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안마의자 구매·렌탈, 신중하게 결정하세요”-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가정의 달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5. 7.

부모님 안마의자 구매·렌탈, 신중하게 결정하세요”-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가정의 달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담당부서 소비자안전정보과 등록일 2021-05-07

 

 

“부모님 안마의자 구매·렌탈, 신중하게 결정하세요”

-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가정의 달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

■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은 어버이날 등을 맞아 피해가 예상되는 안마의자와 관련하여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ㅇ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안마의자를 구매하거나 렌탈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나, 안마의자의 품질 불만이나 계약해지를 둘러싼 소비자피해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어버이날 등으로 안마의자 구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5월 가정의 달에는 소비자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ㅇ 소비자원에 2018년부터 2021년 3월까지 접수된 안마의자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441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가 63.7%(281건)였고 렌탈 계약한 경우는 36.3%(160건)로 나타났다. 

* 피해구제 신청 건수 : (’18년) 93건 → (’19년) 146건 → (’20년) 153건 → (’21년 1~3월) 49건

 

■ 소비자는 이번 피해주의보를 통해 제공되는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참고하여 유사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1 소비자 피해 현황 및 사례

 

☐ ‘품질 불만’ 및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 많아

 

ㅇ 피해구제 신청된 441건을 피해유형별로 살펴보면 작동불량, 소음, 사용자의 체형에 부적합, 안마 강도가 맞지 않음 등의 ‘품질 불만’ 관련이 63.5%(280건)로 가장 많았다. 

 

- 다음으로 ‘계약해제(해지)’ 22.7%(100건), ‘계약불이행’ 5.7%(25건), 사용 중 심한 통증이나 부상을 주장하는 ‘안전 문제’가 3.2%(14건)로 나타났다.

 

【사례1】 품질불량 제품 교환 요구

 

󰋯A씨는 2019. 12. 안마의자를 3,890,000원에 구매하여 설치함. 2020.6. 작동이 되지 않아 메인보드 교체하였고 2주후 동일 하자 발생하여 메인보드 다시 교체하였으며, 2020.7. 소음발생, 롤링 이상 등의 하자가 발생하였으나 코로나19로 수리가 지연됨. 2020.12. 소음, 롤링 이상 등 문제가 다시 발생한바 제품 교환을 요구함. 

 

【사례2】 성능·기능이 다른 제품 환급 요구 

 

󰋯B씨는 2019. 10. 의료기기 박람회를 통해 안마의자를 2,700,000원에 구매하여 1달 후 설치 받음. 제품을 확인해보니 구매 시 현장에서 시연했던 제품과 성능과 기능이 다른 점을 발견하여 계약해제를 요구함. 사업자는 반품 운송비(200,000원)을 부담하라고 하나, 사업자의 귀책사유로 인한 반품이므로 비용부담 없는 대금 환급을 요구함.

 

【사례3】 부작용 발생한 제품 환급 요구 

 

󰋯C씨는 2020. 6. 안마의자를 2,840,000원에 구매함. 사용 중 종아리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여 병원 진단서를 발급받아 사업자에게 전달 후 대금환급을 요구함. 사업자는 안마의자 점검 결과 이상이 없다며 대금 환급을 거절함. 

 

☐ 구매의 경우 ‘품질 불만’, 렌탈의 경우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상대적으로 많아

 

ㅇ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는 렌탈 계약에 비해 ‘품질 불만’ 관련 피해(72.2%)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ㅇ 렌탈 계약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36.3%)이 적지 않았는데 이는 소비자의 개인적 사정 등으로 계약을 중도 해지할 경우 발생하는 위약금과 운송비 등 반품비용과 관련된 분쟁이 많기 때문이다.

 

[ 피해유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

구분 품질 계약해제‧해지** 계약불이행 안전문제 표시광고 기타***

불만* 

구매 203 42 13 7 10 6 281

-72.2 -14.9 -4.6 -2.5 -3.6 -2.1 -100

렌탈 77 58 12 7 3 3 160

-48.1 -36.3 -7.5 -4.4 -1.9 -1.9 -100

280 100 25 14 13 9 441

-63.5 -22.7 -5.7 -3.2 -2.9 -2 -100

* A/S 포함 / ** 청약철회 포함 / *** 기타 : 부당행위, 가격 불만, 약관 등

 

【사례4】 계약 시 설명과 다른 제품 계약해지 요구 

 

󰋯D씨는 2020.12. 유선 상으로 안마의자를 렌탈 계약함(60개월, 월 69,800원). 계약당시 허리협착증에 도움이 된다고 하였으나 허리 통증이 심해져 설치한지 1달 만에 계약해지를 요구함. 사업자가 위약금, 설치비 등 120여 만 원을 청구하나, 계약당시 해지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듣거나 동의한 바 없으므로 비용 조정을 요구함.

 

☐ 온라인 구매가 오프라인 구매보다 ‘계약해지’ 관련 피해 비중 커

ㅇ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 중 상품 구매방법이 확인된 267*건을 분석한 결과, ‘오프라인 구매’가 47.2%(126건), ‘온라인 구매’**가 45.7%(122건)로 비슷한 수준이었고, ‘방문판매’를 통한 구매가 7.1%(19건) 이었다. 

