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업계 갈등 해소 및 협력을 위한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개최-「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평가기준·절차」표준안과 「채널 정기개편 개선방안」에 대한 이견사항 논의·조정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9. 15.

유료방송업계 갈등 해소 및 협력을 위한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개최-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평가기준·절차표준안과 채널 정기개편 개선방안에 대한 이견사항 논의·조정

작성일 2021-09-15 부서 뉴미디어정책과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제2차 회의 개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평가기준·절차」표준안과 

「채널 정기개편 개선방안」에 대한 이견사항 논의·조정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9월 15일 오용수 방송진흥정책관 주재로「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를 개최하여, 유료방송업계 내 갈등해소와 상생협력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이날 상생협의체는 방통위와 공동으로 운영 중인 「방송채널 대가산정 개선 협의회」논의에 앞서 유료방송업계 내 더 이상의 소모적인 갈등 확산을 막고 상생 협력에 관해 조속한 합의를 이루어내기 위해 과기정통부 차원에서 마련되었다. 

 

□ 이날의 주된 논의 안건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과 함께 마련한「PP평가기준 및 절차」표준안과「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개선방안」으로,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매주 상생협의체 실무협의회를 통해 유료방송업계 이견 사항을 좁혀 왔다.

 

ㅇ 그 결과「PP평가기준 및 절차」표준안과 관련하여 평가대상, 평가방법 및 절차, 평가항목 및 배점(안)의 대부분에 대하여는 실무적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나,

 

ㅇ 배점의 세부 부여방식과 채널 정기개편 개선과 관련해서 일부 이해관계의 차이가 있어 이를 조정하기 위한 논의를 하였다.

 

□ 오용수 방송진흥정책관은 “오늘 논의에도 불구하고,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일부 조정할 부분이 남아 있다”고 하고, “오늘 논의한 2개 사안에 대한 세부사항은 실무협의회 추가 논의를 거쳐 다음 번 상생협의체에서는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또한, ”유료방송업계가 상생협력의 큰 틀에서 서로 양보하며 경쟁력을 키워갈 때 유료방송 전체가 그 결과를 나누어 가질 수 있다“고 강조하고, 실무협의회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당부하였다. 

 

[붙임] 「제2차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참석자 명단

 

 

붙임 제2차「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참석자 명단

 

구 분 소 속 직 위 성 명

IPTV ㈜KT 미디어콘텐츠담당 김 병 진

(3명) SK브로드밴드㈜ 미디어전략본부장 김 혁

㈜LG유플러스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장 최 창 국

SO ㈜딜라이브 CR본부장 성 낙 섭

(4명) ㈜씨엠비 미디어총괄 상무 김 승 진

㈜서경방송 경영본부 이사 윤 태 희

㈜금강방송 대 표 이 한 오

위성 ㈜케이티스카이라이프 콘텐츠융합사업본부장 채 학 석

(1명)

PP ㈜씨제이이앤엠 부사장 서 장 원

(8명) ㈜연합뉴스티브이 전문위원 안 경 모

㈜실버아이 대 표 이 재 원

㈜케이비에스엔 경영본부장 조 현 인

시네온티브이㈜ 대표이사 안 승 현

㈜미디어엘리트 이 사 김 정 윤

㈜동아티브이 대표이사 박 란

㈜필콘미디어 대표이사 손 현 하

정부 과기정통부 방송진흥정책관 오 용 수

(3명) 뉴미디어정책과장 황 큰 별

OTT활성화지원팀장 남 영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