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미얀마 정세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하여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습니다.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4. 1.

금융위, 미얀마 정세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하여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습니다.

 

등록일2021-04-01

 

 


제 목 : 미얀마 정세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하여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습니다.

<회의 개요>
ㅇ 일시: 21.4.01(목) 11:00~12:00/ 화상으로 개최
ㅇ 참석: 금융위 글로벌금융과장(주재), 외교부,금감원, 산은‧기은‧KB‧신한은행, 은행연·여신협등
ㅇ 안건: 회사별 미얀마 상황 및 비상연락체계 점검, 상황별 대응방안 등


□ (상황 개요) 21.3.31. 17시(현지시간) 신한은행 양곤지점에 근무하는 미얀마 현지직원(여성, 33세)이 근무를 마치고(16:30), 회사에서 제공하는 퇴근차량을 통해 귀가하던중 총격을 받아 부상을 당함

ㅇ 해당 직원은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신한은행은 직원상태 파악 및 지원시스템을 가동중임

□ (그간의 대응) 금융당국은 미얀마 진출 금융회사, 외교부 등 유관기관과 함께 미얀마 정세 관련 금융권 비상대응체계를 구축(21.2.24)·운영중

ㅇ 그간 수시 회의 개최 및 실시간 상황공유 시스템 구축을 통해 현지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현지진출 금융사의 애로사항 점검, 직원 안전 조치방안 강구 등 지원노력을 지속해 왔음

ㅇ 현지진출 금융회사들도 직원안전을 위한 위기대응매뉴얼에 따라 필수인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등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해 왔음
□ (향후 계획) 금융당국은 외교당국과 긴밀히 협의하여 현지진출 금융회사 직원의 안전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ㅇ 금융회사와 함께 비상대응절차에 따라 현지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임*

* 현지 영업점 소재지 상황에 따라 영업점 임시 폐쇄·전직원 재택근무 전환 등 조치중이며, 추가적으로 주재원의 단계적 철수 등도 검토중임

※ 금융감독원에서 금융회사별로 직원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비상대응절차에 따라 안전확보를 위한 필요조치를 취하도록 안내 예정

(첨부) 미얀마 진출 금융회사 현황

☞ 본 자료를 인용 보도할 경우 출처를 표기해 주십시오. 금융위원회 대 변 인
http://www.fsc.go.kr prfsc@korea.kr

“혁신금융, 더 많은 기회 함께하는 성장”



첨 부 미얀마 진출 국내 금융회사 현황
구분 회사 수 회사명
은행 9 (지점/현지법인) 신한, 기업, 산업, KB
(사무소) 우리, 하나, 부산, 농협, 수출입
MFI 소액대출 15 하나MF, BNK캐피탈, 우리은행, 우리카드, IBK 캐피탈, 신한카드, 농협, 수협, 메이슨, 대구은행, 국민MF, 국민카드, JB캐피탈, lnno캐피탈, DY캐피탈
카드 2 국민카드, 신한카드
보험 2 DB생명, 교보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