글로벌 통상 규범 마련에 적극 참여










Ⅳ. 세부 추진과제



"< 기업 애로 및 현장 목소리 >
“디지털 유통시대 유통물류산업의 성패는 데이터 기반 개인화 서비스 등 혁신 서비스 개발이 좌우하는데, 중소유통·스타트업은 데이터 접근이 어렵다”
“표준화된 온라인 상품DB부재로 소비자는 정확한 상품정보를 알기 어렵고
유통사는 서비스 개발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20.5,‘21.1 온라인 업계간담회)"
상품정보 표준데이터 확충
"(목표) 제조·유통·물류사 등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22년까지 상품정보* 표준데이터(이하 표준데이터) 300만개+α 구축
* (바코드), 상품분류체계, 상품단위, 상품명, 원산지, 제조사, 브랜드사, 상품 이미지, 용량, 포장 등 50개 공통정보를 포함해 상품별 최대 500개 세항목으로 구성
□ (현황) 마트, 나들가게 등 오프라인 유통사와 함께 오프라인 상품 대상으로 표준데이터 100만개 구축(’18~‘20년, 대한상의)
ㅇ 온라인 유통은 플랫폼별 개별 기준에 따라 자체 상품데이터 구축
□ (추진방안) 상품정보 등록소 개소 및 온라인 유통사 시스템 연계로 온라인 상품 대상 표준데이터 200만개+α 추가확충(’21~‘22년, 산업부)
ㅇ (기대효과) 상품정보 1회 등록으로 다양한 유통사 활용, 데이터 표준 화로 新서비스 개발 용이, 상품정보 공유로 안전·합리적 소비에 기여
< (현행) 플랫폼별 데이터 구축 > < (향후) 표준데이터 구축 >"



유통데이터의 산업활용 기반 구축
"(목표)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유통데이터 공개 플랫폼 구축 및 유통데이터 활용 생태계 조성 → 다양한 유통서비스 상용화 촉진
ㅇ 업계의 수익모델 창출, 기술개발 촉진 및 스타트업 양성 지원"
□ (현황) 국내 업계의 보유데이터 폐쇄적 활용으로 제조사, 유통사, 물류사, IT 기업간 데이터 협업을 통한 유통 全주기 혁신 효과 미흡
"□ (추진방안) 유통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기반구축(’21~‘25년, 산업부)
➊ (유통데이터 플랫폼) 상품정보·거래정보 데이터 중심으로 유통 관련 이종데이터와 연계된 유통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 및 공개(‘21년)
* 유통사, 제조사, IT기업 등 유통물류 서비스 관련 다양한 기업을 지원하는 플랫폼
* 향후 판로정보를 제공·공유하는 판로정보시스템(중기부) 등 공공시스템과 연계 방안 검토
➋ (서비스 개발지원) 데이터 및 데이터 분석서비스* 제공, 서비스 실증지원**으로 데이터를 활용한 유통서비스 개발·창업촉진(‘21~’25년)
* 상품 카테고리별, 지역별 인기상품 분석 / ** 해외유통사에 대한 온라인 수출상품의 상품
정보 전송기능 구현, 중소유통 매장 매출분석을 통한 공동물류센터 자동발주 서비스 등"


