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간편요리세트 포장재, 온라인 광고사기 방지 기술 해결사 나온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제1탄 공모전의 결선 무대, 20개 스타트업 선정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8. 23.

친환경 간편요리세트 포장재, 온라인 광고사기 방지 기술 해결사 나온다- ‘-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 공모전의 결선 무대, 20개 스타트업 선정

담당부서 창업생태계조성과 등록일 2021.08.23.

 

친환경 간편요리세트 포장재, 온라인 광고사기 방지 

기술 해결사 나온다

□ 대기업이 제시한 문제를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기술’로 무장한 20개 창업기업이 10월 최종 경연대회에서 힘겨룰 예정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8월 20일(금),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제1탄 공모전의 결선 무대에서 대기업이 제시한 문제의 해법을 보여줄 20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개방형 혁신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이다.

 

지난 6월 7일에 시작된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분업적 협업이 필요한 3대 분야를 중심으로 대기업이 제시한 문제과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방식의 공모전으로 53개 스타트업이 참여했으며, 

 

과제별 1차 서면평가와 2차 대면 심층평가를 통해 20개의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 과제별 접수 및 선정평가 현황 > 

구분 소재·제조 ICT/SW 바이오헬스 합계

대기업 신세계 한전 한전 kobaco 인국공 롯데 롯데 사노피

신청 10 1 1 11 7 1 3 19 53

서면평가 5 0 1 7 6 1 3 11 34

대면평가 3 0 1 4 3 1 1 7 20

과제별 2차 대면 심층평가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친환경·생분해 밀키트 포장재 기술 개발’은 카사바 전분, 천연자원(은행잎, 은행열매, 불가사리 등) 등을 활용한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 기술을 확보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았다.

 

② ‘광고 사기 방지 및 광고 효과 수집 서비스 개발’은 전반적으로 시장 인식 수준이 높고 광고 사기 검출을 위한 자체 기술력을 확보한 팀이 선정됐으며 아이디어와 기술 확장성 검증, 보완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보고 있다.

 

③ ‘항공기 반입금지 물품 판별 서비스 개발’은 인공지능(AI) 딥러닝 기반 실시간 객체 탐지를 통한 셀프 체크 서비스 개발로 구체적인 대안과 데이터셋 확보 문제가 해결된다면 효과적인 물품 판별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④ ‘신제품 기획을 위한 뇌파 분석’은 문제 해결에 적용할 수 있는 뇌파측정 기술 등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수요기업과 목표를 좀 더 명확히 한다면 신제품 출시와 마케팅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고 평가를 받았다.

 

⑤ ‘난용성 물질의 수용화’는 체내 흡수율을 향상시키는 나노 공정 기술 개발로 기술 안정성이 돋보였으며 멘토링 등을 통해 구현이 가능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⑥ ‘고령 친화적 만성질환 관리 솔루션 개발’은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환자의 만성질환에 대한 생체정보를 실시간 분석해 의료진에게 제공하는 헬스케어 시스템으로 보조 수단이 아닌 디지털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⑦ ‘전력 설비 모니터링을 위한 실시간 영상 압축 기술’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중요 표적만 실시간으로 추적하여 선택‧압축하는 기술을 제시했으며 수요기업과의 기술협력 등을 통해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를 받았다.

 

* ‘전력설비 무선 전력 공급’ 과제는 서면평가 결과 선정기업이 없는 관계로 대면평가 미실시

 

최종 경연대회는 선정된 20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문제 해결 방법의 고도화 과정에 최대 2개월의 기간을 부여해 수요기업과 관계전문가의 컨설팅과 멘토링을 거쳐 10월에 개최될 예정이며 최종 우승자의 기술과 아이디어는 11월 개최될 컴업 행사에서 국민에게 공개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수요 대기업과의 협업을 전제로 과제별 최대 3개 스타트업을 선정하게 되며, 

 

선정된 스타트업은 사업화 지원(1억원), 기술개발(최대 4억원),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원) 등 최대 25억원의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대기업과의 공동사업 추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의 기회도 얻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