 

[ 안마의자 구매방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

구분 품질 불만 계약해제‧ 계약 표시광고 안전문제 기타

(A/S포함)  해지 불이행

오프라인 구매 106 11 3 1 3 2 126

-84.1 -8.7 -2.4 -0.8 -2.4 -1.6 -100

온라인 74 24 9 9 3 3 122

구매 -60.7 -19.7 -7.4 -7.4 -2.5 -2.5 -100

방문판매 구매 11 7 - - - 1 19

-57.9 -36.8 - - - -5.3 -100

191 42 12 10 6 6 267

-71.5 -15.7 -4.5 -3.7 -2.2 -2.2 -100

* 안마의자 구매 관련 피해구제 281건 중 상품 구매방법 확인이 가능한 267건 분석

* 온라인구매 : 온라인거래, TV홈쇼핑, 소셜커머스, 기타통신판매 등

ㅇ 온라인 구매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이 19.7%로, 오프라인 구매의 8.7%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례5】 사용 불편한 제품 계약해지 요구 

󰋯E씨는 2021. 1. 홈쇼핑방송에서 안마의자를 보고 상담 후 다음날 렌탈 계약함(59개월, 월 42,500원). 10일 후 설치 받고 사용해보니 사이즈가 작고 몸에 맞지 않아 불편하며 팔 부분은 강도가 너무 강해 통증을 느껴 사업자에게 상위모델로 교환을 요청함. 사업자는 교환하더라도 위약금 및 운송비 등 80여 만 원을 내야한다고 함. 

 

2 소비자 유의사항

 

□ (구매·계약 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보고 신중하게 결정한다.

 

ㅇ 안마의자는 고가의 제품이고 설치가 필요한 만큼 구매·계약 전 매장을 방문해 충분히 체험하여 제품에 원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지,실사용자의 체형에 적합한지, 안마의 강도가 적정한지 등을 확인한다.

 

ㅇ 소비자의 사유로 인해 렌탈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상당한 위약금, 운송비 

등이 청구될 수 있으므로, 계약 전 해지에 관한 사항을 꼼꼼히 확인한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16. 물품대여서비스업)」

ㅇ 소비자 귀책사유로 인한 계약해지 

- 의무사용기간을 1년 초과로 정한 경우 : 의무사용기간 잔여월 임대료*의 10%에 해당하는 금액 배상

- 의무사용기간을 1년 이하로 정한 경우 : 의무사용기간 잔여월 임대료 30%에 해당 하는 금액과 임대차기간 임대료 총합의 10%에 해당하는 금액 중 적은 금액 배상

* 잔여월 임대료 = {월임대료 × (의무사용일수 - 실제사용일수) ÷ 30}

 

ㅇ 계약서를 교부받고, 구두 약정이나 사은품 등 계약내용이 추가·변경된 경우 계약서에 기재한다.

 

ㅇ 안마의자를 설치·사용한 이후에는 제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에 해당되어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청약철회 의사가 있을 경우 제품 설치 전에 의사를 표시한다. 

□ (구매 후) 제품 상태를 꼼꼼히 확인한다. 

 

ㅇ 제품 설치 시 계약한 모델이 맞는지, 손상된 부분은 없는지, 작동 상 문제는 없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한다. 

 

ㅇ 사용 중 제품의 하자나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한다. 

 

3 상담 및 피해구제 안내

 

□ 자율적인 분쟁 해결이 어려운 경우,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모바일 앱, www.consumer.go.kr)’또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 www.ccn.go.kr)’를 통해 거래내역, 증빙서류 등을 갖추어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4 당부사항

 

□ 공정위와 소비자원은 안마의자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구입 시 매장을 방문해 실사용자가 사용하기에 적합한 제품인지 충분히 체험해보고 신중히 결정할 것, ▲렌탈 계약 시 계약내용, 해지비용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계약서를 교부받을 것, ▲청약철회 의사가 있을 경우 제품 설치 전 의사를 표시할 것, ▲제품의 하자나 부작용 발생 시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붙임>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현황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ftc.go.kr

붙임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현황

 

□ 연도별 현황

ㅇ 2018년부터 2021년 3월까지 접수된 안마의자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441건이며, 이중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가 63.7% (281건), 렌탈 계약한 경우는 36.3%(160건)로 나타남. 

 

[ 연도별 계약내용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 건, %)

구 분 구매 렌탈

2018년 58 35 93

-62.4 -37.6 -100

2019년 92 54 146

-63 -37 -100

2020년 104 49 153

-68 -32 -100

2021년 1~3월 27 22 49

-55.1 -44.9 -100

281 160 441

-63.7 -36.3 -100

□ 성별·연령대별 현황

ㅇ (성별) 피해구제를 신청한 소비자의 성별은 남성 54.2%(239건), 여성 45.8% (202건)로 확인됨. 