"< 기업 애로 및 현장 목소리 >
“온라인몰에서 상품품질과 가격정책만으로는 경쟁력 확보가 어렵고, 다품종
소량거래, 빠른 배송을 가능하게 하는 도심 풀필먼트 시스템이 필수(국내 연구소)"
"“중소유통이 공동활용가능한 풀필먼트 지원이 전무하다”(국내3PL물류 최초기업)
“국내 환경은 규제로 인해 드론배송 사업화를 위한 실증에 한계(배달업체)"
풀필먼트센터 확충 및 표준모델 확산
"(목표) 다품종 소량거래, 적시적소 배송 등 온라인 주문 효율적 대응 핵심 인프라인 신기술 기반의 풀필먼트센터 확충 → 디지털 전환 촉진
□ (현황) 쿠팡, SSG닷컴 등 유통사 자체의 물류센터 확대 또는 오픈 마켓-물류기업간 협업* 등을 통한 풀필먼트 서비스 수요 급증
* -CJ 대한통운의 지분교환(‘20.10월), 11번가-우정사업본부의 업무협약 체결(‘20.12월)
ㅇ 업계는 규제 등으로 인해 거점 도시를 포함하여 풀필먼트센터 확충을 위한 적정 부지 확보 애로
※ 온라인 중소 판매자는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 유통망 입점 또는 3PL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 창고 활용
ㅇ 오프라인 중소유통사는 전국 소재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에도 불구하고 기술·자본 취약성 등으로 풀필먼트 서비스의 사각지대
* 중소유통기업의 공동구매·공동물류를 통한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03년부터 건립,
19년말 기준 전국에 39개 운영중 (지자체 소유·관리, 수퍼조합 등이 운영)"
"(추진방안) 규제혁신, 시범사업 추진 등 통해 풀필먼트 확충유도
➊ (민간투자 촉진) 산업단지 내 네거티브존 지정을 통한 풀필먼트 입주허용 등 규제혁신으로 민간의 풀필먼트 인프라 투자촉진(산업부)
ㅇ 낙후 물류창고 첨단화·신축시 “스마트 물류센터” 인증도입(’21년, 국토부)
* 물류센터에 대해 우대 대출상품을 운영하여 시중금리 대비 이자차이 보전지원
➋ (중소점포형 시범사업) 중소 유통업체가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풀필먼트센터 구축 시범사업 추진(‘21~’22년, 산업부)
* 전국 39개 중소유통공동물류센터 중 공모·평가를 통해 2곳을 선정하여 시범사업 추진
< (현행) 중소유통공동물류센터 > < (향후) 풀필먼트센터化 >
※ 점포의 다양한 유통망 진출, 빠른배송 제공, 중소물류센터의 지역 소매물류 허브로 도약
ㅇ 풀필먼트 서비스 운영을 위한 S/W·H/W 인프라 구축 및 운영 체계 표준화* 등 중소점포 연계형 풀필먼트 표준모델 개발
* 취급상품/물류정보(입출고·위치정보 등), 데이터프로토콜, 입출고 절차 등 센터운영·업무 표준화
ㅇ 유통데이터 기반으로 예측생산·맞춤형 상품기획, 자동수발주·최적 재고관리, 빠른배송 등 온라인 거래를 위한 서비스 실증 지원
ㅇ 지역농산물과 유통기업(수퍼 등)을 연계하여 소싱·관리·판매를 하나로 묶는 동네 단위 생산·소비도 촉진(‘21년~, 중기부)
- 향후 맞춤형 동네 구독(배송) 서비스를 지원, 동네단위의 쇼핑 체험을 활성화하여 중소유통기업을 지역의 앵커스토어로 육성
* 동네의 식음료, 식자재, 화훼 등 식생활 통합 구독서비스 제공
➌ (도심배송거점) 중소업계의 공동물류센터인 ‘공동집배송센터*’제도를 개편하여 도심 주변 배송거점으로 확대 방안 마련(‘21년~, 산업부)
* (유통법) 유통시설 접근성 등 요건충족시 산업부장관 지정 → 인허가 의제, 자금지원 등 (現 5개)
ㅇ 공공기관의 도심 유휴부지·시설 활용 방안도 적극검토(산업부·국토부 등)"

드론·로봇 활용 비대면 물류·배송서비스 혁신
"( ) ’22년까지 드론배송 총 1천회 실증, ‘23년까지 물류로봇 4천대 보급
ㅇ 미래형 비대면 물류·운송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는 드론배송, 물류 로봇서비스의 조기 상용화로 산업 고도화 및 새로운 시장창출
* : (드론배송) 19년 5.2억불→27년 95.1억불(캐나다, Emergen Research), (물류로봇) 연평균 42%↑전망 (World Robotics 2020)
□ (현황) 드론·로봇 수요처가 참여하는 시장창출형 실증사업 등 진행중
ㅇ (드론) 도서·산간 드론배송 서비스 상용화 실증 총 117회(’19~‘20년,
산업부)*, 식음료 등 배송실증(국토부)** 및 원천기술 개발***(과기부) 진행
* CES2021에서('21.1.11~14) 드론배송서비스 실증사업 홍보(GS칼텍스, 산업부, ETRI)
** 식음료(세종,서울), 지역특산물(영월)을 드론교통관제시스템과 연계하여 실증(국토부)
*** ‘대형 물류센터→도심허브→최종 배송’으로 이어지는 자동 물류 배송이 가능하도록 공중 수송용 무인기+육상배송용 드로이드 및 운용 관련 원천기술 개발(‘20~’27년, 과기부)
ㅇ (로봇) ‘20년 로봇 기반 유통물류 서비스 총 115대 실증(산업부)
* 외식업장 맞춤형 서빙/퇴식 자동화 자율주행 로봇도입, 5G기반 무인지게차를 활용물류창고 등
□ (추진방안) 실증 + 규제샌드박스 적극 활용 → 상용화/제도정비
➊ (드론) 도서·산간 등 인구비밀집지역 물품배송 가이드라인(‘21년) 및 배송지역 확대를 위한 제도 마련(배송기준·관제시스템 등, ’24년, 국토부)
➋ (로봇) 산업단지 등 실증거점 기반으로 다종의 언택트 로봇 활용 모델 실증( ) 및 배송로봇의 인도주행 허용 등 추진(경찰청)
* (실증 로봇 예시) 물류로봇, 안내·경비로봇, 조리·서빙로봇, 바리스타 로봇 등 (‘21년~)
* (인도주행 기준 예시) 주행속도, 화물중량, 크기 및 외형, 브레이크 성능, 야간 조명 등 (‘21년~)
< 드론서비스 / 물류로봇 실증 사례 >"




