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항공대학교 연합체 수행…28일 착수보고회 개최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5. 28.

가덕도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항공대학교 연합체 수행28일 착수보고회 개최

담당부서공항정책과 등록일2021-05-28 11:00

 

 

 

 

가덕도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

 

- 항공대학교 연합체 수행…28일 착수보고회 개최 -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가덕도신공항 사업의 기본구상 마련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28일 개최했다.

 

 ㅇ세종청사에서 개최된 착수보고회에는 국토교통부, 용역진, 부산, 울산, 경남 등 해당 지역 공무원 등이 참석하여 과업추진 방안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특히, 수요·물류, 항공·해사 안전, 지반, 환경·소음, 공항 건설·운영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도 참여하여 보다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용역은 항공대학교 연합체(컨소시움)에서 맡아 앞으로 10개월간 시행할 예정이다.

 

     * 계약일 : ’21. 5. 20. / 계약금액 : 17억 9천만원

 

 ㅇ연합체를 구성한 항공대학교, ㈜유신, 한국종합기술은 학술 분야와 기술 분야로 나눠 역할을 수행하며,

 

   -항공 분야에 전문성이 특화된 항공대학교와 공항설계 전문성을 갖춘 2개 기술용역 업체가 참여한 만큼, 10개월의 기간 동안 밀도 있고 면밀한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용역에서 과학적인 조사 및 기술 분석을 토대로 최적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ㅇ(수요) 항공수요 예측은 예타 지침, 교통시설 투자평가지침 등 관련 규정에서 제시하는 수요예측 방법론(예시 : 계량경제학적 모형)을 우선 적용하고, 국내선·국제선의 항공수요 실적과 함께 코로나 19의 영향을 감안한 항공수요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ㅇ(지반조사) 지반조사는 기본계획 단계에서 분석하는 수준의 육지 및 해양 지반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해양 지반조사는 가덕도 인근의 일정 범위를 대상으로 탄성파 탐사와 함께 해양 시추도 실시하며, 이르면 6월 내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ㅇ(활주로) 활주로는 인근 공항의 항공기 운항, 선박 항로 등을 고려하면서 항공 안전성과 용량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최적의 활주로 방향 및 입지를 제시한다.

 

 ㅇ(환경) 또한, 신속하게 현지 실사를 실시하여 해양 및 육지의 동·식물, 생태 등 자원 현황과 식생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신공항 건설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여 환경훼손 저감 방안도 강구한다.

 

□앞으로 국토교통부는 신공항 사업의 첫 절차인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차질 없이 수행하며 가덕도신공항 사업이 원만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