[ 성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 건, %)

구 분 남성 여성

구매 156 125 281

-55.5 -44.5 -100

렌탈 83 77 160

-51.9 -48.1 -100

239 202 441

-54.2 -45.8 -100

ㅇ (연령대별) 소비자의 연령대가 확인된 피해구제 신청 431건 중 ‘40대’가 30.9%(133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50대’ 23.4%(101건), ‘30대’ 22.7%(98건), ‘60대 이상’ 17.4%(75건), ‘20대’ 5.6%(24건)의 순이었음.

 

[ 연령대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 건, %)

구 분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이상

구매 13 66 82 63 51 275

-4.7 -24 -29.8 -22.9 -18.5 -100

렌탈 11 32 51 38 24 156

-7.1 -20.5 -32.7 -24.4 -15.4 -100

24 98 133 101 75 431

-5.6 -22.7 -30.9 -23.4 -17.4 -100

* 안마의자 관련 피해구제 441건 중 소비자 연령 확인이 가능한 431건 분석

□ 구매금액 현황

ㅇ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 구매 금액대를 살펴보면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30.0%(65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 21.7%(47건),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15.2%(33건) 등의 순이었음. 

[ 안마의자 구매금액 현황 ]

(단위 : 건, %)

100만원 미만 100만원 이상 200만원 이상 300만원 이상 400만원 이상 5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 300만원 미만 400만원 미만 500만원 미만

22 65 33 47 24 26 217

-10.1 -30 -15.2 -21.7 -11.1 -12 -100

* 안마의자 구매 관련 피해구제 281건 중 금액 확인이 가능한 217건 분석

□ 피해유형별 현황

ㅇ 피해구제 신청된 441건을 피해유형별로 살펴보면 ‘품질 불만’ 관련이 63.5%(280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계약해제(해지)’ 22.7%(100건), ‘계약불이행’ 5.7%(25건), ‘안전’ 3.2%(14건) 등의 순이었음. 

[ 피해유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

구분 품질 불만* 계약해제‧ 계약 안전문제 표시광고 기타***

해지** 불이행

구매 203 42 13 7 10 6 281

-72.2 -14.9 -4.6 -2.5 -3.6 -2.1 -100

렌탈 77 58 12 7 3 3 160

-48.1 -36.3 -7.5 -4.4 -1.9 -1.9 -100

280 100 25 14 13 9 441

-63.5 -22.7 -5.7 -3.2 -2.9 -2 -100

* A/S 포함 / ** 청약철회 포함 / *** 기타 : 부당행위, 가격 불만, 약관 등

 

 

· (품질 불만) 작동불량, 소음, 사용자의 체형에 부적합, 안마 강도가 맞지 않음 등

· (계약해제·해지) 계약해제(해지) 또는 청약철회 요청을 거절당한 경우 등 

· (계약 불이행) 제품 배송을 이행하지 않은 경우 등 

· (안전문제) 제품 사용으로 신체부위에 통증 발생, 사용 중 부상 등

· (표시광고) 표시·광고한 내용과 다르거나 정보가 미흡한 경우 등

ㅇ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는 ‘품질 불만’ 관련 피해가 대부분(72.2%) 이었고, 렌탈 계약의 경우는 ‘품질 불만’(48.1%) 이외에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36.3%)이 상대적으로 높았음. 

- 소비자 귀책사유로 안마의자 렌탈 계약을 중도 해지하는 경우, 안마의자는 운송비가 많이 소요되고 설치‧사용에 따른 제품 가치의 하락 등으로 상당한 위약금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계약하고 계약 시 반품비용 등 확인이 필요함.

※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은 소비자 귀책사유로 인한 계약해지인 경우 의무사용기간이 1년을 초과하는 계약은 잔여월 임대료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의무사용기간이 1년 이하 계약은 잔여월 임대료의 30%에 해당하는 금액과 임대차기간 임대료 총합의 10% 중 적은 금액을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음.

□ 구매방법별 현황

ㅇ 안마의자를 구매한 피해구제 신청사건 중 상품 구매방법이 확인된 267건*을 살펴보면 ‘오프라인 구매’가 47.2%(126건), ‘온라인 구매’**가 45.7% (122건)로 비슷한 수준이었고, ‘방문판매 구매’가 7.1%(19건)임.

- ‘온라인 구매’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이 19.7%로서 ‘오프라인 구매’의 8.7%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남. 

[ 안마의자 구매방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

구분 품질 불만 계약해제‧ 계약 표시광고 안전문제 기타

(A/S포함)  해지 불이행

오프라인 구매 106 11 3 1 3 2 126

-84.1 -8.7 -2.4 -0.8 -2.4 -1.6 -100

온라인 74 24 9 9 3 3 122

구매 -60.7 -19.7 -7.4 -7.4 -2.5 -2.5 -100

방문판매 구매 11 7 - - - 1 19

-57.9 -36.8 - - - -5.3 -100

191 42 12 10 6 6 267

-71.5 -15.7 -4.5 -3.7 -2.2 -2.2 -100

* 안마의자 구매 관련 피해구제 281건 중 상품 구매방법 확인이 가능한 267건 분석

* 온라인구매 : 온라인거래, TV홈쇼핑, 소셜커머스, 기타통신판매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