"< 기업 애로 및 현장 목소리 >
 ""유통과 데이터 모두에 능통한 인재가 필요하나 턱없이 부족”
“22년 세계 유통산업 내 AI시장규모 50억불 전망(시장조사기관 MarketsandMarkets), 국내 3대 유통그룹(163개 계열사)의 AI인력 총 210명, 기업당 1.29명수준”(중앙일보)
 ""혁신기술 수요기업인 유통사와 공급기업을 연계한 혁신형 창업 필요"""
AI 융합형 유통 전문인력 양성
"( ) ’26년까지 디지털 유통 분야 전문인력 1,200명 이상 배출
ㅇ 수요 기반 유통산업기술인력 양성으로 업계의 지속적 기술혁신 지원
□ (현황) 신유통 부상으로 디지털 인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유통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AI 인력 부족
ㅇ ‘03년 이후 국가자격시험인 유통관리사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나 유통 산업에서의 활용도가 낮다는 평가 (’21.1, 전문가간담회)
* ‘03~20 연평균 합격자수(총 11,126명) : (1등급) 34명, (2등급) 8,845명, (3등급) 2,247명
ㅇ 데이터·AI 활용 유통인력 양성을 위한 고급 인력양성 프로그램 부재
□ (추진방안) 업계의 인력 수요에 따른 AI 융합형 유통 전문인력 양성
➊ (현장인력) 유통 현장 수요에 기반한 유통 전문인력 양성 추진( )
* ‘26년까지 현장인력 1,150명 (=(단기교육과정 20명*10회*5년)+유통관리사 30명*5년))
ㅇ 유통사 협업을 통해 업계의 현장 요구와 기술트렌드를 고려한 유통데이터 단기 집중교육 과정 개설·운영(‘21~'25년, 유통데이터센터)
ㅇ 유통 관리사 시험에 업계에서 원하는 실무역량을 평가요소로 반영 하고, 자격증 보유자에 대한 인센티브 마련 등 제도개편 추진(‘22년)
➋ (석박사인력) 유통산업과 연관 전후방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AI 융합형 석박사 전문인력 양성과정 신설 (‘22~’26년, 산업부)
* 석박사 고급 인력 100명 이상 양성 추진 (=10명*3개 대학*4년)"

혁신·창업을 위한 유통 R&D 확대
"( ) 유통망 고도화 기술개발 지원으로 혁신 기업육성 및 창업지원
□ (추진방안) 유통분야 신산업 창출 및 서비스 효율화를 위해 유통기술에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온-오프라인 통합의 지능형 기술 개발
ㅇ 비영리기관의 과제총괄·자문, 유통사 등 기술 수요처·기술개발사 와의 컨소시엄 구성 등 통해 개발기술의 사업성·공공성 확보
➊ (1단계) 중소 ‘온라인’ 셀러의 온라인 수출, 서비스 개선, 친환경 패키징 사용 등 유통망 개선을 위한 기술 개발(‘21~’23년, 산업부)"
세부과제 주요 기술 기대효과
1 친환경패키징 "▪친환경 패키징 라이브러리 구축
▪친환경 패키징 자동설계
▪패키징 서비스 플랫폼 구축" ∙운송효율과 제품안전성 확보, 과대포장 해소
2 유통물류연계 표준정보시스템 "▪물류데이터 표준API 관리
▪표준택배송장 관리
▪판매자-풀필먼트-택배사 연계" "∙3PL 풀필먼트시장 경쟁력 제고, 중소셀러
배송부담 경감, 서비스 품질 향상"
3 해외시장정보 분석디지털화 "▪해외쇼핑몰 쇼핑·비정형데이터 수집
▪국별 수출상품 추천 알고리즘
▪적정 상품가 추천시스템" ∙중소셀러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 온라인 수출 확대
4 B2C 플랫폼 고도화 "▪맞춤형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고령층 친화적 언택트 오더
▪UI개발 및 다중이용 실증" ∙디지털 취약계층과의 디지털 격차 해소
➋ (2단계) 중소 ‘오프라인’ 매장의 옴니형 혁신 기술개발 지원(‘22년~, 산업부)
"ㅇ (온·오프라인 연계) 오프라인 매장의 온라인 연계 및 온·오프라인
데이터 통합을 위한 관련 기술 개발"
"ㅇ (매장의 지능화) IoT, AI 기술 등을 접목하여 오프라인 매장의
강점을 반영한 체험형·지능형 쇼핑공간 구현 시스템 개발"
ㅇ (실증/표준) 미래형 유통매장(리빙랩) 실증 및 유통물류 표준모델 개발
창업기회 확산을 위한 디지털 유통대전(Retail Tech Show) 개최
"□ (목표)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 극대화 및 차세대 유통시장 선도를 위해 유통의 미래를 제시하고 투자매칭을 통한 창업기회 확대
□ (추진방안) 「디지털 유통대전」을 민관 협업의 글로벌 행사로 개최, 비즈니스 창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