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플랫폼으로 미래차 전환을 견인한다-경남「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 개최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6. 16.

협력플랫폼으로 미래차 전환을 견인한다-경남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 개최

담당부서 자동차과등록일 2021-06-16

 

 

 

협력플랫폼으로 미래차 전환을 견인한다!

- 경남「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 개최 -

- 기획·연구·상용화 등 미래차 전환의 全 과정 종합지원 -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6월 16일(수) 경남 창원시에서 산업부, 경상남도, 창원시, 기업, 연구 및 금융기관이 참석한 가운데「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ㅇ 또한, 참석기관은 부대행사로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의 성공적 운영을 위한 협력MOU와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자금 마련을 위한 협력MOU를 체결하였다.

 

 

 

< 착공식 행사 개요 >

 

 

 

▪ 일시 : ’21.6.16(수) 14:00∼15:15

 

▪ 참석 

 -(정부·지자체)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연구기관) 재료연구원장, 한국자동차연구원장, KCL원장, 전기연구원장대행, 경남TP원장대행

 -(금융기관)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경남은행·농협·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본부장

 -(수소기업) 현대차, 상아프론테크,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코하이젠, 삼보모터스 등 9개기업

 -(기타)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창원산업진흥원장

 

▪ 내용/장소 : 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협력MOU 『미래모빌리티 기술혁신기업 지원플랫폼』MOU(재료연구소)

 

 

【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란? 】

 

□ 정부는 지난 6월 10일「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전략」발표를 통해 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권역별 미래차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모델 혁신 지원, △사업재편 지원수단 확충 등 3대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 금번 경남「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는 권역별 미래차전환 플랫폼 구축의 일환으로서 기획·연구·상용화 등 미래차 전환의 全 과정을 종합지원하는 신개념 협력플랫폼*이다. 

 

  * ▴완성차사와 부품기업은 미래차 전환전략 공유 및 공동 R&D 추진, ▴연구기관은 기술지원, ▴정부·지자체는 시험인증기반을 구축

 

 ㅇ 창원에 위치한 한국자동차연구원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와 연계하여 수소차 전환을 우선 지원하고, 향후 지역산업생태계 등을 고려하여 전기상용차 등으로 지원분야를 확대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ㅇ 산업부·경남·창원시가 ’24년까지 총 6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창원시 성산구 부지에 본관과 시험평가장비를 갖춘 연구지원시설 3개동을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며, 본관에 현대차 등 9개 기업이 입주한다.

 

 

 ① 본관 (~’22.上, 지방비 104억원)

    * 한자연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 및 현대차, 상아트론테크 등 9개기업 입주

 ② 연구지원시설 

     - 수소차 부품 내구성 전주기 지원센터(’~’24, 정부 100억원 지방비 181억원)

     - 수소버스용 충전소 부품 시험센터(~’23, 정부 100억원, 지방비 92억원, 민간 4억원)

     - 수소저장용기 및 부품 시험센터(~’22, 정부 34억원)

 

 

【 이전과 달라지는 점 】

 

□ 세계 자동차 산업의 부가가치는 “엔진·구동장치” 중심에서 “연료전지·배터리, 전동화부품, SW·데이터”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ㅇ 글로벌 산업구조변화에 대응하여 미래차 시장을 선점하고, 국내 일자리 및 생산기반을 유지·확대하기 위해서는 자동차부품 산업구조를 신속히 미래차 중심으로 혁신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 그러나, 우리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략부재, 영세성 등을 고려시 개별기업의 역량만으로는 신속한 미래차 전환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ㅇ 부품기업의 81.6%는 미래차 대응계획을 미 수립한 상태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는 상황에 처해 있으며, 

 

 ㅇ 또한, 부품기업의 83%가 매출액 100억 미만의 영세기업이며, 코로나 19로 경영상황이 악화되어 투자여력도 부족한 상황이다.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개별 부품기업이 부족한 기획·연구·상용화 등 3대 미래차 전환 역량을 완성차, 연구기관, 정부·지자체가 보강하고, △지역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다.

 

 ① (기획) 완성차사가 미래차 사업계획을 부품기업과 공유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미래차 산업기술동향, 수요전망 등을 제공하여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전략 수립이 용이해진다.

 

 ② (연구)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완성차사·부품기업과 공동연구를 수행하며, 기술적 지원을 통해 부품기업의 기술역량 향상을 뒷받침한다.

 

 ③ (상용화) 부품기업은 정부·지자체가 구축한 공용인프라를 활용하여 시제품의 시험평가를 추진하고 개발기간과 비용을 단축한다.

 

 ④ (지역전환) 동 센터를 경남지역내 미래차 전환 전진기지로 활용하여 미래차 전환을 희망하는 경남 부품기업을 지속 발굴·지원하여 경남지역의 미래차 전환을 가속화한다.

□ 아울러, 지역 연구기관과 금융기관이 협력하여 부품기업이 미래차 전환에 필요한 설비투자·R&D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ㅇ 재료연구원 등 연구기관이 미래차 분야에 성장 잠재력이 있는 혁신기업을 발굴·추천하고, 

 

 ㅇ 경남은행 등 금융기관은 추천 혁신기업에 대해 시설·운전자금 지원 및 금리‧보증요율 감면 등 인센티브 제공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같이 모이는 것은 시작을 의미하고, 같이 협력해서 일하는 것은 성공을 의미한다“고 언급하며, 

 

 ㅇ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는 우리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견인하는 협력, 도전, 변화의 플랫폼으로서 미래차 전환의 새로운길을 제시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ㅇ 또한, “경남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를 시작으로 권역별 미래차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도 차질없이 이행해나가겠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