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 경북 안동에서 개최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6. 23.

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 경북 안동에서 개최

담당부서 지역경제총괄과등록일 2021-06-23

 

 

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 경북 안동에서 개최! 

 

코로나 시대 백신 산업을 통해 지역청년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안동에서 지역 문화자원의 풍부한 매력과 융합된 박람회 개최

 

 

 ‣ 현 정부 균형발전 성과를 집대성하여 전시하고 발전방안 논의 

 ‣ 전남 순천(’19), 충북 청주(’20)에 이어 세 번째로 지역 공모 통해 선정

 ‣ 인구 20만 미만 도시로는 2004년 시작 이래 처음 개최

 

 

□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10월 말, 경북 안동에서 ‘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를 연다.

 

 ㅇ 동 박람회는 2004년 시작된 국내 최대 지역박람회로 국가균형발전의 비전과 정책, 성공사례에 대해 공유ㆍ소통하여 왔다.

 

□ 안동은 경북이 청사를 대구에서 이전해 북부권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곳으로서, 최근에는 코로나 시대 신산업(백신)을 통해 지역 주도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ㅇ 지난 2월, 안동대와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생산에 필요한 인재 양성에 관해 협약을 맺었고 안동시는 인턴비용을 지원 중이다.

 

    * 안동시는 지역대학 주도로 지역산업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안동형 일자리사업’에 올해부터 10년간 총 1,000억 원 투입 예정

 

 ㅇ 또한 안동은 하회마을, 서원 등 매력 있는 지역 문화자원들이 풍부해 이와 결부된 새로운 차원의 융합박람회가 기대된다.

 

□ 올해는 이번 정부 마지막 행사로 문재인정부의 균형발전 정책의 주요성과를 집대성하고 향후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예상된다.

 

 ㅇ 특히, ‘20년부터 중점추진하고 있는 지역균형뉴딜과 초광역 협력사업의 진행상황을 알리고 균형발전의 미래인 지역청년과 지역일자리에 초점을 맞춰 개최될 전망이다.

 

□ 한편, 이번 박람회는 인구 20만 미만 도시(안동시, 15.9만 명)로는 최초로 개최된다.

 

 ㅇ 대도시를 돌며 열던 틀을 벗어나 2019년부터는 개최지 다양화, 지역별 균등한 기회 제공을 위해 지역 공모를 실시하여 왔다.

 

 ㅇ 2019년 전남 순천, 2020년 충북 청주에 이어 올해 경북 안동이 개최지로 선정됨에 따라 3년 연속 중소규모 도시에서 열린다.

 

    * 최근 개최지 인구수(‘20.12월 기준, 만 명) : 순천 28.2, 청주 84.5, 안동 15.9

 

□ 정부 관계자는 우리 역사와 문화예술의 정수가 가득한 곳에서 기존과는 다른 차별화된 박람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 안동은 하회마을, 도산서원, 병산서원, 봉정사 등 세계문화유산뿐 아니라 이육사ㆍ유재하 등을 비롯해 한국 역사 및 문화예술계에 다양한 족적을 남긴 고장

 

 ㅇ 백신 생산을 통해 일상으로의 도약을 이끄는 역사적 현장에서 균형발전의 의미와 과제를 짚어 보고 지역청년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임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