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된 용산 미군기지,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스포츠필드·소프트볼장의 개방을 위한 부지조성 공사 착수

댓글 0

부동산관련

2021. 12. 11.

반환된 용산 미군기지,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스포츠필드·소프트볼장의 개방을 위한 부지조성 공사 착수

담당부서공원정책과 등록일2021-12-08 11:00

 

 

 

반환된 용산 미군기지,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

- 스포츠필드․소프트볼장의 개방을 위한 부지조성 공사 착수 -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반환된 용산기지 내 스포츠 필드*․소프트볼장**을 공원조성이 본격화되기 이전 임시활용 목적으로 국민에게 개방하기 위한 부지 조성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 국립중앙박물관 북측, 약4.5만m2 / ** 기지 동남쪽, 장교숙소 5단지 북측, 약0.8만m2

 

 ㅇ해당 부지는 ‘05년 용산 국가공원 조성 발표 이후 최초로 반환받은 용산기지로서, '19.12월 개시된 SOFA* 절차에 따라 한미 간 협의를 거쳐 우리 정부로 ’20.12월 반환된 것이다.

 

   *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는 미군의 한국 내 토지 및 시설 사용 문제와 기타 미군의 법적 지위를 규정하는 양국 간 합의

 

□국토교통부는 부지반환 이후 용산기지 내 미군이 사용 중인 구역과 반환된 구역을 분리하기 위해 보안울타리를 설치(’21.4~‘21.9)하였으며, 대국민 의견수렴*을 거쳐 부지 활용방안을 결정하고, 설계를 완료하였다. 

 

   *지역주민․국민참여단 등 인터뷰 결과, 기존 용도(스포츠 시설) 유지 의견 다수

 

□반환부지의 활용방안은 다음과 같다.

 

 ㅇ(스포츠필드) 국립중앙박물관 북측에 인접하여 위치하고 있어 도보로 접근이 가능한 약 4.5만m2 정도의 부지이며, 기존 미군들이 체육활동을 하던 공간으로 축구장․야구장은 인조잔디 보수․안전울타리 설치 등 보완공사를 거쳐 기존 용도대로 사용하고, 공원 및 골프연습장으로 사용하던 나머지 공간은 산책로로 조성된다.

 

 ㅇ(소프트볼장) 용산기지 동남쪽에 약 8천m2의 면적으로 위치하고 있으며, 이번 조성공사를 통해 부지정리를 거쳐 체육시설로 사용하되, 기 개방중인 장교숙소 5단지와 인접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5단지와 연계한 야외 행사공간 등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초(22.3월)까지 조성공사를 완료하고, 체육시설예약시스템 마련 등 사전준비를 마치는 대로 해당시설을 국민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복환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장은 “이번 조치는 ‘05년 용산공원 조성 발표 이후 반환된 부지가 최초로 국민에게 개방되는 것으로 의미가 크다”면서,

 

 ㅇ “앞으로도 반환되는 부지는 지속적으로 개방하여 국민들이 활용하면서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와 함께 ‘20.7월부터 개방되어 이국적인 풍경으로 최근 명소가 된 장교숙소 5단지(용산기지 내 동남쪽에 위치)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부지와 건물 일부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한다.

 

 

 ㅇ기존 조성된 공간 외 단지 내 주차장 공간을 활용하여 다양한 세대가 이용할 수 있는 어린이 놀이터․실외정원․광장 등을 실외에 조성하고, 인접한 건물은 이용객들이 쉴 수 있는 쉼터․라운지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장교숙소 5단지는 미측 요청에 따라 ‘86년 반환된 부지로 LH가 연립주택을 건설하여 미측에 장교용 숙소로 제공해왔던 것을 ’19.11월 미군 사용이 종료됨에 따라 일부를 전시관, 카페 등으로 리모델링(전체 18개동 중 5개동)하여 ’20.7월부터 개방하고 있음

 

 

 

참고1

 

 스포츠필드·소프트볼장 현황도

 

 

 

 

참고2

 

 반환부지 조성 계획안

 

 

 ㅇ스포츠필드

 

 

 

 ㅇ장교숙소 5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