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새만금갯벌 2007. 6. 15. 15:56

간척지를 다시 갯벌로

40여년 전 막았던 방조제를 허물고 간척지에 바닷물을 끌어들여 다시 갯벌로 복원하는 ‘생태복구 대공사’ 일정이 14일 서해 앞바다에서 시작됐다.(서울신문 2006년 9월11일자 11면 보도)
 

국내 간척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지금도 전국 곳곳에 간척사업이 진행 중인 곳이 많아 갯벌 복원은 생명운동에 큰 획을 그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 장흥군은 이 날 “해양수산부가 장흥 회진항에서 신상리 관덕간척지와 방조제를 잇는 물길(운하)을 내기 위해 기본설계 용역을 최근 발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간척지를 갯벌로 되돌리는 해양수산부의 연안정비 시범사업이며, 이날 전국에서는 장흥이 처음으로 시작했다.

 

용역비는 5억여원으로 결정됐다.10월까지 기본계획의 타당성 조사와 지반·수심 측량, 간척지 보상액 산정 등을 마친다.

 

이후 내년 상반기까지 공사설계와 공사비 등 실시설계를 끝내면 하반기에 공사에 들어가 2009년에 사업이 마무리된다.

 

최연수 장흥군 해양수산과장은 “사업비 200억여원과 추가비용은 모두 국비로 지원된다.”고 말했다.

 

장흥군이 기본계획에 반영을 요구한 물길은 길이 3.5㎞, 폭 200m, 깊이 20m이다. 외국처럼 배를 타고 유람과 낚시가 가능하다. 물길 사이에는 개폐식 다리 3개가 놓여져 배가 드나들고 양쪽 둑에는 산책로, 낚시터가 설치된다.

 

생태체험은 물론 운하 관광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생태 전문가들은 “간척지에 물길이 뚫리고 바닷물이 드나들면 회진항과 주변 황금어장이 되살아날 것”으로 전망했다.

 

장흥 남기창기자 kcnam@seoul.co.kr

기사일자 : 2007-06-15    1 면

http://www.seoul.co.kr

출처 : 주산을 사랑하는 사람들
글쓴이 : 김인택 원글보기
메모 :