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표준 모델 내년 1월 나온다‥9일 용역 중간보고회

댓글 0

판교핫뉴스

2021. 12. 11.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표준 모델 내년 1월 나온다9일 용역 중간보고회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사업화 방안 수립용역 추진(올해 4~내년 1)

- 공공임대 산업단지 공급방안 표준 모델 수립 전략 제시

- 시범단지(연천BIX, 평택 포승BIX) 이외 도내 산업단지에 공공임대 도입 확장

 9일 중간보고회 열고 용역 추진상황 종합 점검

문의(담당부서) : 산업정책과 2021.12.09 11:00:00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표준 모델 내년 1월 나온다‥9일 용역 중간보고회

 

 

○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사업화 방안 수립용역 추진(올해 4월~내년 1월)

 - 공공임대 산업단지 공급방안 표준 모델 수립 전략 제시

 - 시범단지(연천BIX, 평택 포승BIX) 이외 도내 산업단지에 공공임대 도입 확장

○ 9일 중간보고회 열고 용역 추진상황 종합 점검 

 

 

중소기업이나 영세기업, 유턴기업 등을 위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입주 가능한 공공임대 방식의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를 확대 적용할 수 있는 표준 모델이 내년 초 도출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올해 4월부터 경기주택도시공사(GH) 주관으로 수행 중인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사업화 방안 수립용역’이 내년 1월 중 완료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공급방안 표준 모델을 수립해 시범단지 이외 다른 산업단지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데 목적을 뒀다.

구체적으로 ▲경기도 산업입지 현황분석, ▲도내 산업단지 권역별 임대 수요조사 분석,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공급방안, ▲제도개선 방안 등을 다루고 있다.

도는 이를 토대로 공공임대 산업단지 확대 공급계획을 수립해 정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임대용지 및 임대건물 규모, 임대료 산정 방식 등을 담은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모델’을 전국 지자체 최초로 만들어 경기도는 물론 전국 어떠한 산업단지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는 자금력 부족이나 초기비용 부담으로 산업단지 입주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유턴 기업 등을 위해 비교적 저렴한 임대료로 중·소규모 필지를 공급하는 내용의 새로운 산단 임대모델이다.

앞서 도는 민간개발보다 분양가가 낮은 공영개발 산단 중 사업의 용이성을 고려해 경기 남부와 북부 1곳씩, 지난해 12월 준공된 ‘평택 포승BIX’와 올해 준공 예정인 ‘연천BIX’를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이중 연천BIX는 산업단지계획 변경승인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해 올해 8월부터 임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도는 9일 경기도청 소회의실에서 정도영 경제기획관,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역사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형 공공임대 산업단지 사업화방안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용역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는 공공임대 산업시설용지 공급 유형(토지임대, 건축물 임대) 및 임대 방식, 운영 관리방안, 산업시설용지 내 표준공장 공급방안, 공공임대 추진 시 문제점 및 개선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정도영 경제기획관은 “이번 용역으로 경기도형 공공임대 표준 모델을 성공적으로 수립해 산업단지 정책의 종합지침서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체계적인 공공임대 산단 도입 확장을 추진해 경영 애로 해소와 기업들의 공정한 성장환경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