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한-호주 과학기술공동위 개최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10. 29.

5차 한-호주 과학기술공동위 개최

부서 미주아시아협력당당관

 

 

호주와 우주·기후변화 분야 협력 강화

- 제5차 한-호주 과학기술공동위 개최 (10.29 화상)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와 10월 29일, 제5차 한-호주 과학기술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를 화상으로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ㅇ 본 회의는 1999년 체결된 한-호주 과학기술협력협정에 근거하여 추진되는 정부 간 협의체로서, 양국의 과학기술정책 교류, 공동연구 및 연구기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ㅇ 이번 회의는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과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DISER*) 스테프 고레키 나틱(Steph Gorecki Natik) 국장이 수석대표로 회의를 주재하였다.

 

     * Department of Industry, Science, Energy and Resources

 

□ 이번 공동위는 양국의 과학기술 분야 주요정책을 공유하고, 새로운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ㅇ먼저, 한국은 제4차 과학기술 기본계획과 탄소중립 기술혁신 추진전략의 주요내용을 소개하였고, 호주는 현대 제조 전략,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분야 여성 지원 정책 등 과학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을 공유하여 양국 간의 공통 관심사를 확인하였다.

 

 ㅇ이어, 양국은 새로운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유망 협력분야로써 우주, 기후변화 관련 탄소 광물화 기술 분야에 대해 논의하였다.

 

   - 우주 분야에서는 양국의 우주개발을 위한 제도와 정책을 소개하고, 양국이 공통적으로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위성활용, 위성항법 등에서의 정책방향 공유를 통해 미래 협력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 기후변화 분야에서는 광물자원 중 하나인 보크사이트*를 가공하는 과정에 발생하는 부산물(Bauxite residue)과 화력발전소의 석탄회(Coal ash)를 대상으로 탄소 광물화 기술 적용 등 이산화탄소를 저감하고 활용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알루미늄의 원료가 되는 광석으로 호주의 전 세계 보크사이트 생산량은 29.6% 수준

 

□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은 이번 과기공동위는 양국의 상호강점을 결합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이 긴밀하게 논의되는 자리였다고 평가하고,

 

 ㅇ ”앞으로도 우주, 기후변화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이 공동으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공동 협력과제를 발굴·확대해 가는 협력관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