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전기차, 수소차 충전이 더욱 편리해집니다 내년 말까지 전기차 충전기 1,000여기·수소충전소 43기 구축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12. 6.

고속도로에서 전기차, 수소차 충전이 더욱 편리해집니다-내년 말까지 전기차 충전기 1,000여기·수소충전소 43기 구축

25년까지 신·재생 발전으로 에너지 자립 고속도로 실현

담당부서도로정책과 등록일2021-12-05 11:00

 

 

 

고속도로에서 전기차, 수소차 충전이 더욱 편리해집니다

 

- 내년 말까지 전기차 충전기 1,000여기·수소충전소 43기 구축 -

- `25년까지 신·재생 발전으로 에너지 자립 고속도로 실현 - 

 

□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고속도로에서도 전기·수소 등 친환경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밝혔다.

 

 ㅇ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제4차 친환경차동차 기본계획’ 등 친환경차 확산전략과 더불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을 확정하면서 ’30년까지 전기·수소차 450만대를 보급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ㅇ 친환경차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고속도로에서 충전시설을 이용하는 고객도 ’20년 기준 70만명에서 올해는 872,351명으로 증가했으며(10월 기준), 연말까지는 약 100만명 이상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전기차) (’14) 2,775대 → (’17) 25,108대 → (’20) 134,962대 → (’21.10) 211,677대(수소차) (’14) 0대    → (’17) 170대  → (’20) 10,906대 → (’21.10) 18,068대

 

□ 늘어나는 충전수요에 대응하고 보다 편리한 충전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고속도로에도 전기차 충전기, 수소충전소 등 친환경차 충전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ㅇ (전기차 충전기) 고속도로에서 ’20년 말 435기 운영 중이었으나, 올해 대폭 확충되어 연말까지 730여 기가 구축·운영될 예정이며 내년에도 추가로 300기 이상이 구축될 예정이다.

 

 ㅇ (수소충전소) 사업시행자 선정, 실시협약 체결 등의 절차를 통해순차적으로 공사를 진행하여 고속도로에 현재 12기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가 ’22년에는 43기, ’23년에는 52기 이상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 전기차 충전기 】

 

【 수소충전소 】

 

 

□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력량을 점차 늘려가 ’25년을 기점으로 가로등, 터널 조명 등 고속도로에서 사용되는 전력량*을 초과 달성하는 ‘에너지 자립 고속도로’ 구현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700GWh(’25년) : 약 52만명의 인구가 가정에서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

 

 ㅇ 현재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시설은 104MW가 운영 중이며,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사업 공모’를 통해 ’23년까지 발전시설 76MW를 추가할 예정이다. 

 

 

 ㅇ 또한, 태양광 발전보다 효율성이 높고 부지 소요가 적은 연료전지* 발전도 추진 중으로, ’25년까지 고속도로 유휴부지 3개소에   48MW 규모의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 수소를 화학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아 태양광 발전에 비해 효율이 높으며, 소규모·분산형으로도 설치 가능

 

 

 

【 태양광 발전시설 】

 

【 연료전지 발전시설 】

 

 

□ 한편,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탄소중립주간(12.6~12.10)에 중부고속도로에 위치한 하남드림 수소충전소를 방문(12.6)하여,

 

 ㅇ “충전 인프라 확충은 친환경차 보급의 선결조건이므로,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전기·수소 등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국민들이 친환경차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힐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